[공지] 뉴질랜드 국경 오픈 및 사이트 개편 기념, 어학연수 10%+α 할인 프로모션 [5월 30일까지]
사이트 개편 기념 뉴질랜드 유학생, 여행자 보험 5% 할인! 2022/06/30일 까지

유학경험담

Follow your passion, and sucess will follow you

[해밀턴] Hukanui School 이야기

작성자
지지지
작성일
2019-05-24 09:24
조회
4441

# Prologue


 “뉴질랜드? 왠 뉴질랜드?


 “우리가 휴직하고 애들 둘 인터내셔널로 현지학교 보내고네 식구 1년살이 할 생활비 계산해 보면 뉴질랜드가 딱이야.


  애들 공부 스트레스도 없고, 마트에서 애들 과일도 공짜로 준다잖아. 오죽하면 애들의 천국이라고 하겠어.”


 그렇게 우리 가족의 특별한 2019년 해외살이는 미국이었다가 캐나다였다가, 호주가 될 뻔 했다가 결국 뉴질랜드가 되었다.


 


# Hukanui School


 “후칸... 후카...누이?? 이거 학교 이름이 뭐라는 거야? 여기 학교 죄다 마오리만 있는 거 아니야?


  우리 애들 모아나처럼 맨발로 코코넛 따고 그러는 거 아니겠지?”


 나의 우려와는 달리 후카누이는 스쿨은 이 지역 해밀턴에서 알아주는 오랜 전통의 명문 초등학교였다.


 오죽하면 옆집 키위할머니가 너 여기가 좋은 학교인 거 어떻게 알고 왔어?”라고 물어봤을까?


 


 사실 우리가 후카누이 스쿨 선택하게 된 건 살짝 부족했던 예산과 고투엔젯 덕분이었다.


 여러 후보국 중에 뉴질랜드에서 1년을 보내기로 결정은 했지만, 넓고 넓은 뉴질랜드 중에 어느 도시,


 그리고 많고 많은 초등학교  중에 어디에 지원할 것인가를 결정해야 했다.


 오클랜드는 한인들도 너무 많고 렌트비가 너무 비싸서 제외하고, 남섬은 바다에서 수영할 기회가 상대적으로 적을 것 같아 패스!
 너무 큰 도시도 그렇다고 너무 작은 타운도 아닌 곳을 찾고 싶었다.


 그런 조건에 맞는 곳, 조용한 교육의 도시라는 타이틀이 맘에 들어 우리가 선택한 곳이  해밀턴이었다.


 그리고 고투엔젯 학교 리스트에서 해밀턴 지역의 초등학교 중 제일 먼저 나오는 hukanui school로 결정했던 것이다.


 


후카누이 스쿨은 다른 뉴질랜드 초등학교처럼 학생들이 자유롭고 행복하게 뛰어놀 수 있도록  하면서도 mathreading을 중점적으로 가르친다. 사실 해외에서 공부에 대한 스트레스 없이 아이들을 지내게 하고 싶으면서도 동시에 학업적인 면에서도 학습결손이 없기를 바라는 게 엄마들 마음 아니겠는가! 후카누이 스쿨은 그런 면에서 아주 마음에 들었다.


 


다양한 스쿨 이벤트가 진행되는 것도 좋았다. 학생들이 알아야 하는 계기교육도 적절한 이벤트로 진행되어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게 교육이 이루어지고 있었다. 지난 3kindness day는 크라이스트처치 테러로 인한 희생자들을 애도하는 뜻으로 하얀색 악세사리를 착용하고 등교하기도 하고, 현재 진행중인 readathon 주간에는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책을 즐겨 읽도록 독려하고 있었다. 주간 마지막날인 오늘은  책 속에 나온 캐릭터로 분장하고 등교하는 날이라 아이들 뿐만 아니라 엄마인 나도 기대가 된다.


 


후카누이  스쿨은 한국으로 치면 학부모회인 PTA활동도 활발하다. Term1 초에 진행된 Family Fun Night에서 여러 학부모들을 만나고 체육활동으로 즐거운 한 때를 보냈었다. 매달 초에 있는  Free coffee morningPTA에서 주관하는 활동인데, 스타벅스 커피를 무료로 제공하면서 학부모들이 모여 학교에 대한 정보도 교환하고 친분도 쌓을 수 있도록 만남의 장을 마련해 준다. 해외 살이에서 꼭 필요한 2가지, 언어와 현지인 친구를 동시에 해결해 주는 고마운 모임이라 매달 빠지지 않고 참석하고 있다.


