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소재황

2004.12.03

키위와 함께 홈스테이 살아남기 전략-1

조회 수 9192 추천 수 28


위 사진이 홈스테이 마더 입니다. 처음 가서는 전형적인 하숙집 아줌마 이였지만 많은 대인 관계로 정말 어머니 같이 잘해주신 분 입니다. 제가 여기서 무릎을 다쳤는데 친자식처럼 걱정하시고 병원까지 함께 가주신 우리 하숙집 어머니...... 마지막 크리스마스 선물과 함께 눈물 나는 인사로 저를 울린 우리 홈스테이 어머니..

 

오늘 부로 12주의 홈스테이를 끝나고 이사를 하게 되었습니다.

정말이지 기억에 남는 최고의 홈스테이 이였던것 같습니다.

홈스테이는 말 그대로 하숙이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홈스테이는 주로 주당 200불이라고 생각 하면 되는데

거리와 사람에 따라서 홈스테이비가 많이 떨어지기도 합니다.

저는 뭐 중국인 배트남인 혹은 키위긴 하지만 마오리 홈스테이

이런 홈스테이도 있지만...

 

어학연수 어학원을 통한 키위 홈스테이를 들어가서 정말 좋았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홈스테이를 실패하고 플랫을 하거나 호스텔로 들어가지만......

그리고 키위의 이중성이 있다고 하지만 저는 정말이지 홈스테이를 추천 하고 싶습니다.

 

일단 제가 있었던 홈스테이를 이야기 해 보겠습니다.

제가 있었던 홈스테이는 정말 전문적인 홈스테이 가정 이였습니다.

홈스테이 파더는 덴마크인.. 아줌마는 전형적인 이곳 키위(넉넉한 아주머니) 입니다.

홈스테이에서 러시아, 인도네시아, 일본, 중국, 대만 국적의 학생들과 함께 홈스테이를 시작 했습니다.

가자마자 2주 후에 일본인과 러시아 사람은 이사를 하거나 모국으로 귀국했기에 결국

많은 시간은 대만, 중국, 인도네시아 이렇게 4명과 홈스테이를 한 샘 이였지요.이렇게 정이 싸였습니다.

참 제가 있었던 가족 이야기를 더 하자면 딸이 둘 있는데 둘 다 결혼을 했지요.

둘째 딸은 인도네시아 남자와 결혼, 나루단이란 꼬맹이와 나디아란 여자 아이도 있져.

홈스테이 아줌마 손자 손녀, 이렇게 되는 거겠죠.

홈스테이집 손자 손녀. 이쁘져? 자주 놀러 와서 정말 친해 졌는데...

 

하숙집 아주머니 정말 음식도 잘하셨습니다. 모든 음식을 커버하시는 놀라운 요리 솜씨 능력..

정말 죽음 입니다.

 

저희 홈스테이 파더입니다.

파티 음식. 그냥 저녁은 더 죽음 입니다.. 홈스테이 정말 좋습니다. BBQ 파티도 많이 했져.

 

자 그럼 어찌 하면 키위 홈스테이에서 살아 남을 수 있을 것인가 공부 해 볼까요?

홈스테이 10계명.

1-홈스테이 식구를 가족과 같이.

2-한국에서 선물을 사가지고 가라.

3-파더 마더 이름을 부르기 전에 파더 마더를 써보자.

4-식사에 늦지 말고 늦으면 전화 하자.

5-밥 먹고 깨끗이 잘 먹었다 인사하고, 접시 닦을 시 물은 조금만.

6-전화 시 시내 전화만 사용하고 핸드폰은 자기 전화 혹은 카드로.

7-다림질은 자기가 해보자.

8-방을 깨끗이... 샤워는 짧은 시간에.

9-남의 컴퓨터에 이것 저것 깔지 말자.

10-나올 때 마무리를 잘하고 웃는 모습으로..

 

1-홈스테이를 돈을 받는 사람으로 보지 말고 가족이라 생각하자.

오는 정이 있으면 가는 정이 있고, 가는 정이 있으면 오는 정이 있기 마련.

아무리 잔정 없는 사람들도 가족처럼 대하는데 장사 없다.

