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현진!

2003.10.10

[어학연수 뽀개기]홈스테이 뽀개기1-첫번째 홈스테이

조회 수 5542 추천 수 30
지난 3일간 남섬 크라이스트처치로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수학여행차...
불과 2주전에 방문하고... 또 가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참 좋더군요~

오늘부터는 홈스테이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고자 합니다.

저는 지금 홈스테이에 살고 있고..

홈스테이에 대해선 정말로 "대 만 족 ! ! ! "입니다.

물론... 어떻게 불만이 없겠습니까.. 생전 처음보는 사람과 사는건데...

한국의 궁궐같은(쿨럭.. 형진오빠...울집 단칸방 시가 얼마?ㅠ.ㅠ) 울집에 살때도 불만 투성이었던 나였는데...

예를 들어...

"엄마~ 김치좀 맛있게 담궈보시지~"

"당근 안먹는다구 그랬잖아~"

"우리집 너무 시골이야.. 학교가 서울 최중심가에 있는데 어떻게 학교까지 두시간이나 걸려~ㅠ.ㅠ"

"막차 너무 빨리 끊기잖아~ 쳇..."(새벽 1시 심야좌석 타고 집에 가는 주제에)

등등... 대부분 음식과 집 위치에 관한 불만이었죠~

지금 홈스테이도 마찬가지입니다..

음식? 아줌마 요리 엄청 잘하십니다...

하지만 한국 사람 입맛에는 좀~

집 위치? 흑... 버스 타면 40분 정도? 그다지 가까운 편은 아니죠~

암튼.. 이런 불만들에도 불구하고 전...

저의 집과 저의 홈스테이 식구들을 정말 사랑합니다~

그럼... 지금부터 얘기 시작할게요!

오늘은 첫번째(4월,5월 두달 살았던) 홈스테이에 대한 얘기부터 시작합니다!



내가 어떤 집에서 어떻게 살고 있는지 아는 사람은...

모두들 말한다... 진짜 운좋네~ 진짜 부럽다~

내가 생각해도 그렇다.

내 24년 인생 최고의 행운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럼... 지금부터 홈스테이에 대해 공개하겠다!

참고로... 나는 홈스테이 예찬론자다.^^

먼저 나의 거주형태의 변화를 살펴보면...

4, 5월은 홈스테이

6, 7월은 플랫

그리고 8월부터 지금까지 계속 홈스테이를 하고 있고...

한국에 돌아가는 그날까지 이 집에서 홈스테이를 할거다!

<첫번째 홈스테이>

뉴질랜드로 어학연수를 결정했을 때...

난 당연히 홈스테이를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왜냐? 곱게 자라서 요리 못한다... 쿨럭...ㅡㅡ;

뉴질랜드에 엄마 친구분이 살고 계시기 때문에...

그분이 홈스테이 찾는 거 도와주셨다!

13년씩이나 뉴질랜드에 사셨지만...

아는 키위 한명 없고..영어 한마디도 못하시는 관계로...

한인신문에서 "정말 좋은 키위 홈스테이 있어요~"라는 글을 보시고... 홈스테이 구해주셨다..^^;

2달 동안의 홈스테이는... 지금 생각해보면 괜찮았다.

아마... 내가 플랫할까? 하는 생각 안했으면...

지금까지 그 집에서 살고 있었을지도...

하지만... "좋은 키위~"는 구라였다.

아줌마는... 유고슬라비아인이었다...ㅡㅡ;

홈스테이비는 180불씩 냈었고...

홈스테이를 통해 정말 좋은 친구들 만났다.

짱깨 친구들~^^;

난 짱깨 정말 싫어하지만...

내가 유일하게(유이하게?ㅡㅡ;) 좋아하는 짱깨 두명이...

홈스테이에서 만난 남자애들이다~ㅋㅋ

암튼... 처음엔 모든 것이 다 좋아보였지만...

플랫한번 해볼까? 라는 생각을 한번 한 이후에는...

