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소재황

2004.12.03

키위와 함께 홈스테이 살아남기 전략-1

조회 수 9146 추천 수 28


위 사진이 홈스테이 마더 입니다. 처음 가서는 전형적인 하숙집 아줌마 이였지만 많은 대인 관계로 정말 어머니 같이 잘해주신 분 입니다. 제가 여기서 무릎을 다쳤는데 친자식처럼 걱정하시고 병원까지 함께 가주신 우리 하숙집 어머니...... 마지막 크리스마스 선물과 함께 눈물 나는 인사로 저를 울린 우리 홈스테이 어머니..

 

오늘 부로 12주의 홈스테이를 끝나고 이사를 하게 되었습니다.

정말이지 기억에 남는 최고의 홈스테이 이였던것 같습니다.

홈스테이는 말 그대로 하숙이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홈스테이는 주로 주당 200불이라고 생각 하면 되는데

거리와 사람에 따라서 홈스테이비가 많이 떨어지기도 합니다.

저는 뭐 중국인 배트남인 혹은 키위긴 하지만 마오리 홈스테이

이런 홈스테이도 있지만...

 

어학연수 어학원을 통한 키위 홈스테이를 들어가서 정말 좋았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홈스테이를 실패하고 플랫을 하거나 호스텔로 들어가지만......

그리고 키위의 이중성이 있다고 하지만 저는 정말이지 홈스테이를 추천 하고 싶습니다.

 

일단 제가 있었던 홈스테이를 이야기 해 보겠습니다.

제가 있었던 홈스테이는 정말 전문적인 홈스테이 가정 이였습니다.

홈스테이 파더는 덴마크인.. 아줌마는 전형적인 이곳 키위(넉넉한 아주머니) 입니다.

홈스테이에서 러시아, 인도네시아, 일본, 중국, 대만 국적의 학생들과 함께 홈스테이를 시작 했습니다.

가자마자 2주 후에 일본인과 러시아 사람은 이사를 하거나 모국으로 귀국했기에 결국

많은 시간은 대만, 중국, 인도네시아 이렇게 4명과 홈스테이를 한 샘 이였지요.이렇게 정이 싸였습니다.

참 제가 있었던 가족 이야기를 더 하자면 딸이 둘 있는데 둘 다 결혼을 했지요.

둘째 딸은 인도네시아 남자와 결혼, 나루단이란 꼬맹이와 나디아란 여자 아이도 있져.

홈스테이 아줌마 손자 손녀, 이렇게 되는 거겠죠.

홈스테이집 손자 손녀. 이쁘져? 자주 놀러 와서 정말 친해 졌는데...

 

하숙집 아주머니 정말 음식도 잘하셨습니다. 모든 음식을 커버하시는 놀라운 요리 솜씨 능력..

정말 죽음 입니다.

 

저희 홈스테이 파더입니다.

파티 음식. 그냥 저녁은 더 죽음 입니다.. 홈스테이 정말 좋습니다. BBQ 파티도 많이 했져.

 

자 그럼 어찌 하면 키위 홈스테이에서 살아 남을 수 있을 것인가 공부 해 볼까요?

홈스테이 10계명.

1-홈스테이 식구를 가족과 같이.

2-한국에서 선물을 사가지고 가라.

3-파더 마더 이름을 부르기 전에 파더 마더를 써보자.

4-식사에 늦지 말고 늦으면 전화 하자.

5-밥 먹고 깨끗이 잘 먹었다 인사하고, 접시 닦을 시 물은 조금만.

6-전화 시 시내 전화만 사용하고 핸드폰은 자기 전화 혹은 카드로.

7-다림질은 자기가 해보자.

8-방을 깨끗이... 샤워는 짧은 시간에.

9-남의 컴퓨터에 이것 저것 깔지 말자.

10-나올 때 마무리를 잘하고 웃는 모습으로..

 

1-홈스테이를 돈을 받는 사람으로 보지 말고 가족이라 생각하자.

