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현진!

2003.10.20

[어학연수 뽀개기]홈스테이 뽀개기4-튜터링2

조회 수 4320 추천 수 20
하핫.. 오래 기다리셨습니다...ㅡㅡ;

지난 주에는... 9시부터 4시 반까지 주우우우욱 컴퓨터 수업이 이루어졌기 때문에... 컴퓨터 꼴도 보기 싫었습니다...ㅠ.ㅠ

암튼... 지난번에 이어 튜터링 두번째 이야기 들어갑니다~ 하핫.. 즐감!ㅡㅡ;




하루는 베키가 무지하게 흥분한 얼굴로 왔다... 신문 한장을 들고...



"너 럭비 게임 본 적 있냐?"



"아니~ 없는데..."



"ㅡoㅡ"(이거 놀란 표정 맞나?)



(사실 그때 난 럭비랑 미식축구도 구분 못했다.... 내 평생 럭비라는 걸 본적이 있어야지~ㅡㅡ;)



막 흥분하면서 오늘 뉴질랜드 대표팀이랑 잉글랜드랑 럭비 경기 있는 날이라고 한다.



정말 흥분했다... 신문을 보면서... 한시간 내내 럭비 얘기만 했다... 젠장!ㅡㅡ;



그러면서... 오늘 저녁에 할일 없으면 자기네 집에 와서 저녁먹으면서 럭비게임 보자고 한다...



잠시 고민했다... 왜냐면 다다음날 학원에서 셤이 있었기 때문...



하지만... 내가 언제 키위 집 한번 초대받아서 가보겠냐~는 생각에.... 가겠다고, 고맙다고 했다!



은근히 떨리더라~



음... 벙개 약속 잡아놓고 강남역 지오다노 앞에서 서성거릴 때의 느낌?!



(쳇.. 그래... 나... 벙개.. 많이 했다...ㅡㅡ;)



선물로 뭘 사야 할지도 몰라서.... 그냥 조그마한 화분 하나 샀다....



베키는 친절하게도 우리집까지 픽업을 왔고.... (이때 너무 창피했다... 말했지 않은가.. 나 이때 다 쓰러져가는 건물에 살았다고...ㅠ.ㅠ)



베키의 가족들을 만났는데... 참 신선한 충격이었다....



베키의 엄마가 날 안아주면서 반갑다고 하는데... 미안한 얘기지만 엄마인지 할머니인지 잘 몰랐다... (추가설명을 하자면... 아저씨랑 아줌마랑 11살 차이다... 물론!!! 아줌마가 11살 연상!ㅋㅋ)



거기다가 걔네 아부지는... 전형적인 키위!!! 말 한마디도 못알아듣겠더라...ㅠ.ㅠ



베키 동생들은 다들 나가고.... 사촌동생 2명이 있었는데....



여자애는 상당히 활발한데(내가 젤 좋아하는 애다~^^) 역시 전형적인 키위!!



한마디도 못알아들었다...ㅠ.ㅠ



남자애는... 인사만 하고 나 무시하더라...ㅠ.ㅠ



암튼... 그렇게 어색한 분위기에서 내 얼굴만한 햄버거를 먹으며.. (하핫... 그렇게 큰 햄버거가 어딨냐고? 젠장~ 조용히 해라...) 럭비 게임을 감상했다...



TV에서 한번이라도 "asian soup" 선전하는 거 본 사람은 이해할 것이다...



일본인 여자애가 뉴질랜드에서 홈스테이를 하는데...



홈스테이가족과의 첫만남에서... 홈스테이 아저씨는 슬리퍼에 반바지에 맥주(?) 들고 환영하고... 럭비 게임 볼 때면 미쳐서 날뛰고... 기타 등등의 상황....(설명하기 귀찮다..ㅜㅜ)



암튼... 그 상황 그대로였다...



"all black"이라는 이름의 뉴질랜드 럭비팀과 잉글랜드의 대결!!!



흥미 진진했다.... 베키네 가족들 구경하는 것이...ㅡㅡ;



결국... 졌다... 헉... 정말로 이기길 바랬다...ㅠ.ㅠ



베키가 나에게 말한다...