 

2-작은 선물을 준비해 가자. 한 5개 정도 한국을 대표하는 것으로.

들어갈 때 인사로, 그리고 특별한날 선물하고 하면 좋아한다. 선물 싫어하는 사람 없다.

들어갈 때 고마움의 선물은 한 단계 자신의 모습을 올려 들어가는 모습.

 

3-홈스테이 식구들에게 파더 마더 라고 이야기 해보자.

나이가 어린 홈스테이 식구는 힘들겠지만 중년의 가정에 혹은 나이 많은 분들께 이렇게 다가가면 정말이지

가족이라 생각 한다.

 

4-홈스테이시 저녁의 준비는 큰일이다. 만일 먹고 들어가는데 이야기 안하거나.

가족마다 틀리지만 식사시간에 늦는 것은 큰 실례 아닐까?

집마다 틀린 데 저녁 값이 아까우면 전화해서 아침에 먹어도 되냐고

물어보는 것도 좋은 방법 중 하나.

 

5-밥 먹고 버릇없이 아무 이야기 없이 들어가면 좋아할까?

오늘 저녁 죽음이다. 맛있었다. 요리 솜씨 죽인다는 흘러가는 말한 마디가

당신의 평생 그 집에서 홈스테이 식사를 결정 한다면?

아무리 생각해도 이쁜놈에게 떡 하나 더 주는 심보는 우리나라랑 똑같다.

밥 먹고 잘 먹었다고 이야기 하는 습관을 들이자.

그리고 밥 먹고 그릇 닦아서 식기 세척기 넣을 때 물을 너무 많이 쓰지 말자.

물로 설거지 하는 것이 아니라 그냥 더러운 것 떨어 내는 정도.

졸졸졸 흐르는 물로 가능하다. 솔로 닦아 내면 좋다. 여기 물값 비싸다. 홈스테이를 자기 집처럼.

 

6-오클랜드 경우 가정집 전화가 있는데 시내 전화는 무료다.

근데 이 나라 뉴질랜드 특징이 핸드폰으로 거는 비용은 진짜 비싸다는 것이다.

만일 아무 생각 없이 집전화로 핸드폰을 걸었다면

키위들이 고지서 보고 전화 번호 찍어서 화내면서 돈 내라고 하는 것은 당연..

뉴질랜드에는 인터넷 폰 카드가 많다. 그걸 이용하도록 하자.

 

7-홈스테이시 빨래 날은 정해져 있어서 그날 해서 홈스테이 아줌마가

다림질 해 주는 경우가 많다. 아닌 경우도 있지만 나 같은 경우는

수-토 2일에 빨래 다해서 널어서 다려서 돌려 준다.

그런데 빨래 한 다음날 가서 자기 다림질은 손수하면 어떨까?

작은 행동이 그들을 놀래 키는 법. 나 같은 경우 다림질 한다고 다리미 써도 되냐고

하니까 신기해 하면서 한편으로 좋아했다. 그 다음날 저녁이 틀려 지더라......

다림질 손수 해보자.

 

8-여기 뉴질랜드 집은 나무 집이다. 그렇기 때문에 한국처럼 생각해서 집 안에다 옷 널고

집을 더럽게 사용하는 것을 싫어한다. 습기와 나무는 상극..

아마 당신이 집에다 그냥 젓은 것을 걸어 놓았다면 난리 날지도 모른다.

그리고 집은 깨끗이 사용하자. 분리수거도 잘해야 한다.

분리수거에 목숨 거는 뉴질랜더들에게 밉보이지 말자고.

 

9-간혹 가다 집에 컴퓨터가 있어서 인터넷을 사용하게 되는데.

남에 컴퓨터에 이것 저것 깔지 말자. 키위 컴맹이 많다.

뭐 하나 안되면 사람을 부르고 본다. 홈스테이 한국인이 있어도 무시하고 수리공을 부르고 본다.

한국처럼 생각하고 이것 저것 깔다가는 밉보이고 돈 물어 줄 가능성이 많다.