모든 상황이 바뀌었다.

천천히 말하는 아줌마 말에 짜증이 났고...

내 방에 거미 두 마리 이상이 상주하는 것도 화가 났고...

아줌마 다이어트 시작한 이후로 엉망이 되어가는 식단에도 짜증이 났다.

그러다 5월 둘째주에 사건은 터졌다!!!

그 주에는 비가 정말 많이 왔는데...

바보같은 나는... 항상 우산을 깜박했다.

그래서... 비를 쫄딱 맞아서...

빨래를 1주일에 두번 했다..

수요일, 토요일!!

물론 룰은 1주일에 한번이다... 당근빠따!!ㅡㅡ;

하지만 피치못할 사정이라는 게 있지 않은가...

글구.. 난 아줌마랑 꽤 친했고... 아줌마도 나 많이 좋아했다..

하지만... 토요일 아침 빨래 다 하고 널기 위해 밖으로 나가려는 순간...

아줌마 도끼눈 뜨고 나한테 왔다... 왜 빨래 두번하냐고...ㅡㅡ;

그때 생각만 하면... 지금도 당황스럽다.

같이 살던 짱깨 친구가...

"내가 너였으면 지금 당장 짐싸들고 빠이빠이 하고 나가버린다!"

라고 말할 정도였으니...

암튼... 너무 서러웠다.. 정말 정말 서러웠다...

그래서... 아줌마한테 편지 썼다.. 2주후에 나가겠다고...

뭐... 상황 설명하자면 길고..

그렇게 악몽과 같은 2주를 보낸 후... 이사를 했다...

Profile

0개의 댓글

  • banya738 조회 13084

    <데본포트입니다. 첫주.. 뭣도 모르고 그저 애들 따라갔을때..-_-;;> 3개월간의 짧았던 뉴질랜드 생활을 마치고 이렇게 후기를 씁니다~ 저는 퀸스어학원을 제너럴 과정을 7주, IELTS 과정을 5주동안해서 총 12주간 다녔습니다. 제가 이 학원만 다녀서 객관적인 평가는 못 내리겠지만 개인적으로는 만족했습니다. ...

  • 조회 9768

    이제 막 한국으로 돌아왔습니다. 한 일주일쯔음 된거 같은데 아직도 뉴질랜드 생각이 하루도 빠지지 않고 나는 건 정말 매력있는 나라임이 분명한가 봅니다. :) 첫 날 홈스테이 들어가기 전 그 설레임이 이젠 정말 아련한 추억으로 남아 있고 언제나 미소짓게 만드는 또하나의 즐거움이 되어버렸네요. 시간이 참 ...

  • ilikemarlboro 조회 8908

    안녕하세요 박지원입니다. 전 2005년 5월 13일에 오클랜드로 입국해서 2006년 2월 15일에 한국으로 귀국한 27살의 청년입니다.. 군 전역 후 약 4개월 후 영어라는 놈(?)을 무작정 잡기 위해 떠난지가 벌써 2년이 다되어 가네요.. 어학연수를 준비하는 여러분들에게 몇 자 적어보려 합니다.. 오클랜드 공항에 입국...

  • swim400 조회 6958

    안녕하세요.원장님 산하 실장님 과장님 대리님... 이렇게 가자마자 쓰는 착한 녀석도 드물꺼라는 생각이 자꾸 드네요..몹시 안바빠보일 듯 해서 살짝 자존심상해 한 한달뒤에 글 올릴까 싶지만 그래도 제가 겪은 1년의 어학연수 스토리를 나누면 누군가는 도움을 받을 수 있겠단 생각에 이글을 씁니다.(언니말대로...

