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이석준

2002.11.29

홈스테이 일기(1)

조회 수 4692 추천 수 22
토요일 드디어 홈스테이로 집을 옮겼다. 한참을 이동한 후에 도착한집은 너무 허름해 보이는 집이었다. 그냥 자취를 할껄, 괜히 홈스테이를 한다고 했나... 하는 후회가 들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미 엎질러진 물 아닌가... 초인종을 누르고 기다리는데 한참을 기다려도 사람이 나오질 않는다. 다시한번 눌렀더니 상당히 연세가 들어보이시는 할머니께서 활짝 웃으시며 나오시는데 순간 모든 걱정이 사그리 녹아없어졌다. 몇살이냐고 물어보시더니, 11명의 손주중 막내손주가 나보다 나이가 많다고 하신다. 실례가 될 것같아 연세를 못 여쭈었지만 여든은 넘으신 듯 한데 너무 건강고 밝아 보이셨다. 데려다 준 형과 누나가 돌아간후 이것 저것 많이 말씀을 하시는데 애석하게도 3,40% 정도도 이해하기가 힘들었다. 계속 sorry만 연발하니깐, 괜찮다고 활짝 웃으신다...^^; 오늘은 일요일... 시내에 산타 퍼레이드가 있는 날이다. 밤새 강아지 옷을 만드시더니 오늘 아침 일찍부터 퍼레이드에 참석하신다고 나가셨다. 나도 나갈까 말까 고민을 했는데, 비도 조금씩 내리고, 날씨도 쌀쌀하고 해서 그냥 집에있으면서 늦잠을 잤다. 참 강아지 이름은 miggie다. 우리말로 쓰면 미끼... 미끼라... 뭘 낚기 위한 미끼인지... 혹시 내가 걸려들은 걸 까? ㅡㅡ;; 아무튼 이녀석 너무 귀엽게 생겼다. 다리가 어찌나 짧은지 걸어다니는 모습이 참 우습고 이쁘다. 집에 아무도 없는 틈을 타서 이곳저곳을 카메라에 담아봤다. 이곳이 내가 한달동안 지내게 될 내 방이다. 혼자 지내기에 적당한 크기의 방같다. 아담하고 따뜻한 느낌이 드는, 내 맘에 쏙 드는 방이다. 오래된 집이라 창 틈으로 바람이 술술 들어와 춥긴한데, 날씨가 그리 추운편은 아니라 견딜만 하다. 퍼레이드를 갔다 오신 할머니가 이불정돈 아주 잘했다고 칭찬이 대단하시다...^^; 요녀석이 미끼다 ^^ 만약 나를 낚기위한 미끼였다면, 제대로 고른 것 같다...^^; 홈스테이 소개글에 할머니의 경력이 나와있었는데, 철사로 무언가를 만드신다고 얼핏 해석했던 구절이 있었다. 철사로 만든 무언가가 이렇게 거창한 것일 줄이야... 너무 멋있는 것 같다...+_+ 손재주가 상당하신 것 같다. 집안 구석구석에 할머니가 손수 만드신 듯한 물건들이 심심치 않게 눈에 띤다. 집안 곳곳에 할머니의 유머감각이 뭍어나는 인형들이 놓여저 있다. 소파에 엎어진 인형은 정말 꼬마아이인줄 알고 깜짝 놀라기도 했었다. 내가 영어만 조금 익숙하다면 아주 재밌고 특별한 한달이 될 것 같은데 그러지 못하다는 것이 너무 아쉽다. 지금부터라도 열심히 공부를 하는 수 밖에...^^; 밖에 바람이 무쟈게 불어댄다. 비가 추적추적 내리고 을씨년 스런 우리나라 늦가을 날씨 같다. 내일부터는 학교를 나갈텐데 홈스테이 만큼 맘에 들어야 할텐데...^^ 일단 짱깨들이 얼마 없다는 점이 맘에들긴 하지만 어떨지... 기대가 되는 한주가 다가오고 있다...^^
Profile

1개의 댓글

Profile
David
2018.02.23

사진이 안보인다 ...

  • 한국가기 3주전
    조회 4639

    저는 한국을 7월26일날 한국을 돌아 갑니다. 가기전에 태국과 호주를 1주일씩 여행을 하고. 그리운 한국 땅으로 돌아 가요. 여기에 온지는 10개월 정도 되었는데 많이 얻고 갑니다. 좋은 친구들도 만나고 여행도 다니고 남섬을 친구들과 3주전에 갔다 왔는데 북섬하고는 완전 다른 분위기가 나더군요. 여기날씨는 ...

  • 같은 촌동네에서 ^^
    조회 4640

    아무런 대책없이 뉴질랜드에 떨어진지 어언 한달... 첨엔 정말 어리버리했는데 물론 지금두 어리버리하긴 마찬가지지만 그래두 예전보단 훨씬 나아진 모습으루 지내구 있습니다... 정말 제가 있는 헛시티가 뉴질랜드에서 8번째루 큰도시라고는 하는데 정말 적막하다구 할만큼 조용해서 공부하긴 딱이죠... 흑 ~~ ...

