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김나리

2006.07.01

살기좋은 뉴질랜드에서의 잊지못할 10개월 :D

조회 수 7639 추천 수 28




이제 막 한국으로 돌아왔습니다. 한 일주일쯔음 된거 같은데 아직도 뉴질랜드 생각이

하루도 빠지지 않고 나는 건 정말 매력있는 나라임이

분명한가 봅니다. :) 첫 날 홈스테이 들어가기 전 그 설레임이

이젠 정말 아련한 추억으로 남아 있고 언제나 미소짓게 만드는 또하나의 즐거움이

되어버렸네요. 시간이 참 빠른거 같아요.^^

먼저 어학원 이야기 부터 해볼께요.^^ 가장 중요한것 중에 하나라고 할 수 있거든요.

저는 먼저 12주 동안 Queens Academy of English 에 다녔어요. 아무것도 모르고

한국에서 결정하고 간 학원이었지만 절대 후회는 안했습니다. 일단 선생님들 구성이

참 좋은 학원인거 같아요. 누구나 다들 자기 하기 나름이라고 하지만 어떤 선생님을

만나느냐에 따라서 공부하려는 의욕이 더 생기기도 하고 또 더 재미도 느끼는 법이거든요. 선생님들이 참 열정적 학원에요. 가격대 비해서 정말 추천합니다.

다음으로 L.I  general 을 12주 들었어요. 사실 저에게 있어선 가장 행복하고 편했던

시간이 아닌가 생각해요. Queens에서 다진 기초를 쓸 수 있는 좋은 기회였거든요.

사실 L.I는 무엇보다 학생들의 국적 비율이 참 좋습니다. 정말 여러나라 친구들을

많이 만날 수 있어요. 다양한 social 프로그램 참가하면서 여러가지 경험도 많이 해보고^^

옵션 수업 시간에는 IELTS를 선택해서 들었습니다. 여러가지 옵션 수업이 많아

자기 자신의 약점을 잘 보안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도 합니다.

마지막으로 FCE 캠브릿지코스를 역시 L.I 에서 12주 들었습니다. 가장 힘들었지만

가장 기억에 많이 남을 반이에요. 12주 동안 같은 친구들이랑 동고동락하면서

지내다보니 나중엔 정말 너무 많이 친해져서 지금도 너무너무 보고싶네요.

마지막에 시험코스로 끝내게 되서 너무 좋았어요. 10개월동안 어떻게 공부했는지

자기 성찰의 시간도 되는거 같았고 또 다른 자극이 되기도 했거든요.

지금도 사실 시험결과를 기다리고 있기는 하지만 결과에 정말 연연하게 되지 않게

되네요. 얼마나 그 수업에서 많이 얻었는지 알고 있어서 그런가봐요. :D

결과보다도 코스 속에서 얻는게 참 많아요. 정말 강추입니다.

마지막으로 저에게 가장 중요했던 홈스테이 이야기 할께요. ^^ 저는 10개월동안

계속 홈스테이를 했습니다. 뉴질랜드까지 간 이상 키위들의 생활방식이나 여러가지

문화도 배울겸 또 가장 중요한 회화 욕심에 한번도 flat으로 나갈 생각조차 하지 않았어요.

전 학교에서 배운 영어 못지 않게 홈스테이에서 많이 배웠습니다. 사실 더 많이 부딪히고

실제 생활에 유용한 회화들을 어쩔수 없이 하다보면 나중엔 정말 피가되고 살이 되더라구요. 흠스테이 식구들이랑 여행도 많이 다녔고 정말 가족처럼 지냈습니다. 정말 다시 뵈러 한번 갈까해요. 이젠 잊지못할 사람들이 되어버렸거든요 ^^

처음 고투엔젯 오빠들 만나서 이런저런 조언 들었던게 엊그제 같은데 시간 정말

빨리 잘 갔어요. 충고해주시는거 하나도 거르지 말고 그대로만 공부하신다면

정말 성공 하실 수 있으실 겁니다. 어학연수가 어학을 배우는 재미 말고도 다른 나라의

문화 다른 나라 사람들을 이해하는 방법 또 하나 더 배울 것이 있다면 내 인생 설계에 가장 좋은 기점이 되는것 같아요. 저도 제가 이렇게 달라질지 몰랐거든요.^^

실장님 원장님 저 잘 왔어요. 그동안 정말 감사했습니다.