  • 일주일 후에 드디어~~~
    조회 5943

    아~~ 왕 고참인 나에게 1년 여 뉴질랜드 생활을 정리하며 연수 경험담을 쓸 날이 올 줄이야..~~~ 다음 주에 한국으로 돌아갈 생각을 하니 그 동안 정들었던 이곳에 대한 쓸쓸함이 밀려온다. 1년 반 전에.. 6년이라는 직장 생활에 나는 너무나 지쳐있었고, 무엇인가 돌파구를 찾아 떠나 재충전을 하고픈 간절함이 ...

  • 웰링턴에 왔당~
    조회 6145

    첨엔 웰링턴 최악에 날씨에 짜증이 났다. 다행이 오늘은 날씨가 좋다. 여기에 와서 첨으로 보는 파란 하늘이다. 기온은 한국에 초 겨울정도.... 아니면 초봄정도... CLA는 물론 시설면에서 전에 다니던 LI에 상대를 할 수 없지만. 수업은 꽤괜찮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여기는 시내 중심부에서 한국사람 보기가 정...

  • monorise 조회 7429

    아름다운 뉴질랜드에 첫발을 내딛고 한국에 돌아오기 까지 벌써 10개 월이란 시간이 지났다는게 믿기지 않고 너무나 아쉬울 만큼 뉴질랜드에서의 생활은 저에게 소중하고 값진 추억과 경험을 준것 같습니다. 저는 어학연수를 가기로 결정하고 2주만에 여권, 비자, 홈스테이, 학교 와 같은 준비사항을 고투엔젯의 ...

  • mdragon0705 조회 6052

    안녕하세요~ 너무 오랜만이죠?? 저를 기억해주신다면,,그것만으로도 너무 감사하겠어요^^;; 제가 NZ를 도착한게 2008.03.04 떠난게 10월말이니.... 짧다면 짧은 시간이였지만 제 인생에 있어서 Turning Point가 되었음은 확실하구요.. 하루하루가 잊지 못할 아주 소중한 나날들이였습니다. 이렇게 많은 시간이 흘...

  • promising91 조회 11424

    다들 잘 계신가요??? 오기 전에 유학원 꼭 들려서 감사하다고 간다고 인사 드릴려고했는데, 미루고 미루고 너무 급하게 짐싸고 갈 준비 하다보니.. 정신차려보니 금요일 오후더라구요ㅜ.ㅜ 저 통장도 못닫고 왓어요... 흑흑흑ㅠㅠ 또 뉴질랜드 갈꺼니까!!!ㅎㅎㅎ 그때 찾아뵐께요 :) 학원 1. 월드와이드 24주 액티...

  • leekwanmin 조회 10389

    안녕하세요 저는 28살에 군 전역 후 정말 뜬금없이 갑자기 뉴질랜드로 어학연수를 반 강제(?) 로 오게 된 케이스입니다. 영어도 못하고 이 나이에 이제와서 무슨 영어를 배우러 해외에 나가나 걱정을 많이했지만, 지금 저는 제 인생 최고의 시간을 보내고,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경험을 하고있습니다. 나이도 제...

  • ann611711 조회 7726

    안녕하세요! 2016년 2월 25일 ~ 2017년 6월 5일, 1년 4개월 정도의 1차(?) 뉴질랜드 생활을 마친 21살 한주원이라고 해요. ㅎㅎ 여기서는 19살이라서 오랜만에 한국 나이 적으려니까 순간 헷갈렸네요. ㅋㅋㅋㅋㅋ 저는 이제 내일이면 1차 뉴질 생활을 마치고 한국에 잠시 갑니다 ㅎㅎ (시간이 정말 빨리 갔어요!!)...

  • sm750s 조회 7869

    흠~!@ 안녕하세요! 일본에서의 1주일 여행을 끝내고 이제서야 유학경험담 남기네요~!@ 팀장횽님 과장누님 죄송해효~~ >.<~!@ 하하!! 뭐 그래도 약속은 지킵니다!! 하하하하!!!!!! 지난 6월부터 약 반년 조금 넘는 시간을 뉴질랜드에서 보냈습니다~! 처음에는 호주 쪽을 생각하다가, GO2NZ와서 2시간 상담해보고!!!...

