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현진!

2004.03.25

[어학연수 뽀개기] 어학원 겉핥기 -Crown Language School

조회 수 5115 추천 수 16
나는 뉴질랜드에 머물던 10개월 반동안 학원에서 준 휴가기간을 제외하고는 몽땅 학원을 다녔다.

Crown Language School 6주, Crown Institute 24주, 그리고 Languages International(L.I.) 8주...

내가 제목을 "학원뽀개기" 대신 "학원 겉핥기"라고 지은 이유는..

사실 6주, 8주 다녀본 후 뭘 제대로 알겠는가...

그냥 학원에 대한 객관적인 소개가 아니라 그 학원에 다니면서 느꼈던 나의 주관적인 생각을 바탕으로 글을 쓰고자 한다.

이번편은 내가 영어가 무엇인지도 모르던 시절 다녔던 학원 "Crown Language School"이다.


처음 어학연수를 계획했을 때 염두해두었던 학원은 L.I.였다. 하지만 비싼 가격과.. 이것저것 상황을 고려했을 때 LI보다 합리적을 거라는 생각에 크라운을 선택했다.(내가 크라운 랭귀지를 6주 다닌 후 옮긴 Crown Institute와 연관이 많다.)

현재 크라운이 입지가 많이 약해졌다고 하지만.. 내가 다니던 2003년 4,5월은 크라운이 꽤 평가가 괜찮았었다.

장단점을 하나하나 살펴보면...

내가 가장 인상깊었던 부분은 옵션클라스의 다양성이다. 대부분의 학원이 옵션 클라스에는 그다지 큰 관심을 두지 않는 반면(이것 역시 개인적 생각) 크라운은 옵션 클라스가 꽤 다양하고 내실있다. 특히 나는 "pronunciation" 수업을 들으면서 발음 교정을 많이 했다.

또한 크라운은 다른 학원에 비해서 학생간의 친목 도모가 강하다.(큰 학원임에도 불구하고...) 특히 크라운엔 일본인들이 정말 많다. 처음 뉴질랜드에 와서 어리버리 영어도 못하지만... 일본애들과는 말이 잘 통한다. 거기다가 일본애들은 이곳저곳 놀러다니는 것 좋아하기 때문에 난 주말마다 같은 반 일본애들과 함께 놀러다녔었다. 게다가 크라운에는 중국인들이 10% 미만이었다.

그에 비해 가장 큰 단점으로 꼽을 수 있는 것은 레벨이 너무 세분화되어있다는 것이다. 비기너 반에 A,B,C,D...반, 엘리멘트리반에도 여러개반... 특히 인터미디어트 수준은 한 레벨에 10개반 정도가 있고... 그 반들이 모두 레벨이 다르다는 것이다. 6주에 한번씩 레벨테스트를 보는데...예를 들어 내가 4A반이었으면 다음번에는 4C반 정도로(조금 나으면 4E나 4G반) 가는 수준이다.
그러다보니 뭔가 레벨업에 대한 기대감도 적고... 그만큼 동기유발이 안된다...

또한 크라운에는 유럽인을 거의 찾아볼 수 없다. 내가 예전에 있었을 때 우리반 인종이 다양하다고 했었다. 한국인, 일본인, 중국인, 브라질인, 그리고 베트남인... 이정도 있었는데 이게 꽤 다양한 편이었다. 내 일본인 친구 반에는 일본인 10명, 한국인 2명 있었다고 한다. 암튼.. 국적이 다양하지 못하다는 게 크라운의 단점이라면 단점이다.

하지만 난 크라운에 대해서 꽤 만족했다. 특히나 내가 생각하기에 최고의 선생님을 만났기 때문에 난 남들 6개월 배울 만큼은 6주만에 배웠다고 자만도 한다...ㅡㅡ; 거기다가 영어에 대한 흥미를 일깨워주는 계기도 되었고...

내가 여태까지 쓴 이야기들은 1년 전 이야기이기 때문에 지금 상황에 적용될 수 있을 지 없을지는 모르겠지만.. 그냥 나 나름대로의 느낌을 한번 적어보았다... 나의 학원 이야기의 진짜는 다음편이다!!!^^

기대하시오.^^
Profile

0개의 댓글

  • 조회 6073

    “I think that although Languages International is in the city, it has a quiet atmosphere. Languages International has convenient facilities like a Learning Centre. Albert Park near the school is very good. Sometimes while I have lunch in the park, I have a good time making plans for my futu...