"다음주에 올블랙팀이랑 웨일즈 팀이랑 경기 있어... 다음주에도 같이 보자... 그땐 이길것이야... 하핫..."(뭐 대충 이정도였던 것 같다... 그래.. 영어였다...ㅡㅡ;)



흐음... 럭비 경기를 처음 본 나의 소감??????



축구보다 더 무식하고, 막나가는 게임이 있구나~(축구 좋아하시는 분들 죄송...)



하핫... 정말 아무 룰도 없는 것 같고... 마구잡이로 사람 위에 올라타고, 태클걸고... 멋졌음!!ㅋㅋ



한가지 정말 괜찮았던 건...



경기 시작하기 전에 하는 "haka"라는 것이다..



마오리들이 전쟁에 나가기 전에 하는 의식? 춤? 정도인데... 반해버렸다... 헤헷..



특히.. 칼로스~ 오~ 멋진 칼로스...ㅡㅡ;



핫... 잠시 흥분했다...



암튼... 경기가 끝나자 베키는 다시 우리집까지 나를 데려다주었고...



다음주 역시 나를 데리러 왔고.. 데려다주었다...



게다가... 경기에서도 올 블랙이 이겼다... 하핫...



그렇게 그렇게 베키와의 관계는 점점 깊어지기 시작했다...(헉.. 이게 뭔 소리?ㅡㅡ;)

Profile

0개의 댓글

  • [re] 뉴질랜드 연수경험담*^^*
    go2nz 조회 3646

    오래간만이다 지영아! 잘 지내구 있니? 형진이가 가져간 너의 마지막 흔적(?)은 무사히 돌려 받았는지 모르겠네.. ^^ 나? 유승이! (-,.-;) 통 연락이 없어서 어떻게 지내나 궁금했었는데 무진장 긴 경험담을 올려버리는군... 지난주엔 다원이네하구 우리만 howick까지 가서 우리 수령님(?) 생신 잔치를 했다. 다원...

  • 조회 6476

    저는 이제 유학생활 5개월째 하고 있는 학생입니다. 5개월이란게 짧다면 짧은 시간이지만... 그게 짧은 시간만은 아닌 것 같습니다. 제가 처음에 여기에 도착했을때는 유학원, 어학연수 학교, 홈스테이 등 아무것도 결정된 것 하나없이 무작정 "그래, 한번 가서 부딪혀 보는거야 !" 이렇게 생각하고 왔습니다. 그...

  • nahyun8312 조회 5428

    딱 2년이 지났네요.2년 전 12월.무심코 외국이란 곳을 가보고 싶다는 생각에 전부터 한번 놀러 오라고 하신 뉴질랜드의 어머니 친구분 댁을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무작정 가장 싼 비행기표와 여벌의 옷 몇벌만을 들고 비행기에 올랐습니다.. 기내식 종류를 물어보는 스튜어디스의 간단한 몇 단어조차 못 ...

  • t533153 조회 2347

    안녕하세요 이렇게 후기를 남기게 돼서 정말 기쁘네요 :) 한국에 있을때만 해도 정말 후기를 남긴 분들처럼 한국을 출국해서 입국하고 싶었고 그 이후로는 잘 적응해서 후기를 남기고 싶었는데.... 우선 저는 현재 MDS에서 GDCT과정으로 Graphic Design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6년간 미술선생님으로 근...

  • [어학연수 뽀개기] 인트로...
    조회 3945

    오클랜드에서 어학연수를 한지도 이제 7개월째에 들어서네요... 휴우~ 시간 정말 빨리 갑니다..ㅠ.ㅠ 여러차례 연수 경험담 쓰려다가.. 몇번 날린 후로... 안쓰고 있었는데... 유승이오빠와 형진오빠한테 받은 "정"에 보답하는 길은... 연수 경험담 쓰는 일 뿐이라는 생각에... 이렇게 컴퓨터 앞에 앉았습니다.ㅋ...