오는 정이 있으면 가는 정이 있고, 가는 정이 있으면 오는 정이 있기 마련.

아무리 잔정 없는 사람들도 가족처럼 대하는데 장사 없다.

 

2-작은 선물을 준비해 가자. 한 5개 정도 한국을 대표하는 것으로.

들어갈 때 인사로, 그리고 특별한날 선물하고 하면 좋아한다. 선물 싫어하는 사람 없다.

들어갈 때 고마움의 선물은 한 단계 자신의 모습을 올려 들어가는 모습.

 

3-홈스테이 식구들에게 파더 마더 라고 이야기 해보자.

나이가 어린 홈스테이 식구는 힘들겠지만 중년의 가정에 혹은 나이 많은 분들께 이렇게 다가가면 정말이지

가족이라 생각 한다.

 

4-홈스테이시 저녁의 준비는 큰일이다. 만일 먹고 들어가는데 이야기 안하거나.

가족마다 틀리지만 식사시간에 늦는 것은 큰 실례 아닐까?

집마다 틀린 데 저녁 값이 아까우면 전화해서 아침에 먹어도 되냐고

물어보는 것도 좋은 방법 중 하나.

 

5-밥 먹고 버릇없이 아무 이야기 없이 들어가면 좋아할까?

오늘 저녁 죽음이다. 맛있었다. 요리 솜씨 죽인다는 흘러가는 말한 마디가

당신의 평생 그 집에서 홈스테이 식사를 결정 한다면?

아무리 생각해도 이쁜놈에게 떡 하나 더 주는 심보는 우리나라랑 똑같다.

밥 먹고 잘 먹었다고 이야기 하는 습관을 들이자.

그리고 밥 먹고 그릇 닦아서 식기 세척기 넣을 때 물을 너무 많이 쓰지 말자.

물로 설거지 하는 것이 아니라 그냥 더러운 것 떨어 내는 정도.

졸졸졸 흐르는 물로 가능하다. 솔로 닦아 내면 좋다. 여기 물값 비싸다. 홈스테이를 자기 집처럼.

 

6-오클랜드 경우 가정집 전화가 있는데 시내 전화는 무료다.

근데 이 나라 뉴질랜드 특징이 핸드폰으로 거는 비용은 진짜 비싸다는 것이다.

만일 아무 생각 없이 집전화로 핸드폰을 걸었다면

키위들이 고지서 보고 전화 번호 찍어서 화내면서 돈 내라고 하는 것은 당연..

뉴질랜드에는 인터넷 폰 카드가 많다. 그걸 이용하도록 하자.

 

7-홈스테이시 빨래 날은 정해져 있어서 그날 해서 홈스테이 아줌마가

다림질 해 주는 경우가 많다. 아닌 경우도 있지만 나 같은 경우는

수-토 2일에 빨래 다해서 널어서 다려서 돌려 준다.

그런데 빨래 한 다음날 가서 자기 다림질은 손수하면 어떨까?

작은 행동이 그들을 놀래 키는 법. 나 같은 경우 다림질 한다고 다리미 써도 되냐고

하니까 신기해 하면서 한편으로 좋아했다. 그 다음날 저녁이 틀려 지더라......

다림질 손수 해보자.

 

8-여기 뉴질랜드 집은 나무 집이다. 그렇기 때문에 한국처럼 생각해서 집 안에다 옷 널고

집을 더럽게 사용하는 것을 싫어한다. 습기와 나무는 상극..

아마 당신이 집에다 그냥 젓은 것을 걸어 놓았다면 난리 날지도 모른다.

그리고 집은 깨끗이 사용하자. 분리수거도 잘해야 한다.

분리수거에 목숨 거는 뉴질랜더들에게 밉보이지 말자고.

 

9-간혹 가다 집에 컴퓨터가 있어서 인터넷을 사용하게 되는데.

남에 컴퓨터에 이것 저것 깔지 말자. 키위 컴맹이 많다.

뭐 하나 안되면 사람을 부르고 본다. 홈스테이 한국인이 있어도 무시하고 수리공을 부르고 본다.

