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이호혁

2009.09.03

꿈같았던 10개월...

조회 수 5390 추천 수 67


^^ 안녕하세요!!!! 밑에 민아글도 있고... 한국에서 글을 쓰고 있는 제 모습이 참 신기하네요...

 건강하시죠? ^^ 저는 외국을 나간다고 했을때  문제가 많았었더랍니다...

 집안형편이 좋은 편이 아니라 외국은 꿈도 안꾸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사람은 기회가 있다고 하잖아요...

 그 기회를 기다리기 보단 많들어 보자는 심정으로 부모님께 말씀드렸다가 완전 집안이 뒤집혔더랬죠..

 하지만 부모님꼐서 제게 손을 들어주셨습니다. 한가지 조건을 두고요... 1년 중 6개월만 도와주시기로요.

 처음 F.I.S (Federal istitute of studies) 를 선택했습니다. 사실 학원비가 쌌습니다...하하;;;;

 처음 가면 누구나 그럴꺼에요... 겁나고 뭔지도 모르고... 그래서 유학원의 말을 듣게 되는게 사실이죠.

 이 글을 보시는 아직 유학준비하시는분들의 느낌... 자아아알 알고 있습니다.

 제가 있으면서 느낀건데 유학원마다 추천하는 학원들이 있습니다. 곂치는 학원도 있지만 서로 제시하는 학원

 이 틀리단걸 알 수 있었어요. 그리고 여러분들은 물어보시겠죠? 국적비율과... 한국사람이 없는곳...

 자... 여기서 그건 중요한게 아닙니다. 여기서 제가 드리고 싶은 말씀은

 

"중요한건 자기 자신의 마인드입니다."    아주 진부한 말입니다...하하하

 

자 제 변명시작해볼까요....

어딜가나 열심히 하면 된다는 말... 솔직히 알면서도 공감안가요...그렇지 않나요?

정확하게 말씀드리자면 이 부분은 상당히 어려운 부분입니다.

 시기에 따라 학원 수강생중에 한국사람이 많은가 하면 또 갑자기 중국애들이 많아지거나... 머 그렇죠..

사실 전 학원에 갔을때 꼴찌반을 들어갔었는데... 젤 위에 반에 있는 한국사람 4명인가 뺴곤 저 하나였어요..

깜짝놀랬죠... 어딜가나 한국사람이라고 들었는데 이건 왠걸... 아무도 없으니 말이죠...

(여기서 아무도 없다고 말씀드린건... 그 윗반에 있었던 이름 모를 한국분들과 어울릴수가 없었습니다...하하하하 너무 높으신 분들이라...하하하하)

 

거두절미하고 제가 졸업할때 한국사람 확 늘어났었습니다. 후후

이렇게 어학원의 국적비율은 수시로 변하기 때문에 입학할때랑 졸업할때랑 다르지요...

또하나... 만약에 학원에 한국사람이 없고 학원 퀄리티에 비해 싼 학원을 골라 갔습니다.

근데 같은반에 완전 짜증나는 학생이 있거나.. 자신과 성격이 안맞거나...

거기다 선생님까지 맘에 안들어요... 그런일이 벌어졌다고 가정한다면...

그또한 문제가 아닐까요? 비싼돈 주고 온 뉴질랜드 생활 꼬일겁니다.

그래서 앞에서 말한 자기 마인드의 중요성.... 머 아무리 설명을 했지만 진부하네요...하하하하

제가 학원 선택할땐 다른 학원 거들떠 보지도 않고 FIS로 결정했습니다. 사실 실수? 모험? 이엿죠...

그저 다른 학원보다 조금 싸단이유로요.....

하지만 고투엔젯 분들은 현혹하는 말보다는 제 생각을 존중해 주셨고...

(이렇지 않은 유학원 정말 많아요... 막말로 학생을 팔아먹죠...학원에 ㅋ)

 

처음 반신반의하면서 유학원의 폐해에 대해 걱정하던 제 마음도 열리면서 지금 돌이켜보면

정말 고투엔젯은 처음도 그렇지만 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믿음직스럼 방패가 되는 곳인거 같아요....

밑에 분이 둥지 얘기를 하셨던데... 딱이네요... 둥지!!!!

뉴질랜드 오실분들... 고투엔젯은 커다란 방패가 될거라 확신합니다.