주위에 이런 경우를 본적이 있다. 그리고 키위 수리공들 한국 프로그램 있으면

무조건 그것 때문이라고 하기도 한다는데......

참 그리고 여기 영어 윈도우와 영어 프로그램이라 충돌도 많이 일어나니까

차라리 노트북을 가지고 오던가.. 고투엔젯 사무실이나 PC 방에서 인터넷을 쓰도록 하자.

 

10-시작이 중요하다면 마무리는 가장 중요하다. 마무리를 화내면서 끝내면

정말 다시는 오기도 싫고 뉴질랜드 정나미가 떨어진다.

좋게 생활하고 울면서 보고 싶고 가기 싫은 맘으로 해어지자.

 

10계명.. 정말 지키기 어렵죠. 사람 하기 나름 아닐까요? 홈스테이 사람을 가족같이 만들어 생활하면

한국 사람들 안만나고, 영어 실력 늘이고 1석 2조의 효과가 있습니다.

 

저는 오늘 나오면서 울 뻔 했습니다.

자자 뉴질랜더 키위들이 이기적이라구여? 맞습니다. 이중 성격에 성격 알 수 없는 섬나라 애들이져.

근데 키위도 감정이 있더라고요. 똑같은 사람이라는 말이죠. 그래서 저는 홈스테이 정말 좋았습니다.

이상 글을 마칠까 합니다.

 

★ 주의 : 이글은 개인적인 경험과 느낀 감정을 바탕으로 쓴 글로 모든 뉴질랜드 사람들이나

             모든 학생들의 상황을 대변하지 않습니다.

 

Profile

0개의 댓글

  • kdg5345 조회 4172

    사장님 과장님 잘 지내시죠 ㅎ 지금 과장님과 카톡을 하면서 이글을 적습니다 ㅋㅋㅋ 워낙 글솜씨가 없어서 막상 적으려니 창피하네요 ㅋㅋ 우선 사장님 과장님께 다시 한번 감사하다는 말을 드립니다. 뉴질랜드 생활을 하면서 어딘가 의지할 곳이 있다는 것이 정말 큰 힘이 되었었고 친 동생처럼 대해주신 사장님...

  • 3개월된 나의 연수기
    조회 4191

    오클랜드에 도착한지가 거짓말 조금 보테서 어제 같은데 벌써 3개월이라는 시간이 지나갔네요. 월래 소심한 저라 새로운 환경이 어찌나 겁이 나던지... 파란 눈동자의 사람들.. 새로운 건물들... 모든게 낮설기만 했는데.... 지금은 시티를 한국에 종로 다니듯이 다니는 저 자신을 보면 가끔 웃음이 나오기도 해요...

  • purpleveil 조회 4197

    벌써 뉴질랜드 온지 3개월이 다되어가고 퀸스에서 공부한지 11주.. 퀸스.. 처음 선택한 학원이라 다른 학원은 어떤지는 모르겠지만 이 가격대에서는 정말 좋은 학원인것 같다. 선생님들 마다 가르치는 방식도 다르고 분위기도 다르지만 다들 좋은 선생님들이란건 확실!! 그리고 퀸스에 대해서 알아두어야 할것은.....

  • QAG 12 주....ㅋㅋ
    daniel7909 조회 4203

    처음 이 곳에 와서 어리버리 하게 굴었던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12주를 마감한다니...참 시간이 빠르다는 생각이 든다....ㅋㅋㅋ 처음 와서 적은 돈..최대한의 효과를 생각해서 추천받은 학원 중 나는 QAE (Queens English Academy) 라는 학원을 선택했다...ㅋㅋ 지금 생각하면 그 땐 왜 선택했는지 나조차도 그 ...

  • 어학연수에 대한 나의 생각 ( 많이 많이 읽어 주세요^^ )
    조회 4253

    전 여기 뉴질랜드에 온지 이제 3개월 3주 되었구요... 앞으로 더 공부해서 1년을 채울 생각입니다... 모든 사람들이 그렇듯 저도 한국에서 많은 환상 과 꿈을 가지고 왔구요... 물론 지금 그 꿈이 많이 깨졌네요.... 전 쿠미우 라는 시골에서 (오클랜드 서쪽에 있구요..) 3개월 공부하고 2주 남섬 여행후 지금 크...