한국처럼 생각하고 이것 저것 깔다가는 밉보이고 돈 물어 줄 가능성이 많다.

주위에 이런 경우를 본적이 있다. 그리고 키위 수리공들 한국 프로그램 있으면

무조건 그것 때문이라고 하기도 한다는데......

참 그리고 여기 영어 윈도우와 영어 프로그램이라 충돌도 많이 일어나니까

차라리 노트북을 가지고 오던가.. 고투엔젯 사무실이나 PC 방에서 인터넷을 쓰도록 하자.

 

10-시작이 중요하다면 마무리는 가장 중요하다. 마무리를 화내면서 끝내면

정말 다시는 오기도 싫고 뉴질랜드 정나미가 떨어진다.

좋게 생활하고 울면서 보고 싶고 가기 싫은 맘으로 해어지자.

 

10계명.. 정말 지키기 어렵죠. 사람 하기 나름 아닐까요? 홈스테이 사람을 가족같이 만들어 생활하면

한국 사람들 안만나고, 영어 실력 늘이고 1석 2조의 효과가 있습니다.

 

저는 오늘 나오면서 울 뻔 했습니다.

자자 뉴질랜더 키위들이 이기적이라구여? 맞습니다. 이중 성격에 성격 알 수 없는 섬나라 애들이져.

근데 키위도 감정이 있더라고요. 똑같은 사람이라는 말이죠. 그래서 저는 홈스테이 정말 좋았습니다.

이상 글을 마칠까 합니다.

 

★ 주의 : 이글은 개인적인 경험과 느낀 감정을 바탕으로 쓴 글로 모든 뉴질랜드 사람들이나

             모든 학생들의 상황을 대변하지 않습니다.

 

Profile

0개의 댓글

  • 별 볼일 없는 연수담(1)
    blueboy96 조회 4091

    안녕하세요? 제가 이 글을 쓸려고 맘을 먹은 이유는 좀더 자유롭고, 능률적이며, 실패가 없는 여러분들의 연수를 돕고져 이글을 올립니다. 하지만 더 망치지나 않을까 염려 스럽네요. 최선을 다해서 저의 경험담을 올릴께요. 여러분들을 위해서, 또한 저의 연수를 위해서 다시한번 돌아 볼 수 있잖아요.^^ 처음 유...

  • 덥다여...
    조회 4011

    오늘 오클은 너무나 너무나 따뜻합니다..사실 쫌 덥네여^^;; 긴팔 입구..점퍼 입었다가 점퍼를 벗었답니다..너무나 더워서요.. 이제 바야흐로 여름이 오려는 것 같아요..^^ 여기 온지두 벌써 5개월째에 접어들구..시간이 정말 잘 가네요.. 아무것두 한 것 없이 시간만 가는 것 같아서 오늘은 새삼 뒤를 돌아보게 ...

  • 일주일 남짓 ^^;
    조회 3235

    지지난 목요일에 오클랜드에 천신만고 끝에 도착해서 유승 오빠와 형진 오빠를 드디어 만났다. 오클랜드에서 이틀을 머물다가 토요일에 웰링턴으로 내려갔다. 하하하.. 황당했던건.. 웰링턴행 비행기가 금요일인줄 알고 유승오빠와 공항으로 가는데.. 시간은 다 되어가고.. 그래서 140km로 막 밟아서 공항을 간신...

  • 시간은 잘도가네..
    조회 4006

    엊그제 오클랜드 공항에 내려처음 유승이오빠를 본거 같은데 벌써 4개월이다. 세월 진짜 빨리가네..4개월동안의 하루하루는 전혀 생각이 나지 않는다.. 다만 그동안 많은 일이 일어났고 그 많은일들이 23년 살아온 내인생에서 전혀 색다른것들이였다는거.. 1-하루종일 영어하고..(솔직히 이부분은 자신의 노력 여...