서울 사무실에서 곧 뵈요~(신기해요 하하)

 

Profile

6개의 댓글

Profile
danya
2006.07.02
와우! 나리다! ㅎㅎ 한국가니까 좋아?
난 너희들 다 떠나니까 휑한데 ㅠ_ㅠ 그래두 테솔과정이 워낙 정신없어서 좀 낫긴 하지만...
한국가서 봐^^
Profile
이주희
2006.07.03
날봉! 주희 언냐닷! 나 너 싸이 주소도 모르고 너 폰 번호도 몰라~ 멜 좀 보내줘~ jjoo1981@naver.com
잘 들어갔다니 다행이야~ ^^
Profile
Nari
2006.07.03
주희언니~ 안그래도 내일 언니한테 전화할래던 참인데 ㅋㅋ 미안해용~ 낼 목소리 듣자구..^^
다냐... 보고싶구나 ~ :> 끝까지 홧팅~^^
Profile
go2nz
2006.07.06
왜 안적 연락없냐? 가기전에 함 봐야지~~ ^^ 7월 말에 들어갈라구 하는데... 전화해라~~~ 010-4540-9927
참... 설에선 노래방 안간다... ㅋㅋㅋ
Profile
go2nz
2006.07.06
근데... 리플 일케 많이 달린건 나리가 첨인거 같어.. ㅎㅎㅎ
역쉬 인기가 식을줄 몰라~~~~
Profile
Nari
2006.07.17
꺄악~ 원장님 ㅠㅠ 댓글 지금봤어요
꼭 연락할께요~ 노래방 왜 안가요 !! ㅋㅋ 맨발의 청춘은..실장님이랑 같이 하셔야만
하나요 ㅋㅋㅋㅋㅋㅋ 조만간 연락할께요~ ^^
  • carisma001 조회 4528

    안녕하세요? GO2NZ의 마누카 벌꿀 같은 존재 박동현 입니다. 4월말에 이곳에 도착해서 11월 16일날 한국에 가게 되었네요. 6개월 반이라는 짧지만 긴 시간을 이곳 뉴질랜드 에서 보내며 참 많은 일들이 있었네요. 첫 날 도착하자마자 친절하게 유학원 에서 마중나와주시고 제 숙소와 학원 그리고 뉴질랜드의 지리 ...

  • 조회 4926

    -크라이스트처치- Southern link shuttles라는 버스를 타고 크라이스트로 갔는데, 좁은 의자에 등받이가 움직이지 않는 작은버스여서 다소 불편한데다 왕 지저분하고 냄새난다. 게다가 운전사 아저씨는 넘 터프하게 운전하는 바람에 창밖보는것이 스트레스 받아 잠을 억지로 청해야 했던 끔찍한 버스였다. 영국밖...

  • eun0304 조회 4820

    음 일단 저는 2007년 2월말부터 12월말까지 오클랜드에 있었구요 일단 간단히 적자면 랭귀지스쿨은 3월초부터 6월말, 6월말부터 12월초까지 다른 두 곳을 다녔구요, 그러는 동안 이사는 딱 한번 했어요. 처음 3월초부터 6월말까지는 AUT international house를 다녔는데요, 사실 전 처음부터 고투엔젯을 통했던게 ...

  • 조회 5397

    안녕하세요~ 원장님, 실장님, 과장님 그리고 팀장님! 저 한아름입니다. Grace네서 홈스테이 했었던 ㅋ 제가 벌써 한국에 들어 온지 12, 1, 2, 3월 딱 3개월이 되었네요~ 시간 한번 잘 흐르는 것 같습니다. 뉴질랜드에서 돌아 온지 얼마 되지 않은 것처럼 느껴지는데 말이죠 ㅋ 좀 더 빨리 경험담을 썼어야 했는데 ...