  • selene 조회 6589

    고투엔젯 가족분들 여러분 안녕하세요!! 다들 건강하게 지내고 계신가요? 최민정 인사드립니다. 하하핫*^^* 너무 오랜만에 인사드리는 것 같아요.. 정신 줄 놓고 놀다보니한국온지 벌써 두 달이 넘었더라구요.. 헉쓰!--

  • ergury 조회 5919

    안녕하세요~하가연입니다~^_^ 후기가 너무너무너무너무 늦었죠~~ㅠ_ㅠ 뉴질랜드에서 한국으로 돌아온지 벌써....2달이 넘었네요...;;;;;;;;;;;;;; 매일 써야지 써야지 하면서도...-ㅁ=;;쿨럭;; 그럼 이제부터 본격적인 후기를 써볼게요!!^^ <Go2NZ> 예전부터 대학 3학년을 마치면 반드시 어학연수를 가야겠다고 생...

  • aereehi 조회 6468

    안녕하세요? ^^ 어학연수를 가기 전에 유학원 선택은 중요한 준비에 속한다고 생각합니다. 미국에서 뉴질랜드로 어학연수 국가를 마음을 바꾼 뒤 인터넷에서 '고투엔젯'을 발견한건 정말 행운이었다고 생각합니다. Queens (25주) 처음 학원을 선택할 때 고민이 많았습니다. 학원마다 장단점이 있었지만 홍보자료로...

  • limddo 조회 7375

    모두가 마찬가지겠지만 나 또한 영어에 대해서는 거의 아는것이 없는 상태로 무작정 이곳 뉴질랜드로 오게 되었습니다. 모든것이 낮설게만 느껴졌던 시간.... 처음 오클랜드로 오는 비행기 안에서 옆 좌석에 안자있는 키위로 추정되는 노부부에게 비빔밥 먹는것을 나름대로 설명해주고 싶었으나 그게 안되기에 반...

  • saboten07 조회 6521

    처음 뉴질랜드로 가는 비행기를 탈 당시만 해도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겁만 잔뜩 집어 먹었었죠. 아무도 모르는 타지에서 말도 안 통하는데 잘 살아갈 수 있을까 하는 걱정만 앞섰는데, 벌써 9개월이 지나서 뉴질랜드에서의 마지막 날이 되었네요. 그동안 이것저것 참 많은 일이 있었지만 항상 어려울 때마다 ...

  • gprud2 조회 7537

    안녕하세요, Go2NZ식구들! 다들 잘 지내시죠? 저도 한국에 돌아 온지 한 달이 넘었네요. 그동안 딱히 한것도 없고, 이럴 줄 알았으면 뉴질랜드에 좀만 더 있다 올걸 그랬어요. 썸머 크리스마스랑 New Year를 놓친 게 아직도 아쉬워요. 흠, 이제 제 얘기를 시작할게요. 어디서부터 말하면 좋을까. Before & After ...

  • parishigh 조회 10311

    안녕하세요 GO2NZ 식구 여러분. 저는 이종수 라고 합니다. 4년이란 시간이 어찌보면 긴 시간이지만 그 긴 시간이 벌써 이렇게 지났네요.. 뒤돌아 보면 '아, 좀더 열심히 할수있었는데..' 라고도 생각되지만 후회 보다는 이 유학 생활을 토대로 앞으로의 내 미래를 잘 설계 하는게 저에게 더 좋을것이라 생각됩니다...

  • kej74479 조회 6475

    제가 출국을 위해 사장님께서 픽업해주실 때 해주신 말씀이 기억나네요. 저처럼 어학연수와서 한 학교에 오래 다니는 사람 많이 없기 때문에 만약 후기를 쓰면 도움이 될거라고~ㅎㅎ 늦었지만 외상 픽업비 청산을 위해 '후기'원을 정성스레 올립니다~^ ^ 전 Crown Language School에서만 36주 + Cambriage FCE C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