  • 조회 4254

    정학히 말하면 아직 한 달은 안됐네요.. 지금 뉴질랜드..웰링턴에 있고...구월 초에 도착.. 뭘 써야하지...ㅡㅡㅋ 먼저 연수오기 전에 가장 많이 걱정하시는 한인비율은.... 어느 정도 있는거 같다... 근데 솔직히 이런거 별로 안 중요한거 같다... 한국사람끼리 몰려 다니는 사람도 있고 다른 나라 애덜이랑 놀러...

  • 철부지아줌마의 어학연수담(9)
    조회 4255

    이제 제법 날씨가 따뜻해지고 있다~~ 해가 길어져 한국과의 시차도 1시간 더 벌어져 4시간 차이 난다. 덕분에 전화하기가 더 힘들어 졌지만... 학교 끝나고 바로 집으로 가기가 아깝다... 친구들과 맥도널드에 아이스크림먹으러 갔다. 옆테이블에 앉은 젊은 커플은 햄버거도 시키지 않고 껴안고 키스만한다.ㅡ.ㅜ ...

  • 아~ 가기실타 ㅡㅜ
    조회 4256

    http://nb.pe.kr처음인 것 같네요 이곳에 직접 글을 남기는 건... 제 글이 많이 올라와 있긴 하지만 그 글들은 제 개인 홈페이지에 올린걸 형진이 형이 퍼다 옮긴거라 실질적으로 처음 이네요. 그동안 연수 경험담을 몇번이나 쓰려고 생각은 했었지만 매번 귀차니즘때문에 미루다 돌아갈날을 겨우 몇일 남겨놓고서...

  • 철부지아줌마의 어학연수담(20)
    조회 4259

    -ICL을 졸업하면서- 어느덧 12주간의 수업을 무사히(?) 마치고 드뎌 졸업을 하게 되었다. 오클랜드의 수많은 학교에서 이학교에 다닌 후감을 쓴다면,,, 이것은 나만의 개인적인 소감임을 먼저 확실히 밝힌다. 첫번째 정말 좋은점은 선생님들이다. 약 10분의 선생님들 가운데 8분에게 수업을 받아본 결과 2분을 제...

  • [어학연수 뽀개기]홈스테이 뽀개기4-튜터링2
    조회 4260

    하핫.. 오래 기다리셨습니다...ㅡㅡ; 지난 주에는... 9시부터 4시 반까지 주우우우욱 컴퓨터 수업이 이루어졌기 때문에... 컴퓨터 꼴도 보기 싫었습니다...ㅠ.ㅠ 암튼... 지난번에 이어 튜터링 두번째 이야기 들어갑니다~ 하핫.. 즐감!ㅡㅡ; 하루는 베키가 무지하게 흥분한 얼굴로 왔다... 신문 한장을 들고... "...

  • 온지 하루됐습니다.
    fiddle 조회 4274

    어제 오클랜드에 도착해서 오늘 시내에 와서 이민 온 친구도 만나구 피씨방에 와서 일캐 글을 씁니다. 뱅기 갈아타는 것 어렵게 생각했는데 워낙 예전에 거쳐가신 분들이 많은지 일본 공항에서도 어느 정도 준비가 되어 있더군요. 갈아타시는 분들에게 전문적으로 설명을 해주는 도우미가 뱅기 내리는 곳에 서 있...

  • 드디어 나두 연수경험담에 동참하다..
    조회 4279

    뉴질랜드 온지 언 한달 반이라는 시간이 지났다.. 도미니언 6주차.. 매주 울 학원에 한국인이 들어온다.. 맨 첨 하는말!! 얼마나 계셨어여? 첨에 나두 다른 한국인에게 자주 하던말이었던 것 같다. 가장 어이가 없을때.. 영어 잘 하시겠네여? 쥐뿔두 모르는데, 이런말 들으면.. 한마디 해준다.. 이제 한달째인걸여...