  • ptyrara 조회 6025

    (저 착하죠, 과장님 실장님?ㅋㅋㅋ) 1. 프롤로그 최근 1년간 저에게는 세가지 행운이 있었습니다. 첫번째는 3년동안의 직장인 생활을 청산하고 오랜 숙원인 어학연수를 결심한 것. 두번째는 고투엔젯을 만난 것. (때문에 뉴질랜드로 오게 되었죠!) 세번째는 홈스테이 할머니 엘리스를 만난 것 시간이 많지 않아 저...

  • bbomi05 조회 7558

    안녕하세요? 저 보미예요, 늘 신세지는게 많아서 후기 쓰려고 마음은 먹고 있었는데 이제서야 글 올리네요 이제 뉴질랜드 생활도 4개월째 접어들고 있네요 처음에 개인적인 문제가 많아서 서울 사장님 엄청 귀찮게 했는데 알뜰히 잘 챙겨주셨고 뉴질랜드에서는 유학원가서 이래저래 신세도 많이 지고 (라면도 끊여...

  • [어학연수 뽀개기] 뉴질랜드가 싫다?!
    조회 5402

    지난 주 Learning Centre에서 시간을 죽이고 있던 중 뉴질랜드에 새로 온 듯한 한국인 둘이 얘기하는 것을 우연히 들었다...(사실.. 공부에 집중 안하고 있었다..ㅠ.ㅠ) 그 대화는 100% 뉴질랜드에 대한 불만이었다. 오늘은 그 주요 내용과 거기에 동의할 수 없는 이유에 대해 적어보겠다. 1. 키위 발음, 거지같아...

  • hypryu 조회 5795

    안녕하세요 경험담 쓰겠다고 몇 달 전부터 말했는데 이제서야 쓰네요ㅠㅠ 늦어서 죄송해요.. 파이널 시험 끝나면 적으려고 하다보니 이렇게 늦어져 버렸다는.. 게다가 이런 종류의 글은 어떻게 써야할지 정말 모르겠네요..ㅋㅋ 어쨌든 제가 뉴질랜드에 2011년도에 처음와서 지금까지 벌써 2년이 훌쩍 지났네요. 저...

  • dldudwns2000 조회 5054

    안녕하세요 이영준입니다. 지금부터 뉴질랜드에서의 경험담을 쓰려고 하는데 솔직히 너무 많아서 어떤것부터 써야 될지 잘 모르겠지만 그래도 일단 시작해보겠습니다. 1. 뉴질랜드 출발 전 솔직히 저한테 있어서는 외국은 낯선곳이 였었고 걱정이 많은 부분이기도 하였습니다. 그래서 아는 친구한테도 많이 물어보...

  • wmilk 조회 5865

    안녕하십니까~? 원장님, 실장님, 지선누님, 상하. 모두 건강하실거라 믿습니다. ^^ 오늘 대학생으로서 마지막 시험을 마치고 이렇게 경험담을 올립니다.. 늦었죠~? ㅋㅋㅋ 대학3학년, 토익 500을 들고 어학연수를 결심했습니다. ㅜㅡㅜ 넉넉치 못한 가정형편에 4개월간 대우건설 공사현장에서 일했고 저녁에는 회...

  • yepple 조회 4763

    후기를 지금 안 쓰면 앞으로도 까먹고 쭉 안쓰게 될거 같아서 귀국하고 이틀째 되는 날에 이렇게 부랴부랴 글을 올리네요. 고투엔젯 식구들 모두 잘 지내고 계시겠지요ㅋㅋ? 어학연수를 준비하기 전에는 뉴질랜드에 아는 사람도 있으니까 굳이 유학원을 끼고 갈 필요가 없다고 주변으로부터 이래저래 소리를 많이 ...

  • pureps 조회 5058

    안녕하세요. Go2nz 을 통해 1월 1일에 뉴질랜드에 도착하여 6개월어학연수를 마친 최은주입니다. 저는 AUT IH에 계속 있었는데 , 처음에 등록할 때에는 20주 등록했다가 3개월 general course 이후에 12주 GIE 에 들어가서 몇주 더 있다가 얼마전에 귀국했습니다. 대학부설어학원은 그 대학교 도서관을 사용할 수 ...