 


Term1에는 체육활동으로 수영을 했는데 각 학년별 swimming day에도 뉴질랜드 특유의 즐겁고 유쾌한 분위기는 계속된다. year 4,5,6은 종목별 대표를 선발 학교간 대회를 나간다. year 1,2,3들의 swimming day는 좀더 즐거운 체육대회 분위기라고 할까. 선생님들은 팀별로 정해진 색깔의 옷을 입고 분위기를 한층 고조시킨다. 학교의 이런 노력 덕분으로 아이들은 외국 학교를 다니는 것에 거부감이 조금씩 줄어들고, 지금은 매일 아침 즐거운 마음으로 학교로 향하고 있다.


 


Hukanui가 마오리어로 크고 많다는 뜻이라고 한다. 그런 이름에 걸맞게 학교 앞에는 백년 넘은 떡갈나무가 줄지어 있다. 1년 해외살이로는  부족하겠지만 우리 아이들이 '크게 우뚝 서라'는 이 학교의 가르침을 가슴에 새기고 살아갔으면 좋겠다.  


 


 # Epilogue


 “후카누이에 마이마티나에 투탕가타~”


 “애들 또 후카누이 교가 부르는거지? 저러다 영어는 다 까먹고 마오리어만 느는 거 아니야?”


 내 한숨 섞인 투정에 남편은 가볍게 대꾸한다.


 “영어 까 먹으면 또 고투엔젯으로 뉴질랜드 또 나가면 되지.”


 


  오피스 앞 입간판으로 학교 행사를 알 수 있어요.


  1입간판 1.jpg


 


 수준별 수학 수업도 이루어지구요.


  2수학수업2.jpg


 


 이벤트와 함께 진행되는 계기교육이 인상적이었습니다.  


   3계기교육3.jpg


 


 타이거, 샤크, 호크, 베어 4개의 팀으로 나누어


  4팀4.jpg


 


 수영대회나 팀씽잉, 점프잼으로 점수를 집계하지요.


   5수영5.jpg


 


 선생님들도 각각 팀이 정해져 있어 색깔로 구별할 수  있어요.


   6샘들6.jpg


 


 가족들이 함께 하는 행사도 많아요.


   9펀패밀리9.jpg


 


  매주 학급별 스타 오브 더 위크를 선정, 상장도 줍니다.


  11스타11.jpg


 


 PTA 주관의 커피 모임도 아주 좋아요.


   12pta12.jpg


 