-------------------

지선 대리님.... ㅋㅋ 이게 다가 아니란건 아시죠? 하하 근데 어디다 올려야 되요? ㅋ

새로오신 민관 대리님 짧은 시간이였지만 아마 모두에게 사랑받는 분이 되실겁니다!!!!

상하형.... 그 말투 잊혀지지않아요... 화통하게 웃으시고 원장님한테 꼼짝못하시던...크하하하 농담입니다.

원장님!! 예전에 선글라스 자국나게 타셨던거... 기억나네요 ^^;; 항상 친절하게 맞아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리고 제 네이트온 아이디 저장좀 해주세요^^:;

 

 

 

 

Profile

3개의 댓글

Profile
송지선
2009.09.04
좋은아침,,!! 한국 잘 돌아갔어? 맛있는것도 많이 먹었고?뉴질랜드는 오늘도 참 화창하다,,가기전에 한번 더 보고 싶었는데,,^^*아쉽네,,너가 한국에 있다는 사실이 나도 믿어지진 않지만,,처음 너 뉴질왔을때 삼실 앉아서 너 인도여행? 다녀온거 사진 같이 본게 엊그제 같은데,,ㅎㅎㅎ 시간 참 빠르다,,영어실력도 무지 늘었지,,네이트온 가입할께,,글고,,나머지 글?? 어디다 쓰냐고? 요기다 올려,,호혁이의 뉴질랜드 생활 하면서,,,파일 날라가지 않게 조심하고,,또 보자,,,^^*
Profile
김민관
2009.09.04
앗!!!! 호혁씨~~~good man!!!ㅋㅋ 한국 잘 도착했나봐요? 글 만 읽어도 밝은 호혁씨의 모습이 마구마구 떠올르네요...^^ 정말 짧게 봤는데...한국 가기전에 쐐주라도 한잔 했어야 하는 아쉬움이 남아요....^^ 한국에서 목표하고 생각하는거 꼭 이루시길 바랄께요...^^ 한국가면 찐하게 한잔해요... 근데 차는 팔렸나?ㅋㅋ
Profile
최유승
2009.09.04
안좋은 기억(?) 빨리 잊어줘~~ ㅋㅋ 호혁씨도 건강하고 대박인생 펼쳐지길 바래여... ^^
  • 어렵다..
    조회 4302

    무슨 글을 쓰던간에...제목 결정하는것은 참으로 어려운것 같다... 너무도 아쉬운 어학연수를 마치고...이렇게 글을 쓰고 있는 곳은 내집...한국인 것이다... 한참 재미있게 놀고 공부좀 해볼려니 이미 시간은 훌쩍 많이 지나와 버렸고... 더 있자니...왠지 한국에서 누가 갈 애타게 기달리는것 같고... 그래서 한...

  • 뉴질랜드 촌구석에서....!!
    조회 4747

    제가 워낙 글쓰는것을 싫어해서.. 웬만 하면 버틸라구 그랬는데... 어떤분의 간곡한 부탁으로 큰맘먹구 이렇게 글 오립니다...^^;....나중에 오클랜드 가서 놀려가면 한국음식 공짜로 줄것 같은 맘에... 이렇게 열심히 두드리구 있슴다...!! 뉴잴랜드에 온지두 벌써 2달이 다 되어가네요...!! 첨 여기에 왔을때는 ...

  • 나의 마지막 연수기^^
    saem1004 조회 4777

    흠흠~ 뉴질랜드에서 6개월이라는 시간을 보내고 한국에 도착한지 벌써 보름이 지나가는 군요. 제 머리속에 6개월의 시간들이 사진처럼 떠오릅니다. 처음에 도착해선..제가 좀 낮을가리는 성격인지라 한국에서도 이 동네에서 저동네로 이사가면 향수병에 시달렸던 나였는데 뉴질랜드라는 정말 먼 타국에 왔을땐 말...

  • onlyone8 조회 6176

    이틀뒤면 한국으로 돌아가네요. 지금 고투엔젯 사무실에서 지난 약 1년간의 뉴질랜드 생활을 정리해보려고 합니다. 작년 7월9일자로 워킹홀리데이비자를 통해 뉴질랜드, 오클랜드공항에 입국했습니다. 무슨 짐이 그렇게 많은지 35kg이라는 이민가방 이끌고.. 픽업나와주신 김대리님 차에 탑승! 나중에 안 사실이지...