  • 오클랜드에서의 한달~
    조회 4281

    제가 뉴질랜드 온지 벌써 한달 하고도 3일이나 지났네요.. 아직 한달밖에 지내보지 않아서 여기 생활을 모두 다 안다고 할 수는 없지만 그냥 그동안 제가 생활하구 느꼈던 것들을 적어보고자 합니다.. 연수오기 전에 참 여러가지 꿈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홈피에도 나와있듯이 어떠한 일을 하던지 간데 내가 생...

  • [어학연수 뽀개기]홈스테이 뽀개기3-튜터링1
    조회 4295

    내가 지금 살고 있는 홈스테이에 대한 설명을 하기 위해서는... 튜터링에 대한 이야기가 빠질 수 없다. 여기서 잠깐... 튜터링이란? 그냥... 1대 1 과외다...ㅡㅡ; 랭귀지 스쿨 다니는 것만으로는 뭔가 부족하다고 느꼈던 나는... 엄마 친구분께 자문을 구했고... 마침 엄마 친구분 선생님 딸(복잡해?ㅡㅡ;)이 튜...

  • mdragon0705 조회 4295

    안녕하세요~ 너무 오랜만이죠?? 저를 기억해주신다면,,그것만으로도 너무 감사하겠어요^^;; 제가 NZ를 도착한게 2008.03.04 떠난게 10월말이니.... 짧다면 짧은 시간이였지만 제 인생에 있어서 Turning Point가 되었음은 확실하구요.. 하루하루가 잊지 못할 아주 소중한 나날들이였습니다. 이렇게 많은 시간이 흘...

  • 어학연수시 토익에 관한 Tip...!!
    조회 4301

    한국들어온지..벌써 6개월 째가 되가네요... 역시.. 거기 뉴질랜드와는 다르게 여기에선 시간이 무지 빠르게 지나가는게...^^; 대부분 어학연수 가시는 분들의 목적이...영어실력의 향상이고 당근 토익점수의 향상에도 관심이 있을거라고 생각합니다..!! 우선 제 주변에 어학연수를 갖다 오신 분들의... 토익점수...

  • 나의 연수경험담
    조회 4323

    여기 온지.. 벌써 4달째가 되어간다... 공부 열심히 한 사람들이야.. 영어가 많이 늘었겠지만.. 난 워낙 많이 놀아서.. 지금 티비에서 뻑큐랑.. 테이크 잇 이지 라고 한다.... 암튼... 지금은 학원을 안 다니고 있는데.... 학원은 꼭 다니시길 바랍니다... 학원을 안 다니다 보니까.... 공부를 더욱 안합니다... ...

  • 2주를 보내구 나서... T.T
    조회 4331

    우와.. 결국은 나도 연수 경험담을 쓰게 되는구나.. 한국에 있을때 나도 언젠간 써야지 했는데..ㅋㅋ 우선 여기 온지 10여일이 지나고 어렵게 집에서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게 됐는데 이것도 다 우리 go2nz오빠야들 땜에 (오빠라고 부를께용 ^^ ㅎㅎ) 해결봤다. 감사합니당.. 첫날 부터 형진오빠집에서 하루 신세...

  • 뉴질랜드에서 보낸 설날
    조회 4348

    이곳 뉴질랜드에서 맞는 한여름에 맞는 설날은 색다르면서도 약간은 쓸쓸한 그런 느낌입니다. 이곳 오클랜드를 주름잡는 화교들과 중국인들만 하더라도 New Year's day Festival(을 빙자한 시장바닥)을 열면서 쿵작거리니 더욱 그럴지도. Area88에서 일본제 컵라면을 먹으며 고향을 그리던 카자마 신 마냥, 저 역...

  • ddaringlove 조회 4375

    안녕하세요. 저는 이제 내일이면 떠나게 되는 뉴질랜드 어학연수생입니다. ^^ 저는 6개월 정도를 지내다 가는데요.. 이렇게 다시 글을 쓰게 되려니 느낌이 알쏭달쏭하네요... 더군다나 내일이면 이제 이곳에 없다는것도 슬픈 일이구요. 어찌되었던간에, 저는 어학연수를 오겠다고 2년전부터 생각을 했고 그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