  • 조회 6070

    뉴질랜드 사람들... 뉴질랜드에서 많은 사람들을 만났다.. 오클랜드는 cosmopolitan city 여서 그런지 다국적의 친구를 만들수 있는 흥미로운 곳이기도 하다. 난 뉴질에서 잊지 못할 좋은 사람들을 많이 만났다. 홈스테이 마더부터 학교 선생님들, 친구들, 교회사람들, 유학원까지... 자~ 이제 다른사람시선에 신...

  • 조회 6065

    안녕하세요, 고투엔젯 식구여러분..^^ 저는.. 선영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셨어요?? 전 열심히 한국적응 중입니다. 다들 이런 말들을 하지만 정말 어리버리하게 오클랜드 공항에 내린게 정말 어제 일 같은데 전 벌써 한국에 와 있네요.. 세월 참 빠르죠..^^ 자랑할 것은 없지만 그래도 연수 후기라고 한번 찌그...

  • L.I 대 DOMINION(지현이 소견)
    조회 6028

    안녕하세요~ 저도 이제 곧 서울을 들어갈날만 기다리고 있는 연수 10개월차 학생입니다^^* 저도 딱 9개월 학원을 다녔는데 영현이와 같은 학원을 다녔습니다.. 하지만 저는 반대로 다녔지요..저는 도미니언을 먼저 다니구 엘아이를 다녔습니다. 그래서 저도 제 소견을 몇자 적을까 합니다^^* 처음 저는 도미니언을...

  • aereehi 조회 6024

    안녕하세요? ^^ 어학연수를 가기 전에 유학원 선택은 중요한 준비에 속한다고 생각합니다. 미국에서 뉴질랜드로 어학연수 국가를 마음을 바꾼 뒤 인터넷에서 '고투엔젯'을 발견한건 정말 행운이었다고 생각합니다. Queens (25주) 처음 학원을 선택할 때 고민이 많았습니다. 학원마다 장단점이 있었지만 홍보자료로...

  • saboten07 조회 6016

    처음 뉴질랜드로 가는 비행기를 탈 당시만 해도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겁만 잔뜩 집어 먹었었죠. 아무도 모르는 타지에서 말도 안 통하는데 잘 살아갈 수 있을까 하는 걱정만 앞섰는데, 벌써 9개월이 지나서 뉴질랜드에서의 마지막 날이 되었네요. 그동안 이것저것 참 많은 일이 있었지만 항상 어려울 때마다 ...

  • popoya0501 조회 6008

    안녕하세요오 제가 떠났을 즈음 뉴질랜드는 점점 여름으로 ~ 흑흑 더 지내고 오지 못한게 아쉽지만, 후회없고 신나는 나날을 보내고 돌아온 고투엔젯의 학생입니다. 밖이 춥네요 또 겨울이에요 ^^ 감기조심하세용 lol~~ lol → 저 이거 뉴질랜드에서 문자쓸 때 엄청 썼었는데 ㅋㅋㅋ 와 한국 온지 1달만이네요 ... ...

  • nodisk 조회 5988

    안녕하세요.. 벌써 뉴질랜드에 온지도 1년이 넘었습니다. 처음에 올때는 걱정반 기대반으로 왔는데 막상 와보니 유학원분들과 형님 친구들의 도움으로 잘 지내고 있습니다. 처음 뉴질랜드에 오고 막상 홈스테이에 들어가니 정말 막막했습니다. 홈스테이 패밀리가 친절하고 좋기는 하였으나 타지와 언어의 장벽때문...

  • 조회 5975

    2007년 7월 8일 일요일 오후에 갑작스런 고통으로 병원 응급실에 가게되었습니다. 급히 고투엔젯에 연락하였고 원장님과 팀장님께서 서둘러 와 주셨습니다. 그리고 말도 잘 통하지 않던 그곳에서 각종 검사를 받는동안 계속 통역해 주셔서 정말 큰 힘이 되었습니다. 새벽 3시 정도에야 제대로 된 원인을 찾을 수 ...

  • jhissinger 조회 5967

    1.제가 느낀 뉴질랜드의 전반적 느낌&소개 우선, 사장님,과장님,대리님, 너무 감사드려요. 글을 한번 쓴다쓴다 했었는데, 조금 늦었습니다..ㅎㅎ:: 그래도 귀국했다고 조금 적응하는 시간이 필요했었거든요.. 시간이 정말 정말 빠르게 흐르는 것 같습니다. 작년 8월 아무것도 모르는 저를 대리님이 공항에 데리러 ...

  • 철부지아줌마의 어학연수담(3)
    조회 5946

    하루에 한끼는 밥을 먹자 라고 한국에서 결심하고 왔기때문에 점심시간엔 학국식당에 간다. 학교근처에 한식당이 꽤 있는데(내가 본곳만 4곳) 그중 젤 가까운 아리랑을 간다. 벌써 3번째 왔다고 아저씨가 닭튀김이며 잡체,생선,마파두부까지 내앞에다 자꾸 가져다 나른다. 그곳은 원래도 양이 많아 안그래도 다 못...