  • 조회 7478

    이제 막 한국으로 돌아왔습니다. 한 일주일쯔음 된거 같은데 아직도 뉴질랜드 생각이 하루도 빠지지 않고 나는 건 정말 매력있는 나라임이 분명한가 봅니다. :) 첫 날 홈스테이 들어가기 전 그 설레임이 이젠 정말 아련한 추억으로 남아 있고 언제나 미소짓게 만드는 또하나의 즐거움이 되어버렸네요. 시간이 참 ...

  • capoa 조회 5295

    안녕하세요. 언제나 느끼는 거지만, 시간은 참 빠르지싶네요. 작년 이맘때 저도 여러 사이트를 돌아다니며 정보를 수집하고, 그리고 후기도 읽어보고,,, 그러면서 고투엔젯을 찾았었는데 말이죠. ^-^ 저도 이곳에서 정말 도움 많이 받았었죠. 처음 준비할때부터 뉴질랜드에 있는동안,, 그리고 지금까지 아주 감사...

  • 조회 9146

    위 사진이 홈스테이 마더 입니다. 처음 가서는 전형적인 하숙집 아줌마 이였지만 많은 대인 관계로 정말 어머니 같이 잘해주신 분 입니다. 제가 여기서 무릎을 다쳤는데 친자식처럼 걱정하시고 병원까지 함께 가주신 우리 하숙집 어머니...... 마지막 크리스마스 선물과 함께 눈물 나는 인사로 저를 울린 우리 홈...

  • jpstyles 조회 4024

    꿈과 희망을 가지고 시작한 작년 12월... 정말 눈 한번 감고 뜰때마다 지나가던 1주일... 자고 일어날때마다 지나가던 1달... 결국 24주 코리안 스터디 팩이 끝나기 전에 ALC에서의 중독성으로 1주를 더 등록해버렸다...아마 돈과 시간이 더 있었으면... 4주나 5주를 더 등록했을지도.... 정말로 많은 친구들을 사...

  • 철부지아줌마의 어학연수담(10)
    조회 4566

    ICL에 대해.. 여기 온지 벌써 한달째다. 학비와 규모를 따져서 한국에서 여기 학원을 정하고 왔는데 실은 걱정이 많았다. 3개월이나 돈을 냈는데 맘에 들지 않을까봐... 결론을 말하자면 괜찮은 편이다. 물론 다른학원을 다녀보지도 않았고 순전히 나의 의견일 뿐이다. 친구 한명이 바로 옆의 브릿지에 다녔다 왔...

  • 연휴는 끝나고....
    조회 3507

    이번에는 아무 탈없이 잘 갔다왔다. 저주받은 그 곳은 역시 나에게 그리 호의적이지 않은듯... 2박 3일 내내 비를 주룩주룩 뿌려대면서 어찌나 심술을 부리던지... 그래도 가끔씩 해가 비춰서 사진도 찍고 바닷가도 갈 수 있었다. 옆에 사진은 3개월전 가려고 했다 사고로 인해 못갔던 곳인데 정말 기가막히게 멋...

  • 뭘쓸까?
    조회 3214

    슬슬 겨울이 오고 있다. 이곳 겨울날씨는 춥진 않지만 비가 많이 온다고 한다. 이런 이유로 인해 겨울철에는 어학연수 오는 학생들이 많이 줄어드는 편이다. 졸업해서 돌아가는 친구들도 많고... 최근 몇주동안 나랑 친했던 많은 친구들이 졸업했다. 서로가 많이 다르고, 서로 어설픈 영어로 겨우겨우 의사소통을 ...

  • connie의 죽음의 Bay of Islands 여행기 1편
    sheskon 조회 3568

    나는 여기 온지 2달이 되었고 오클랜드에 크라운을 다닌다. 나의 소개는 여기까지.... 엊그제 월요일이 이나라 홀리데이여서 10명의 친구들과 이나라 가까운 곳중 Bay of Islands 라는 곳을 정해 차를 랜트해서 갔었다. 대만 1명 일본1명 나머지 8명은 다 한국애들... 미리말하지만 이나라는 운전대가 우리나라와 ...

