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이태호

2007.08.10

[1부] 나의 뉴질랜드 고등학교 경험담

조회 수 6158 추천 수 24




안녕하세요 제 이름은 이태호 라고 합니다.

이거 원 글이란 걸 써 본적이 많지가 않아서 뉴질랜드 고등학교는 대략 이런거 구나 정도로 참고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Introduction

우선 저는 한국에서 2003년도 에 뉴질랜드에 처음 방문해 고투엔젯의 도움으로 5개월간 무사히 어학연수를 마쳤습니다. 그때 당시엔 어학연수만 하고 한국으로 돌아갈 예정이었지만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하여 뉴질랜드에서 고등학교를 다녀보자 라고 생각은 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솔직히 좀 막막 했었지요. 물론 뉴질랜드에 좋은 감정을 가지고 있었긴 했지만, 막상 어찌해야 할지 길을 모르고 있었습니다. 그때 다행스럽게도 고투엔젯 원장님&실장님의 도움으로 마침내 뉴질랜드의 고등학생이 되었습니다.     

 

Chapter 1

학교를 알아보고 나서 오클랜드의 이곳 저곳의 학교를 알아보게 되었습니다. 물론 원장님이 바쁘신 와중에도 한곳 한곳 모두 같이 가주셔서 영어를 썩 잘 하지 못하던 저로썬 큰 도움을 주셔서 지금이라도 다시 한번 감사하다고 말씀 드리고 싶네요. 그러나 그때 당시 1순위로 고려했던 것은 학교의 시설과 동서양의 학생비율 이였습니다.   

 

이제 와서야 알게 되었지만 대부분의 뉴질랜드 학교들은 시설들이 좋은 것 같습니다. 한국에 비해 넓은 운동장과 깨끗한 시설 등 한국과는 사뭇 다른 광경들입니다. 물론 저희 지역만 그런지도 모르겠지만 제 생각엔 대부분은 비슷하리라 생각됩니다. 그나저나 전 현재 Tauranga (타우랑가) 라는 곳에서 학교를 다니고 있습니다. 제가 오클랜드가 아닌 타우랑가를 선택하게 된 결정적인 이유가 이곳 저곳의 학교를 다니다가 발견한 공통적인 단점이 바로 동양 학생 비율이 대체적으로 이곳 타우랑가에 비해 높았다는 것입니다. 제가 다녀와본 학교들은 다 그랬습니다. 그리고 나서 원장님이 추천 해주신 곳이 바로 제가 지금 다니고 있는 학교 ‘Bethlehem college’ 입니다.     

 

Chapter 2

제가 다니고 있는 학교 베들레헴 칼리지는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크리스챤 스쿨이자 사립 학교 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규칙들이 꽤나 많으며 지키지 못 했을 시에 내려오는 책임 또한 막중할 때도 있습니다. 주변친구 중에서도 좋지 않은 일로 인해 학교를 떠나야만 했었던 친구들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걱정은 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런 불미스런 일이 없다면 학교를 떠나야 하는 일 또한 절대로 일어나지 않으니까요.   

 

어쨌든 학교에 대해 설명하자면 깨끗합니다, 그리고 선생님들이 좋습니다 다른 의미론 잘 가르칩니다. 장애가 있는 학생에 대한 복지 또한 잘되 있어서 학교에 장애를 가지고도 아무 문제없이 생활하는 키위학생들도 자주 보입니다. 학교에 시설 또한 잘되 있습니다. 제가 학교 과목으로 Photography (사진 학)을 듣고 있습니다. 그런데 학교에 darkroom (암실)과 studio (스튜디오)가 있어서 깜짝 놀랐습니다. 물론 저희가 사용료를 내고 쓰는 것이지만 한국에 비해 얼마나 저렴 하던지 처음엔 정말 매일 갔습니다. 물론 다른 과목 또한 시설들이 아주 좋습니다. 예를 들자면 컴퓨터 시간엔 일인당 한대의 컴퓨터를 사용할 수 있고, 체육시간엔 넓디넓은 잔디 깔린 운동장이 펼쳐져 있으니 이보다 더 좋은 시설이 어디 있겠습니까?   