  • mmapooh 조회 4114

    안녕하세요 ^^* 민아 입니다 ㅋㅋ 다들 잘 지내시죠?? 자주 찾아 뵙고 이런저런 얘기도 하고 해야되는데.. 와서 항상 제 볼일만 보고 가서 죄송합니다;;;;; 앞으로는 자주 들릴께요;;;; ㅋㅋ 제가 아직 한국에 돌아가지도 않았는데 이렇게 글 쓴다고 지우시는 건 아니죠?? ㅋㅋㅋ 다름이 아니라 항상 챙겨주시고 ...

  • kimsh8307 조회 6597

    사장님 과장님 잘 지내고 계십니까? 글을 적는다는게 꽤 늦어졌네요, 아무튼 약속을 지키기 위해 이렇게 유학경험담에 글을 씁니다. 저는 뉴질랜드에서 1년이 좀 넘게 살았습니다. 학원은 9개월을 다녔고 나머지 기간은 여행, 일, 혼자 공부하는 시간 등으로 보냈습니다 뉴질랜드에서 사람들을 참 많이 만났습니다...

  • kimka82 조회 6189

    뉴질랜드의 기억이 가물가물해지는 것이 아니라 새록새록 다시 돌아가고픈 마음이 절실한 때인거 같습니다. 임사장님, 송과장님 잘지내시죠? 입국한지도 벌써 석달째로 접어드네요.. 정말이지 흐리멍텅하게 오클랜드 공항에 도착하여 와이프와 사무실에서 오후까지 난민처럼 기다렸던 기억이 아직 생생하네요^^ 아...

  • popoya0501 조회 4817

    안녕하세요오 제가 떠났을 즈음 뉴질랜드는 점점 여름으로 ~ 흑흑 더 지내고 오지 못한게 아쉽지만, 후회없고 신나는 나날을 보내고 돌아온 고투엔젯의 학생입니다. 밖이 춥네요 또 겨울이에요 ^^ 감기조심하세용 lol~~ lol → 저 이거 뉴질랜드에서 문자쓸 때 엄청 썼었는데 ㅋㅋㅋ 와 한국 온지 1달만이네요 ... ...

  • 잘 견디고 있음...글고 너무 감사
    조회 4574

    퀸주타운에 온지 2주가 되어서야 글을 올리네요.. 오클에 첨 도착해서 임실장님이랑 임실장님 부모님께 큰 도움 받았어요.. 임실장님 부모님 잘 계시죠? 물론 임실장님두... 어리버리 혼자 오클에 도착해서 임실장님댁에 가서 짐 풀구 2틀동안 지냈죠. 첫날 저녁엔 한국 유학생들과 홈스테이 가족과 술한잔 하며 ...

  • 나의 마지막 연수기^^
    saem1004 조회 4204

    흠흠~ 뉴질랜드에서 6개월이라는 시간을 보내고 한국에 도착한지 벌써 보름이 지나가는 군요. 제 머리속에 6개월의 시간들이 사진처럼 떠오릅니다. 처음에 도착해선..제가 좀 낮을가리는 성격인지라 한국에서도 이 동네에서 저동네로 이사가면 향수병에 시달렸던 나였는데 뉴질랜드라는 정말 먼 타국에 왔을땐 말...

  • holic0730 조회 6493

    안녕하세요! 저는 이제 뉴질랜드에서의 어학연수를 마치고 한국으로 다음주면 들어 갑니다. 혹시 제 이야기가 도움이 되길 바라면서 이렇게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저는 처음 뉴질랜드 어학연수를 준비하면서 설레기도 하고 떨리기는 마음으로 어학연수를 준비 했는데 막상 도착하니 떨리는 마음이 더 컸습니다. ...

  • 동감..
    조회 3826

    저도 제목.. 요기 아래 승희 언냐처럼 멋지게 영어로 쓰고싶었거든여~ 언니 의견에 전적으로 동감한다는 의미에서의 동감.. 그런데.. 동감.. same..은 아니져? ^^; agree인가? 명사니까.. 음.. agreement 인가요.. 네... 마자여.. 저 영어 잘 못해여.. -- 연수갔다오긴 했는데.. 3..... 개월.. 것두 꽉 안 찬3개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