전체 0

전체 268
번호 썸네일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68 많은 일이 있었던 보람찬 4년간의 뉴질랜드 생활
많은 일이 있었던 보람찬 4년간의 뉴질랜드 생활
많은 일이 있었던 보람찬 4년간의 뉴질랜드 생활 (1)
정채영 | 2020.02.19 | 추천 1 | 조회 4322
정채영 2020.02.19 1 4322
267 [해밀턴] Hukanui School 이야기
[해밀턴] Hukanui School 이야기
[해밀턴] Hukanui School 이야기
지지지 | 2019.05.24 | 추천 0 | 조회 4441
지지지 2019.05.24 0 4441
266 오래된 꿈을 마침내 이룬 :) 뉴질랜드에서의 유학생활
오래된 꿈을 마침내 이룬 :) 뉴질랜드에서의 유학생활
오래된 꿈을 마침내 이룬 🙂 뉴질랜드에서의 유학생활
하언 | 2019.05.21 | 추천 0 | 조회 3776
하언 2019.05.21 0 3776
265 안녕하세요 오클랜드에서 1년째 생활중인 유학생후기입니다.
안녕하세요 오클랜드에서 1년째 생활중인 유학생후기입니다.
안녕하세요 오클랜드에서 1년째 생활중인 유학생후기입니다.
in**** | 2018.02.19 | 추천 0 | 조회 21906
in**** 2018.02.19 0 21906
264 해밀턴 와이카토 대학 어학연수후기
해밀턴 와이카토 대학 어학연수후기
해밀턴 와이카토 대학 어학연수후기 (3)
청풍한량 | 2018.02.04 | 추천 0 | 조회 7188
청풍한량 2018.02.04 0 7188
263 지금까지의 뉴질 생활!! (길어요길어)
지금까지의 뉴질 생활!! (길어요길어)
지금까지의 뉴질 생활!! (길어요길어) (5)
한주원 | 2017.06.05 | 추천 1 | 조회 7642
한주원 2017.06.05 1 7642
262 Sarah의 뉴질랜드 워킹홀리데이 경험담 :)
Sarah의 뉴질랜드 워킹홀리데이 경험담 :)
Sarah의 뉴질랜드 워킹홀리데이 경험담 🙂 (2)
뗴아 | 2017.04.13 | 추천 0 | 조회 12578
뗴아 2017.04.13 0 12578
261 고투엔젯과 함께 뉴질랜드 다녀온 후기 남깁니다!
고투엔젯과 함께 뉴질랜드 다녀온 후기 남깁니다!
고투엔젯과 함께 뉴질랜드 다녀온 후기 남깁니다! (2)
JiWooKim | 2017.01.28 | 추천 0 | 조회 6531
JiWooKim 2017.01.28 0 6531
260 학생비자로 와서 워킹홀리데이 삶을 살고있는 29살 청년의 경험담 Fact!! (긴글주의)
학생비자로 와서 워킹홀리데이 삶을 살고있는 29살 청년의 경험담 Fact!! (긴글주의)
학생비자로 와서 워킹홀리데이 삶을 살고있는 29살 청년의 경험담 Fact!! (긴글주의) (5)
이관민 | 2016.12.25 | 추천 0 | 조회 9776
이관민 2016.12.25 0 9776
259 뉴질랜드 어학연수 6개월
뉴질랜드 어학연수 6개월
뉴질랜드 어학연수 6개월 (1)
김철영 | 2016.12.15 | 추천 0 | 조회 7752
김철영 2016.12.15 0 7752
258 나의 소중한 뉴질랜드에서의 삶
나의 소중한 뉴질랜드에서의 삶
나의 소중한 뉴질랜드에서의 삶 (2)
Coolboy | 2016.06.27 | 추천 0 | 조회 6389
Coolboy 2016.06.27 0 6389
257 뉴질랜드 3개월 어학연수 워홀러의 지금까지 경험담!!!
뉴질랜드 3개월 어학연수 워홀러의 지금까지 경험담!!!
뉴질랜드 3개월 어학연수 워홀러의 지금까지 경험담!!! (2)
딩두 | 2016.02.02 | 추천 0 | 조회 8468
딩두 2016.02.02 0 8468
256 뉴질랜드 유학후 대학입학 하기까지
뉴질랜드 유학후 대학입학 하기까지
뉴질랜드 유학후 대학입학 하기까지 (1)
성우 | 2015.06.16 | 추천 0 | 조회 11021
성우 2015.06.16 0 11021
255 1년간의 환상적인 뉴질랜드 어학연수
1년간의 환상적인 뉴질랜드 어학연수
1년간의 환상적인 뉴질랜드 어학연수 (2)
김현우 | 2015.02.27 | 추천 0 | 조회 9155
김현우 2015.02.27 0 9155
254 11개월간의 뉴질랜드, 내생에 최고의 기억들
11개월간의 뉴질랜드, 내생에 최고의 기억들
11개월간의 뉴질랜드, 내생에 최고의 기억들 (2)
kjwhnssjh | 2014.12.26 | 추천 0 | 조회 7191
kjwhnssjh 2014.12.26 0 7191
253 뉴질랜드에서의 9개월
뉴질랜드에서의 9개월
뉴질랜드에서의 9개월 (2)
꿈속왕자 | 2014.07.19 | 추천 0 | 조회 8325
꿈속왕자 2014.07.19 0 8325
252 뉴질랜드 워킹홀리데이 모험기♥.♥
뉴질랜드 워킹홀리데이 모험기♥.♥
뉴질랜드 워킹홀리데이 모험기♥.♥ (3)
최유빈 | 2014.04.08 | 추천 0 | 조회 27695
최유빈 2014.04.08 0 27695
251 가족같은 유학원 식구들,
가족같은 유학원 식구들,
가족같은 유학원 식구들, (2)
| 2014.03.15 | 추천 0 | 조회 8601
2014.03.15 0 8601
250 이제서야 글을 올리네요^^
이제서야 글을 올리네요^^
이제서야 글을 올리네요^^ (1)
RedEyesGuy | 2014.03.04 | 추천 0 | 조회 7230
RedEyesGuy 2014.03.04 0 7230
249 뉴질랜드? 어디있는 나라야? 어떤 나라야?
뉴질랜드? 어디있는 나라야? 어떤 나라야?
뉴질랜드? 어디있는 나라야? 어떤 나라야? (2)
죄수 | 2014.02.15 | 추천 0 | 조회 11655
죄수 2014.02.15 0 11655
Menu
Categ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