  • [어학연수 뽀개기] 상반기 결산 회계보고!!!
    조회 4097

    어제 퀸스트리트에서 랭귀지 스쿨 다닐 때 같은 반이었던 일본인 남자애를 우연히 만났지요... 그당시... 걔 영어 정말 못했었는데... 걔가 항상 나만 보면... 넌 내 목표라고 말했었는데... 어제 만났는데... 영어 엄청 늘었더라구요... 갑자기... 내가 선택한 길이 잘못되었나 하는 생각이 문득 들었습니다.. 나...

  • [어학연수 뽀개기]홈스테이 뽀개기1-첫번째 홈스테이
    조회 4512

    지난 3일간 남섬 크라이스트처치로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수학여행차... 불과 2주전에 방문하고... 또 가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참 좋더군요~ 오늘부터는 홈스테이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고자 합니다. 저는 지금 홈스테이에 살고 있고.. 홈스테이에 대해선 정말로 "대 만 족 ! ! ! "입니다. 물론... 어떻게 불만...

  • [어학연수 뽀개기]홈스테이 뽀개기2-플랫생활
    조회 4554

    좋은 플랫을 찾는다는 건 정말 어려운 일이다.. 아마 영어공부하는 것만큼 어려운 일일지도~ 홈스테이 아줌마한테 나간다고 말한 이후 2주동안 정말 많이 노력했다. 나는 한국사람들과는 살고 싶지 않았기에... 매일매일 뉴질랜드 해롤드 신문 보면서... 인터넷 사이트 검색하면서.. 매일매일 전화질을 해댔다. 하...

  • 어렵다..
    조회 3796

    무슨 글을 쓰던간에...제목 결정하는것은 참으로 어려운것 같다... 너무도 아쉬운 어학연수를 마치고...이렇게 글을 쓰고 있는 곳은 내집...한국인 것이다... 한참 재미있게 놀고 공부좀 해볼려니 이미 시간은 훌쩍 많이 지나와 버렸고... 더 있자니...왠지 한국에서 누가 갈 애타게 기달리는것 같고... 그래서 한...

  • [어학연수 뽀개기]홈스테이 뽀개기3-튜터링1
    조회 4376

    내가 지금 살고 있는 홈스테이에 대한 설명을 하기 위해서는... 튜터링에 대한 이야기가 빠질 수 없다. 여기서 잠깐... 튜터링이란? 그냥... 1대 1 과외다...ㅡㅡ; 랭귀지 스쿨 다니는 것만으로는 뭔가 부족하다고 느꼈던 나는... 엄마 친구분께 자문을 구했고... 마침 엄마 친구분 선생님 딸(복잡해?ㅡㅡ;)이 튜...

  • stlike 조회 6331

    안녕하세요 제 이름은 이태호 라고 합니다. 이거 원 글이란 걸 써 본적이 많지가 않아서 뉴질랜드 고등학교는 대략 이런거 구나 정도로 참고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Introduction 우선 저는 한국에서 2003년도 에 뉴질랜드에 처음 방문해 고투엔젯의 도움으로 5개월간 무사히 어학연수를 마쳤습니다. 그때 당시...

  • [어학연수 뽀개기]홈스테이 뽀개기4-튜터링2
    조회 4320

    하핫.. 오래 기다리셨습니다...ㅡㅡ; 지난 주에는... 9시부터 4시 반까지 주우우우욱 컴퓨터 수업이 이루어졌기 때문에... 컴퓨터 꼴도 보기 싫었습니다...ㅠ.ㅠ 암튼... 지난번에 이어 튜터링 두번째 이야기 들어갑니다~ 하핫.. 즐감!ㅡㅡ; 하루는 베키가 무지하게 흥분한 얼굴로 왔다... 신문 한장을 들고... "...

  • stlike 조회 4673

    Chapter 4 이거 쓰다 보니 가이드처럼 되어 버린 거 같네요. 그럼 이 글의 본래 취지에 맞게 다시 제 뉴질랜드 생활 담으로 돌아가 보죠. 여기 학교 생활은 한국에 비해 굉장히 ‘느슨’ 합니다. 저희 학교에 경우 8시 30분까지 등교를 해 K-Group 이라는 자신의 반에 가서 출석을 확인한 뒤 9시부터 수업이 시작됩...