  • imfirst 조회 4640

    사장님, 과장님 안녕하세요~! 과장님 잘 지내시나요~? 늦어서 죄송합니다,ㅋㅋ 저를 기억속에서 지우셨을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드네요ㅎ 3개월간 생활하고 4개월뒤에 후기를 쓰는 느낌이 좀 그렇지만, 써야겠다는 마음은 항상 있었답니다 하하 곧 졸업이라 취업걱정이 앞서지만, 3개월간 뉴질랜드의 생활은 지금 ...

  • 혼자가 아니란걸 느낀 몇 주~~
    anounce 조회 4643

    어느덧 연수온지 2주가 넘었당... (반말로 할께용.. 지송--;) 읽는 사람들 중에선 2주 다녀놓구선 무슨 경험담을 쓰냐고 하겠지만 누구에게나 있어서 항상 첨이 가장 어려운거라 생각한다... 그리고 짧은 기간에 넘 많은 도움을 받아서 감사하단 말은 꼬~옥 하고 싶었당.. 연수를 마친 뒤에 이 글을 보면서 시작할...

  • 포기하지 마세요.
    조회 4646

    저는 뉴질랜드에서 그것도 한 학원만 11개월째 다니고 있습니다. 영어를 배우기에는 너무나 짧은 시간 입니다. 여기에서 많은 친구를 만났는데 내가 맨 처음 와서 친구들에게 한말을 똑같이 하더군요. "왜이리 들리지도 않고. 말도 못하겠다. 어떻게 해야 해"그럼.. 나는 이렇게 말을 하지요. 어학연수 1년와서 말...

  • 뉴질랜드 촌구석에서....!!
    조회 4652

    제가 워낙 글쓰는것을 싫어해서.. 웬만 하면 버틸라구 그랬는데... 어떤분의 간곡한 부탁으로 큰맘먹구 이렇게 글 오립니다...^^;....나중에 오클랜드 가서 놀려가면 한국음식 공짜로 줄것 같은 맘에... 이렇게 열심히 두드리구 있슴다...!! 뉴잴랜드에 온지두 벌써 2달이 다 되어가네요...!! 첨 여기에 왔을때는 ...

  • 어학연수에 대한 나의 생각 ( 많이 많이 읽어 주세요^^ )
    조회 4653

    전 여기 뉴질랜드에 온지 이제 3개월 3주 되었구요... 앞으로 더 공부해서 1년을 채울 생각입니다... 모든 사람들이 그렇듯 저도 한국에서 많은 환상 과 꿈을 가지고 왔구요... 물론 지금 그 꿈이 많이 깨졌네요.... 전 쿠미우 라는 시골에서 (오클랜드 서쪽에 있구요..) 3개월 공부하고 2주 남섬 여행후 지금 크...

  • 시간은 잘도가네..
    조회 4674

    엊그제 오클랜드 공항에 내려처음 유승이오빠를 본거 같은데 벌써 4개월이다. 세월 진짜 빨리가네..4개월동안의 하루하루는 전혀 생각이 나지 않는다.. 다만 그동안 많은 일이 일어났고 그 많은일들이 23년 살아온 내인생에서 전혀 색다른것들이였다는거.. 1-하루종일 영어하고..(솔직히 이부분은 자신의 노력 여...

  • 나의 마지막 연수기^^
    saem1004 조회 4684

    흠흠~ 뉴질랜드에서 6개월이라는 시간을 보내고 한국에 도착한지 벌써 보름이 지나가는 군요. 제 머리속에 6개월의 시간들이 사진처럼 떠오릅니다. 처음에 도착해선..제가 좀 낮을가리는 성격인지라 한국에서도 이 동네에서 저동네로 이사가면 향수병에 시달렸던 나였는데 뉴질랜드라는 정말 먼 타국에 왔을땐 말...

  • 홈스테이 일기(1)
    조회 4692

    토요일 드디어 홈스테이로 집을 옮겼다. 한참을 이동한 후에 도착한집은 너무 허름해 보이는 집이었다. 그냥 자취를 할껄, 괜히 홈스테이를 한다고 했나... 하는 후회가 들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미 엎질러진 물 아닌가... 초인종을 누르고 기다리는데 한참을 기다려도 사람이 나오질 않는다. 다시한번 눌렀더니 ...

  • Dominion의 귀영이 생활,....
    조회 4699

    저는 뉴질에 온지 어~~~~~언 5달.....첨에 24주 등록하고 왔는데염... 이번주가 마지막 주에여....구래서 또 연장했지염 첨에 키위 홈스테이 3달동안이나 살다가 지금은 다른곳에서 살구 있졈... 집이 좀 멀어서 버스도 일찍 끊기고 페리타고 다니는데 넘 넘 힘들었어여.. 구런데 페리에서의 멋진 남자들을 감상하...