  • 7박8일 남섬여행 후기..
    조회 6438

    연수 경험담에 여행 후기 올려도 되남? 그래도 이것도 경험이니까 괜찮겠죠 임실장? 뉴질랜드라는 나라에 온지 어느덧 8개월.. 처음으로 장기간의(7박8일) 뉴질랜드 남섬 여행을 했다. 그리하여 나의 짧고도 힘겨웠던 여행후기를 남기려 한다..^^ 이번에 내가 간곳은 남섬.. 남섬의 주요 관광지를 여행하였다. 그...

  • 뉴질온지 한달째...
    조회 4599

    안녕하심까? 아랫글을 올렸던 그넘 임다...-_-;; 벌써 한달이 되었군요, 정말 시간 잘가네요. 처음 오클공항에 도착해서 어벙벙한 상태에서 엉아를 만나 집에서 일주일동안 한국음식 먹으며 지냈던게 정말 엊그저께 같은데.. 엉아집에서 먹었던 한국음식이 제가 먹어본 마지막 만찬이었슴다.. 한국음식...내가 사...

  • it's up to you.
    조회 4104

    한국온지 1주일 되어 가네여.. ^^: 공항에 뱅기 착륙할때 가슴이 얼마나 설레이던지. 그리고 좋은건지 뭔지 모를 감정에 다물어지지 않는 입.. (어찌나 정신나간 여자 같던지..) 출국문을 나와서 보이는 가족들..(그 많은 사람중에서 가족이 가장 눈에 띄는건 참 신기하드라고요.) 드라마에서나 나오는 장면이 연...

  • 조회 5469

    그 누구를 막론하고 어디론가 홀로 훌쩍 떠난다는 건 위대한 용기를 가졌다거나 혹은 철없는 무모함으로 해석함 이 옳겠죠? 그리고 그것이 값진 성공으로 나에게 돌아오기 까지에는 역시 본인의 '의지'가 바로 성공의 열쇠라는 개인적인 소견입니다. 하지만 그 본인의 의지만큼 중요한 것이 한가지 더 있다면 내가...

  • 조회 5215

    “I think that although Languages International is in the city, it has a quiet atmosphere. Languages International has convenient facilities like a Learning Centre. Albert Park near the school is very good. Sometimes while I have lunch in the park, I have a good time making plans for my futu...

  • 조회 5151

    뉴질랜드 사람들... 뉴질랜드에서 많은 사람들을 만났다.. 오클랜드는 cosmopolitan city 여서 그런지 다국적의 친구를 만들수 있는 흥미로운 곳이기도 하다. 난 뉴질에서 잊지 못할 좋은 사람들을 많이 만났다. 홈스테이 마더부터 학교 선생님들, 친구들, 교회사람들, 유학원까지... 자~ 이제 다른사람시선에 신...

  • 나의 연수 경험담...(독자들의 재미를 위해..말투를...)
    조회 4550

    음...여기 온지....7개월이라는 시간이 후딱 가버렸네요... --; 군대에서 7개월 보낼라구 하면....시간 절라 안갔는데...여기서 벌써 7개월이 가고...에혀~~~ 영어가 늘긴 늘었는지...나 혼자서는 안늘었다고 하지만...저를 보구 있는애들은...너 그정도면...썩쎄쓰 했다고 하더군요...(하여간 스팰링 전나 어려워...

  • 드디어 나두 연수경험담에 동참하다..
    조회 4237

    뉴질랜드 온지 언 한달 반이라는 시간이 지났다.. 도미니언 6주차.. 매주 울 학원에 한국인이 들어온다.. 맨 첨 하는말!! 얼마나 계셨어여? 첨에 나두 다른 한국인에게 자주 하던말이었던 것 같다. 가장 어이가 없을때.. 영어 잘 하시겠네여? 쥐뿔두 모르는데, 이런말 들으면.. 한마디 해준다.. 이제 한달째인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