 

그렇다고 좋은 것만 있는 것도 아닙니다. 물론 나쁜 점도 있지요. 첫째는 교복이 좀 이상하다는 겁니다. 주니어 (year 8-10) 들은 겨울에도 반바지를 입습니다. 물론 한국사람들은 ‘거긴 겨울에 영상이라며? 더우니까 그런가 보지?’ 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천만에 말씀 입니다. 여기 제가 현재 이 글을 쓰고 있는 낮 온도가 15도 입니다. 겨울이고요. 그런데 굉장히 춥습니다. 조금만 걸으면 더워지지만 앉아 있으면 추워집니다. 그리고 시니어(year 11-13) 여학생들 교복은 정말 모든 여학생들의 불만인 거 같네요.  

 

치마가 길다 못해 복숭아뼈를 덮습니다. 그러나 이건 크리스챤 스쿨이라 그런 것 이라네요.

 

다음은 체육시간에 맨발로 수업을 한다는거…잔디밭이니 마음껏 뛰놀 수 있다는 거…이거 아무래도 장점이긴 하지만 이것도 굉장히 춥습니다…그리고 체육 하고 나면 발에 흙이나 풀 물이 배입니다. 샤워로 안 빠지는 경우가 있는데 전 Y11때 체육을 하다가 든 풀 물이 Year 12 때나 되 서야 빠지더군요…(물론 농담입니다. 그 정도로 안 빠진다는 뜻이지요.) 

 

어쨌든 장단점을 나열하자면 전 오늘부터 학교를 일주일 동안 빠지고 적어야 할 테니 이쯤에서 마치도록 하고 다음 챕터로 넘어가 보겠습니다.     

 

Chapter 3 

뉴질랜드에 와서부터 느낀 거지만 여기 참으로 심심한 나라 입니다. 그러므로 Outdoor Activity를 얼마나 잘 즐기느냐가 뉴질랜드에서 적응하기에 첫걸음 이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물론 저라고 그렇게 밖으로 자주 나가는 사람은 아니지만 조금은. 아니 꽤 즐기고 있습니다. 

 

제가 이곳에 온 첫 번째 년도는 낚시를 참 좋아했던 거 같습니다. 친구들이랑 같이도 가고 주변에 어른들께서 데려가 주셔서 같이 묻혀가기도 했던 거 같은데 낚싯대가 한번 부러지고 나서부터 이상하게 다시 살 마음이 없더군요.    그래서 시작한 게 사진 입니다. 사진을 취미로 갖고 나서부터 집중력이 미약하게나마 좋아지더군요. 한 사물과 오랫동안 씨름해야 하니 당연한 결과였을까요? 어쨌든 사진은 아직까지도 좋아하고 시간과 돈을 많이 투자하고 있는 취미 입니다. (저희 학교 과목 중에 가장 비싼 과목이 바로 사진학 입니다.)   

 

어쨌든 작년부턴 스노우보드 라는 스포츠에 빠지면서 작년엔 스키장엘 8번쯤 다녀왔습니다. 물론 이번 년도도 다녀왔지만 지구 온난화 현상 때문인지 눈이 많지 않고 그나마 있는 눈 마저 상태가 좋지 않아서 앞으로 몇 번만 더 가고 내년을 기약할 예정입니다. 물론 많은 분들이 그러실 겁니다. ‘너는 집이 얼마나 잘살길래 그렇게 부르주아처럼 놀러 다니는 거냐…?’ 라고요. 그러나 집이 그렇게 잘사는 게 아닙니다…그리고 뉴질랜드가 한국보다 즐기는데 그렇게 비싼 편이 아닙니다. 오히려 제가 즐기는 것들은 한국이 더 비싸지요… 

