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기유학 바람 다시 솔솔~

안녕하세요? 고투엔젯 운영자입니다.

조기유학에 대한 기사가 올라와 다음과 같이 올려드립니다.

 

 입시 실용영어 위주로 바뀌며 4년 만에 증가세

 서울의 학부모 김모(38)씨는 지난해 초 아들(11)이 초등학교 3학년을 마치자마자 뉴질랜드로 조기유학을 보냈다. 올해 중학교 2학년부터는 수능에서 외국어영역대신 말하기와 쓰기가 강화된 한국형 토플(국가영어능력평가시험.NEAT)을 볼 가능성이 커져 어려서 영어를 제대로 배우게 되는 것이 낫겠다는 판단 때문이었다. 김씨는 “엄마들 사이에서 어려서 영어를 제대로 배우지 못하면 뒤처질 수 있다는 인식도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neat_mchist01.jpg

 

초.중.고 조기 유학생 수가 4년만에 증가세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지난해의 경기 회복세와 함께 입시(入試)에서 실용영어를 강조하는 분위기 때문에 초등학교 단기유학 수요가 다시 커진 것으로 보고 있다.

3일 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교육 개발원이 집계한 ‘2010학년도 초중고 유학생 출국 현황’에 따르면 2010학년도(2010년 3월~2011년 2월)조기 유학생 수는 모두 1만 8741명으로 집계되었다. 이는 전년도인 2009학년도의 1만 8118명보다 623명(3.4%)늘어난 것이다. 조기유학을 간 곳은 6403명(34.2%)을 기록한 미국이 가장 많았으며, 동남아 4178명(22.3%),캐나다 2568명(13.7%), 중국 1680명(9%), 뉴질랜드 1066명(5.7%) 순위였다. 초등학생 8794명(5.7% 증가), 중학생 5870명(2.7%증가), 고교생 4077명(1.3% 증가)으로 초등학생의 조기유학 증가 폭이 큰 것이 특징이다.

 

[출처: 조선일보] 

 

AcademicAchievement.jpg

[사진 뉴질랜드 St.Peter’s School]

태그 없음.
0

댓글 달기

댓글을 달려면 로그인하셔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