  • 별 볼일 없는 연수담(1)
    blueboy96 조회 4718

    안녕하세요? 제가 이 글을 쓸려고 맘을 먹은 이유는 좀더 자유롭고, 능률적이며, 실패가 없는 여러분들의 연수를 돕고져 이글을 올립니다. 하지만 더 망치지나 않을까 염려 스럽네요. 최선을 다해서 저의 경험담을 올릴께요. 여러분들을 위해서, 또한 저의 연수를 위해서 다시한번 돌아 볼 수 있잖아요.^^ 처음 유...

  • 덥다여...
    조회 4735

    오늘 오클은 너무나 너무나 따뜻합니다..사실 쫌 덥네여^^;; 긴팔 입구..점퍼 입었다가 점퍼를 벗었답니다..너무나 더워서요.. 이제 바야흐로 여름이 오려는 것 같아요..^^ 여기 온지두 벌써 5개월째에 접어들구..시간이 정말 잘 가네요.. 아무것두 한 것 없이 시간만 가는 것 같아서 오늘은 새삼 뒤를 돌아보게 ...

  • jpstyles 조회 4747

    꿈과 희망을 가지고 시작한 작년 12월... 정말 눈 한번 감고 뜰때마다 지나가던 1주일... 자고 일어날때마다 지나가던 1달... 결국 24주 코리안 스터디 팩이 끝나기 전에 ALC에서의 중독성으로 1주를 더 등록해버렸다...아마 돈과 시간이 더 있었으면... 4주나 5주를 더 등록했을지도.... 정말로 많은 친구들을 사...

  • 온지 하루됐습니다.
    fiddle 조회 4749

    어제 오클랜드에 도착해서 오늘 시내에 와서 이민 온 친구도 만나구 피씨방에 와서 일캐 글을 씁니다. 뱅기 갈아타는 것 어렵게 생각했는데 워낙 예전에 거쳐가신 분들이 많은지 일본 공항에서도 어느 정도 준비가 되어 있더군요. 갈아타시는 분들에게 전문적으로 설명을 해주는 도우미가 뱅기 내리는 곳에 서 있...

  • nzchoi2j 조회 4770

    안녕하세요 ^^ 뉴질을 떠나 한국에 돌아온지도 시간이 좀 지났네요. 너무 늦게 후기를 올리나요? 원래 6개월만 계획했던 뉴질에서의 생활이 어느덧 10개월로 늘어나고 소중한 사람들도 많이 만나고 여기저기 여행도 하고 영어 공부에도 도움이 많이되고 제너럴 에서 공부 할때 좀 뭔가를 더 하고 싶어,, 과장님과 ...

  • it's up to you.
    조회 4774

    한국온지 1주일 되어 가네여.. ^^: 공항에 뱅기 착륙할때 가슴이 얼마나 설레이던지. 그리고 좋은건지 뭔지 모를 감정에 다물어지지 않는 입.. (어찌나 정신나간 여자 같던지..) 출국문을 나와서 보이는 가족들..(그 많은 사람중에서 가족이 가장 눈에 띄는건 참 신기하드라고요.) 드라마에서나 나오는 장면이 연...

  • 아~ 가기실타 ㅡㅜ
    조회 4781

    http://nb.pe.kr처음인 것 같네요 이곳에 직접 글을 남기는 건... 제 글이 많이 올라와 있긴 하지만 그 글들은 제 개인 홈페이지에 올린걸 형진이 형이 퍼다 옮긴거라 실질적으로 처음 이네요. 그동안 연수 경험담을 몇번이나 쓰려고 생각은 했었지만 매번 귀차니즘때문에 미루다 돌아갈날을 겨우 몇일 남겨놓고서...

  • QAG 12 주....ㅋㅋ
    daniel7909 조회 4796

    처음 이 곳에 와서 어리버리 하게 굴었던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12주를 마감한다니...참 시간이 빠르다는 생각이 든다....ㅋㅋㅋ 처음 와서 적은 돈..최대한의 효과를 생각해서 추천받은 학원 중 나는 QAE (Queens English Academy) 라는 학원을 선택했다...ㅋㅋ 지금 생각하면 그 땐 왜 선택했는지 나조차도 그 ...

  • purpleveil 조회 4797

    벌써 뉴질랜드 온지 3개월이 다되어가고 퀸스에서 공부한지 11주.. 퀸스.. 처음 선택한 학원이라 다른 학원은 어떤지는 모르겠지만 이 가격대에서는 정말 좋은 학원인것 같다. 선생님들 마다 가르치는 방식도 다르고 분위기도 다르지만 다들 좋은 선생님들이란건 확실!! 그리고 퀸스에 대해서 알아두어야 할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