  

만약 정말로 뉴질랜드인(이하 키위)들과 어울려 무언가 하고 싶으신데 부담이 되신다면 물론 방법은 많습니다. 네, 저렴하게 즐기면 되는 거죠. 전 비싼 거 저렴한 건 잘 모르겠고 한가지 예를 들어서 로컬 배드민턴 클럽에 배드민턴을 치러 가는 겁니다. 과연 돈이 많이 들까요? 전 40불짜리 라켓 하나와 매주 일요일 날 내는 클럽&체육관 사용료 NZ$3을 내는 게 전부입니다. 아직도 비싸다고 생각하시나요? 요즘 들어 동양인들이 약간 보이지만 아직은 백인애들이 태반입니다. 그러니 비싸다고만 생각하실 게 아니라 하고 싶은 것 할 수 있는 것을 찾아보시면 불가능이란 없습니다. 라는 게 저의 생각입니다. 뉴질랜드에 오시는 비행기 안에서 도착하기 전에 말씀 드렸듯이 좋아하는 게 무엇인지, 할 수 있는 게 무엇인지 잘 염두에 두고 오시는 것이 뉴질랜드에 조금이라도 빨리 적응하는 방법이라고 생각됩니다.   

 

그럼 조만간 2부에서 다시 뵙겠습니다...

Profile

0개의 댓글

  • 철부지아줌마의 어학연수담(2)
    조회 4502

    학교가는 첫날이다. 다행히 옆방 첸이 우리 학교와 가까운 학교에 다녀 버스타고 학교 찾는데엔 문제없다. 끝나고도 우리학교 1층에서 기다려 준단다. 정말 다행이다. 사실 내가 얼마나 방향치인가 하면..... 뉴질랜드 오기전 친구랑 일본 갔을 때이다. 난 어느 쇼핑센터 화장실에 갔다. 그화장실은 왼쪽과 오른쪽...

  • 어학연수에 대한 생각
    wind34 조회 3858

    오클랜드에 도착한지 3주가 흘러갔네요. 휴~ 처음에 막막했던 생각도 잠시고..벌써 시간이 20여일 후딱 지나갔다는게 믿기지 않습니다. 저는 오클랜드에서 어학연수 하고 있고, 현재 LI에서 공부하고 있습니다. (소속을 밝혀야 할것 같아서-_-) 연수 경험담이라는 거창한 제목의 압박에 짓눌려 글쓸 생각도 안하고...

  • 7.......
    조회 2968

    7개월째에 접어들었다. 그러나....아직도 나는 가장 원초적이고 여기온 목적에 대한 의구심을 품을 수 밖에 없다. 내가 지금 영어를 하고 있고, 공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나에대한 의구심은 풀리지가 않는다. 내가 지금 하고있는것이 잘하고 있는것인가 ....내가 여기온 목적은 분명히 저기에 있음에도 불구하...

  •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택용이의 뉴질랜드 어학연수 이야기... ^^
    조회 4043

    먼저.. 이렇게 글을 쓸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주신 go2nz 유승형님과 형진이에게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나중에 조금 더 멋진 모습이 되었을때 당당한 모습으로 글을 쓰려고 했으나.. 그러다가는 모든것을 잊어버리게 될 것 같아서.. 아직은 초라한 모습이지만 글을 씁니다. 모든 내용은 저의 주관적인 생각들...

  • 오클랜드에서의 한달~
    조회 4259

    제가 뉴질랜드 온지 벌써 한달 하고도 3일이나 지났네요.. 아직 한달밖에 지내보지 않아서 여기 생활을 모두 다 안다고 할 수는 없지만 그냥 그동안 제가 생활하구 느꼈던 것들을 적어보고자 합니다.. 연수오기 전에 참 여러가지 꿈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홈피에도 나와있듯이 어떠한 일을 하던지 간데 내가 생...