  • 조회 5937

    안녕하세요~ 원장님, 실장님, 과장님 그리고 팀장님! 저 한아름입니다. Grace네서 홈스테이 했었던 ㅋ 제가 벌써 한국에 들어 온지 12, 1, 2, 3월 딱 3개월이 되었네요~ 시간 한번 잘 흐르는 것 같습니다. 뉴질랜드에서 돌아 온지 얼마 되지 않은 것처럼 느껴지는데 말이죠 ㅋ 좀 더 빨리 경험담을 썼어야 했는데 ...

  • ralla1 조회 5928

    안녕하세요. 오클랜드에서 6개월 생활하고 이제 일주일 뒤면 한국에 돌아가게 되네요. 처음 오클랜드 도착한 날 비행도 너무 힘들었고 가족들도 보고싶어서 울었던게 생각이나는데 이제는 한국 가기 싫다고 매일 징징거리고 있어요^^;;;; 영어공부도 하고 해외생활도 하고 싶어서 결정하게 된 유학생활. 다른 나라...

  • summer0803 조회 5908

    오늘은 저의 뉴질랜드에서의 마지막 날 입니다. 아직도 실감이 안 나네요. 한국으로 돌아 간 다는 게. 뉴질랜드에 입국 하기전의 그 떨리던 순간이 이제는 다 읽어가는 소설책의 첫 장처럼 희미해져 가네요^^. 저는 3년이 넘게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여기 뉴질랜드에 왔습니다. 그만큼 쉬운 결정이 아니었겠죠? ...

  • 조회 5878

    뉴질랜드 오클랜드 온지도 벌써 6주째로 접어드는걸? 여기서 와서 느낀것과 생각나는것 영어공부하면 도움될껄 적어볼까 한다. 1-뉴질랜드 생활편.(1) 많은 사람들이 여기서 생활하는 방법은 2가지 하나는 홈스테이 그리고 또하나는 플렛. 여기 와서 느끼는것은 어라 내가 생각하는 그런것이 아닌데 이다. 그래서 ...

  • momo0807 조회 5875

    원장님, 송과장님 안녕하세요? 세림, 준원이 엄마예요. 오랫만에 인사드리네요. 오클랜드를 다녀온지도 한 달 반이나 지나버렸네요. 세림이 준원이가 잘 지내는 모습을 보고와서 안심도 되고, 가까운 거리에 유학원 사무실이 있다고 생각되니, 더 마음이 놓이더라구요. 늘 꼼꼼히 신경 써 주시고, 유학원이라기보...

  • 조회 5874

    연수기간 짧았던 8개월을 마치고 한국 돌아온지 벌써 한달이 훌쩍 넘어버렸네요. 처음 떠나기 6개월도 더 전부터 이사이트를 하루에도 몇번씩 들락날락 거리면서 연수준비에 들떠있을때가 엊그제 같은데 이젠 제가 읽던 글을 제가 쓰게 되니 기분이 참.. 이상하네요...^^ AUT는 현지에서도 인지도가 높고 대학부설...

  • 조회 5863

    -로토루아- 오클로 돌아와 시내구경하고 쉬다 담날 타워 앞에서 인터시티고 로토루아로 가는데 버스비가 왕복 90불이다. 그것도 학원학생증으로 할인된 가격이다. 당시 환율이 755원 이었으니 우리돈으로 약 68000원이다. 무슨 국내선 비행기 값이다. 그래도 오빠가 먼 이곳까지 왔으니 가야지 하고 갔는데 뉴질의...

  • lovelycms 조회 5854

    오클랜드 공항에 도착하고 긴장된 마음으로 원장님 기다렸던 모습이 너무 생생한데 벌써 10개월이 지나고 이제 내일이면 한국에 가네요 흑흑 ㅠㅠ 뉴질랜드에 있는 동안 잊지 못할 추억도 많이 만들었고 사람들도 많이 만나고 무엇보다 가족같았던 고투엔젯 식구들 보고 싶을꺼에요 :) 먼저 뉴질랜드 오기전 한국...

  • nickshl 조회 5840

    안녕하세요? 성혜림입니다...^ㅁ^// 후기 올린다고 하던게..벌써...6월이네요...하핫;; 벌써 한국에 온지 5개월 좀 지났네요.. 지금 글을 쓰면서 주마등처럼 2007년 한 해 동안 있었던 일들이 지나가네요.. 제가 밟은 코스를 먼저 말씀드리자면, General English - 28주, TESOL - 4주, Cambridge(FCE) - 12주 이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