  • 조회 5874

    연수기간 짧았던 8개월을 마치고 한국 돌아온지 벌써 한달이 훌쩍 넘어버렸네요. 처음 떠나기 6개월도 더 전부터 이사이트를 하루에도 몇번씩 들락날락 거리면서 연수준비에 들떠있을때가 엊그제 같은데 이젠 제가 읽던 글을 제가 쓰게 되니 기분이 참.. 이상하네요...^^ AUT는 현지에서도 인지도가 높고 대학부설...

  • [어학연수 뽀개기] 뉴질랜드가 싫다?!
    조회 6133

    지난 주 Learning Centre에서 시간을 죽이고 있던 중 뉴질랜드에 새로 온 듯한 한국인 둘이 얘기하는 것을 우연히 들었다...(사실.. 공부에 집중 안하고 있었다..ㅠ.ㅠ) 그 대화는 100% 뉴질랜드에 대한 불만이었다. 오늘은 그 주요 내용과 거기에 동의할 수 없는 이유에 대해 적어보겠다. 1. 키위 발음, 거지같아...

  • [어학연수 뽀개기]홈스테이 뽀개기1-첫번째 홈스테이
    조회 5140

    지난 3일간 남섬 크라이스트처치로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수학여행차... 불과 2주전에 방문하고... 또 가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참 좋더군요~ 오늘부터는 홈스테이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고자 합니다. 저는 지금 홈스테이에 살고 있고.. 홈스테이에 대해선 정말로 "대 만 족 ! ! ! "입니다. 물론... 어떻게 불만...

  • 철부지아줌마의 어학연수담(4)
    조회 4717

    서울에서 학원을 하는 이유로 내일은 오후 1시에 시작했다. 나는 학원도 걸어서 5분거리에 있어 아침마다 늘어지게 자고 늦은 시간만 되면 말똥말똥해지는 부엉이과였다. 그런데 여기와서 3시간 이른 시차에다 6시에 일어나니 합이 8시간이 빠른 하루를 시작한다. 그러기를 4일째... 아침마다 몽롱하여 기운도 없...

  • [re] 뉴질랜드 연수경험담*^^*
    go2nz 조회 4369

    오래간만이다 지영아! 잘 지내구 있니? 형진이가 가져간 너의 마지막 흔적(?)은 무사히 돌려 받았는지 모르겠네.. ^^ 나? 유승이! (-,.-;) 통 연락이 없어서 어떻게 지내나 궁금했었는데 무진장 긴 경험담을 올려버리는군... 지난주엔 다원이네하구 우리만 howick까지 가서 우리 수령님(?) 생신 잔치를 했다. 다원...

  • 뉴질랜드야..잘 있니?
    조회 4443

    한국에 온지 2주가 되어가네요.. 할 말이 참 많은데 늦게 올리네요. 어떻게 생활할까 앞이 막막하던 생활을 go2nz식구들을 만나 잘 해낸것 같아요. 제대루 인사를 못한것 같아 언제나 형들에게 미안하답니다. 하지만 형들은 아실거에요..^^ 처음에 공항에서 나름대로의 꿈을 무참하게 밟아주시고..(?)..하지만 그...

  • 오랜만이다~~~~~
    조회 4196

    얼마만에 쓰는 글인지... 참 많은 일들이 있었다. 근처 섬으로 학교에서 여행도 갔다왔고, 여행가 술 이빠이 처먹고 생쑈도 하고...ㅡㅡ; 지난주에 졸업을 했고, 금요일부터 그동안 준비해왔던 켐브릿지 시험을 보고있고, 오늘이 그 마지막 날이다. 이제 조금있음 집을 나서야 할 시간이다. 가장 취약한 listening...

  • 뉴질랜드 일기
    조회 4028

    얼마만에 올리는 글인지... 전화를 설치하려면 필수로 전화국에 전화를 걸어 키위와 통화를 해야만 하는데 그냥 얼굴보고 얘기하라면 어떻게 든지 해서 전화설치는 하겠구만, 얼굴안보고 전화통화하면 어찌 그리 한마디도 안들리는지... 매번 전화를 걸어보지만 번번히 좌절하고, 슬픔에 휩싸이고...ㅡㅜ 결국 go2...