  • stlike 조회 4928

    Chapter 6 이거 얼마나 써야 할지 몰라 하루에 한두 챕터씩 꾸준히 쓰고는 있는데 다들 읽다가 지루하셔서 그냥 Backspace 혹은 뒤로 버튼을 누르신 건 아닌지 모르겠네요. 제가 워낙 지루한 인물이라 하는 것도 많지 않고 도움될 것도 없는 인물이라….(그래도 인물은 인물이네요.) 이제 이번 년이 제 마지막 년도...

  • stlike 조회 6158

    안녕하세요 제 이름은 이태호 라고 합니다. 이거 원 글이란 걸 써 본적이 많지가 않아서 뉴질랜드 고등학교는 대략 이런거 구나 정도로 참고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Introduction 우선 저는 한국에서 2003년도 에 뉴질랜드에 처음 방문해 고투엔젯의 도움으로 5개월간 무사히 어학연수를 마쳤습니다. 그때 당시...

  • 조회 5324

    안녕하세요, 고투엔젯 식구여러분..^^ 저는.. 선영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셨어요?? 전 열심히 한국적응 중입니다. 다들 이런 말들을 하지만 정말 어리버리하게 오클랜드 공항에 내린게 정말 어제 일 같은데 전 벌써 한국에 와 있네요.. 세월 참 빠르죠..^^ 자랑할 것은 없지만 그래도 연수 후기라고 한번 찌그...

  • jisun1021 조회 4663

    2003년 6월 25일에 인천공항을 떠나 2004년 5월 11일에 인천공항에 도착한 나는 지금 현재 다시 뉴질랜드로 돌아갈 준비를 하고 있다.. 처음 뉴질랜드로 어학연수 준비할때 정말 많이 당황스러웠었고 어디부터 어디까지 어떻게 준비해야하는지 정말 난감했었지만 막상 부딪히면서 그것이 아무것도 아니라는 아니 ...

  • 뉴질랜드에서의 값진 기억들 감사드립니다^^
    조회 3844

    안녕하세요 유학원 식구들 ~~ 7월 말에 귀국하고 지금 글 올리는거 넘 죄송해요. 이것저것 또 할것도 찾고 복학도 하고 취업준비도 하고.. 정신없이 가는 시간앞에 두 손 두발 다 들고 있는라고.. ^^ 서론이 넘 길었네요. 잘 지내고 계시죠? 오빠들.. 유학원 사무실에서 울던 생각도 나고 홈스테이도 멋진 뉴질랜...

  • 뉴질랜드에서 석달을 보내고 나서...
    jisun1021 조회 4492

    안녕하세요.. 정말 오랜만에 들어오는 홈피입니다.. 막상 준비할때에는 하루에도 몇번씩 들어왔었는데.. 뉴질랜드에서는 처음들어왔습니다.. 죄송.. 그동안 go2nz 의 도움도 많이 받았고 어려울때.. 정말 하소연도 많이 했는데... 정말 괜찮고 인간적인 유학원입니다.. 한마디로 Good~ 저는 사실 한국에서 걱정많...

  • [re] 뉴질랜드가기전 걱정했던 것들...
    go2nz 조회 3851

    고니 누나.. 저 유승임다. 아니, 누나의 거침없던 성격과 쾌활함에 외로움을 느끼시다뇨... 제 맘도 무거워지는군여... 특히 마지막 공항에서 작별인사도 제도로 못하고 돌와왔던게 이렇게 후회가 됩니다. ㅠㅠ 그래두, 힘내세요. 여기서두 했는데, 여기와 별반차이 없다는 호주에서라고 못할거 뭐 있겠습니까? 딴...

  • 평온한 나날들...
    조회 3762

    2주째 쉬고 있는 것 같다. 오클랜드 특유의 변덕스러운 겨울 날씨가 계속 이어지고 있어 매일 햇볕과 비를 동시에 맞고 여기저기 싸돌아 다니는게 요즘 일과다. 그동안 신세진게 많아 유학원 형들 일이나 도와드릴까 했었는데 막상 나가보니 내가 할 수 있는게 아무것도 없 어 참 걱정이다... 돌아갈날이 5주 정도...