  • stlike 조회 5061

    Chapter 6 이거 얼마나 써야 할지 몰라 하루에 한두 챕터씩 꾸준히 쓰고는 있는데 다들 읽다가 지루하셔서 그냥 Backspace 혹은 뒤로 버튼을 누르신 건 아닌지 모르겠네요. 제가 워낙 지루한 인물이라 하는 것도 많지 않고 도움될 것도 없는 인물이라….(그래도 인물은 인물이네요.) 이제 이번 년이 제 마지막 년도...

  • [어학연수 뽀개기]홈스테이 뽀개기5-같이 살자~
    조회 4965

    하루는 베키에게 물어봤다. "어떻게 하면 키위 친구 사귈 수 있어?ㅠ.ㅠ" "음... 우리 교회 가볼래?" 그렇게 해서 이번엔 교회까지 따라가게 되었다... 토요일엔 튜터링 받고(?), 일요일엔 같이 교회 가고.. 헤헷..*-* 근데... 하나도 못알아듣겠더라...ㅠ.ㅠ 그리고... 키위 친구는 무슨 개뿔이~ 대화가 이어져야...

  • 의원이의 연수경험3
    조회 3930

    흐흐.. 제가 멍청하게도 패스워드를 달았네요.. 운영자님 패스워드 어떻게 없애죠? 이건 비밀글이 아닌데.ㅣ.. 인제 기나긴 5주간의 남섬여행을 오늘로 끝마치고 인제 오클로 갑니다. 비행기 시간이 좀 있어서 다시 이어서... 전에는 홈스테이에 대해서 썼으니 이번엔 학교생활에 대해... 전 도미니언이라는 학원...

  • 의원이의 어학연수 4
    조회 3963

    음.. 인제 비행기 시간이 진짜로 얼마 안남았네요.. 자 다시 이어서.... 그렇게 빡센 학교생활을 하다 언제나 그렇듯이 많은 이들이 떠나고 들어오고 그랬죠. 저랑 같이 수업듣던 유럽애들도 거의 떠나고 시험코스에서 대거 동양애들이 컴백을 했죠. 시험코스 듣기전엔 저보다 적어도 한두단개 높은 레벨의 애들이...

  • 별 볼일 없는 연수담(2)
    blueboy96 조회 3916

    저 번 파트는 한국을 떠나 오기전의 필요사항을 올렸죠. 이번 파트는 이국 땅에서의 첫시작에 대해서 글을 올리까 합니다. 대부분 모든 분들이 제 말씀을 따르셨다면 첫시작은 현지인 홈스테이로 하실거에요. 여기서 부터가 진정한 유학 생확의 시작이죠. 저의 경우 처음 홈스테이에 들어선 날 최악이었죠. 모든것...

  • [어학연수 뽀개기]홈스테이비법전수1
    조회 4987

    원래 지금 살고 있는 집에 들어올 때 11월 말까지만 살기로 했었다. 왜냐면 그때 생각이 지금 듣는 코스 11월 말에 끝나면 남섬으로 가서 살 계획이었다... 하지만... 어찌 지금 살고 있는 집을 떠날 수가 있겠는가~ 그러나 가족들 모두들 내가 11월 말이 되면 떠나는 줄 알고 있었다. 하루는 용기를 내서 홈스테...

  • [어학연수 뽀개기]홈스테이비법전수2
    조회 4755

    어제 저녁에는 홈스테이 아저씨랑 둘이서 바나나 케이크를 만들었어요... 헤헷... 내가 잘 못했더니... "아빠가 해줄게~" 이러더군요.. 꺄아아악~ 나도 나중에 결혼할 때 저런 남자랑 결혼해야지~ 라고 마음 먹었습니다..ㅡㅡ; 오늘은 홈스테이 비법 전수 그 두번째 이야기...ㅡㅡ; 2. 로마에 가면 로마법을 따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