  • 어학 연수기...웅캬웅캬~~★
    조회 3965

    무슨말부터 꺼내야할지... 워낙 글재주가 없는터라...음!! 어학연수...좋아요~~~!!! 젊은나이에 다른나라에 와서 새로운 경험을 하고...또 언어를 배우면서 새로운 문화를 접한다는것...참 쉽지만은 않은일 같아요... 그치만...젊으니깐 이전도 고생은 사서해야죠^^ ㅋㅋㅋ 벌써 이곳 오클랜드땅을 밟은지도...4개...

  • 석준이의 북섬여행기
    go2nz 조회 3781

    석준이의 북섬여행기 석준이의 북섬여행기 10일간의 여행이 오늘로서 막을 내렸다. 석준이의 북섬여행기 10일간의 여행이 오늘로서 막을 내렸다.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일단 저지르고 보자라는 식으로 시작한 여행이었지만 나름대로 재미도 있었고 많은 것들을 보고 느낄 수 있었다.Kiwi Experience라는 여행사...

  • 뉴질온지 근 한달만에 글 올리네요... ^^;
    wjddndud 조회 4347

    뉴질랜드... 참(?) 좋은 곳이죠... 여기와서 가장 기억에 남는것은 온지 며칠 안되던 어느날의 기억입니다. 학교끝나고 홈스테이로 가는 길에 첨으로 버스를 탔던 날이었습니다. 우리나라랑 다르게 여기는 교통이 무쟈게 나쁩니다.. 버스도 그렇게 많은 편이 안되고, 저녁무렵이면 버스도 끊기고... 그러면서도 버...

  • [re] 3개월된 나의 연수기
    조회 4624

    3개월이라는 시간이 어찌보면 짧은 시간이지요?. 전 지금 한국에서 직장을 다니고 있는 26세 여성 입니다. 제 머리속엔 항상 외국을 동경하는 맘을 떨칠수가 없습니다. 호주에서도 있었고, 미국에서도 있었고,,,, 작년에 캐나다 여행을 할려고 갔었다가 입국거절을 당했습니다. 이윤즉, 제가 작년엔 잠깐 회사를 ...

  • 나의 연수경험담
    조회 5298

    여기 온지.. 벌써 4달째가 되어간다... 공부 열심히 한 사람들이야.. 영어가 많이 늘었겠지만.. 난 워낙 많이 놀아서.. 지금 티비에서 뻑큐랑.. 테이크 잇 이지 라고 한다.... 암튼... 지금은 학원을 안 다니고 있는데.... 학원은 꼭 다니시길 바랍니다... 학원을 안 다니다 보니까.... 공부를 더욱 안합니다... ...

  • monorise 조회 6833

    아름다운 뉴질랜드에 첫발을 내딛고 한국에 돌아오기 까지 벌써 10개 월이란 시간이 지났다는게 믿기지 않고 너무나 아쉬울 만큼 뉴질랜드에서의 생활은 저에게 소중하고 값진 추억과 경험을 준것 같습니다. 저는 어학연수를 가기로 결정하고 2주만에 여권, 비자, 홈스테이, 학교 와 같은 준비사항을 고투엔젯의 ...

  • 조회 5730

    에헴..... ^^글재주도 없는 제가 유학 경험담을 적을려니.....이거....상당히 쑥쓰럽네요.... ㅋㅋ 어느덧.... 뉴질랜드 생활 2년 10개월..... 정말... 언...3년동안의 뉴질랜드 유학 생활은 제 인생에 엄청난 변화를 가져다 준듯 싶습니다. 2004년 8월 16일 11시 20분에 뉴질랜드에 입국....아무생각없이 공항을 ...

  • nahyun8312 조회 6230

    딱 2년이 지났네요.2년 전 12월.무심코 외국이란 곳을 가보고 싶다는 생각에 전부터 한번 놀러 오라고 하신 뉴질랜드의 어머니 친구분 댁을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무작정 가장 싼 비행기표와 여벌의 옷 몇벌만을 들고 비행기에 올랐습니다.. 기내식 종류를 물어보는 스튜어디스의 간단한 몇 단어조차 못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