  • 영어공부?? 한번 읽어보세요.
    go2nz 조회 5659

    영어공부?? 한번 읽어보세요! Dominion English School에서 아시안 마케팅과 복지담당을 하는 Louise Kinred 씨와 그의 학생이었던 민현경씨의 이야기가 실린 "뉴질랜드 헤럴드"지의 기사내용입니다. Bread and butter venture finds a niche in Korea 02.02.2002 Selling sandwiches in a Seoul sidestreet is an...

  • 온지 하루됐습니다.
    fiddle 조회 4248

    어제 오클랜드에 도착해서 오늘 시내에 와서 이민 온 친구도 만나구 피씨방에 와서 일캐 글을 씁니다. 뱅기 갈아타는 것 어렵게 생각했는데 워낙 예전에 거쳐가신 분들이 많은지 일본 공항에서도 어느 정도 준비가 되어 있더군요. 갈아타시는 분들에게 전문적으로 설명을 해주는 도우미가 뱅기 내리는 곳에 서 있...

  • 새로운 동거
    조회 3839

    이곳에 와서 가장 놀랐던 것중에 하나가 참새였다. 우리나라 참새와 달리 사람을 전혀 겁안낸다. 마치 비둘기 마냥... 식당에도 들어오고 공원에 앉아있으면 코앞까지 와서 먹을것 달라고 그러고. 자연 환경에 대한 사람들의 태도를 재는 척도로써 비둘기가 얼마나 사람을 겁내지 않고 접근하나를 가지고 알아본다...

  • connie의 죽음의 Bay of Island 여행기 4편
    sheskon 조회 3786

    사고가 수습될쯤..우리는 병원 응급실에서 웃지못할 헤프닝을 기억하고 있다... 이때부터는 우리를 크레이지라 불러도 좋다. 1. 사고가 난 직후 셀리야라고 가운데 앉아 있던 친구가 나를 애타가 찾았다... 그래서 무슨일인가 달려가 보니....하는말 " 언니, 리모콘 꼭 찾아야 그거 괭장히 비싼거거든...꼭 " - 난...

  • 홈스테이 일기(3)
    go2nz 조회 3957

    우리집 강아지 미끼~ 제목 없음 뒤통수를 긁어주면 뒷다리로 긁는 시늉을 한다. 아마도 시원하다는 표현이리라... 아무튼 그 폼이 어찌나 웃긴지...ㅋㅋ 허리길고 다리짧고 털은 곱슬에 할머니가 씻기질 않아서 냄새도 나고...ㅋㅋ하지만 보면 볼수록 정감이 가는 놈이다.할머니께서는 S.P.C.A이라는 단체 회원이...

  • 연수경험담(?) 입ㄴ ㅣ다.
    조회 3724

    안녕하세요?? 저는 여기온지 딱! 2달하고 1일 지났습니다. ☆★GO2NZ★☆ 을 통해서 온것은 아니지만 글 하나 올립니다..ㅡㅡ^ 저는 이곳 현지 유학원(다른곳:이름모름ㅡㅡ) 이라는 곳을 통해 오긴 했지만... 머라고 할까...양아치를 만났다고 하면 될까요??아무생각 없이 와서 유학원만 통하면 다 되는지 알았죠..학...

  • posong90 조회 4448

    안녕하세요!! 다들 잘 지내구 계신가요???^,^한국온지가 어느덧 3주가 다되어 가네요... 시간이 정말 빨리가는것 같아요...지금 생각하면 뉴질랜드에서 있었던 기간이 정말 꿈같이 느껴집니다처음에 도착했을때 5개월이가나 언제가나 했었는데 지금 이렇게 유학경험담을 쓰고있네요...어학연수를 마치구 짧게나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