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월 지낸 뉴질랜드... 첫날 이야기....

조회 수 5613 추천 수 0

IMG1136-1[1].jpg

안녕하세요?

 

GO2NZ의 마누카 벌꿀 같은 존재 박동현 입니다. 4월말에 이곳에 도착해서 11월 16일날 한국에 가게 되었네요. 6개월 반이라는 짧지만 긴 시간을 이곳 뉴질랜드 에서 보내며 참 많은 일들이 있었네요.

 

첫 날 도착하자마자 친절하게 유학원 에서 마중나와주시고 제 숙소와 학원 그리고 뉴질랜드의 지리 등을 알려주시며 이곳 생활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비행기 안에서 숙면을 취하지 못한였기 때문에 숙소에 오자마자 잠을 자려고 했으나 태어나 처음 오는 외국이라 무언가 가슴속에 끓어 오르는 열정을 주체 못하고 오클랜드 시티를 배회하기 시작했습니다.(이때가 주말이었어요..^^)  지금이야 건물들고 사람들도 익숙하고 골목길을 지름길 처럼 다니지만 첫날만 해도 모든게 새로웠습니다

 

길을 건널려고 신호등 앞에 서있는데 당최 신호등이 녹색불로 바뀌지가 않는 것입니다. 무슨 "존키(뉴질랜드 총리)"라도 지나가나 하고 5분 동안 한 신호등을 기다리는데 누군가 뒤에서 동그란 버튼을 누르는 것이 였습니다.

 

그리곤 10초 뒤 굉음과 함께 신호등불이 바뀌는 것이였습니다. 뒤에서 그 버튼을 누른 외국인이 저를 힐끔 처다보는 것을 분명히 느꼈지만  저는 아무렇지 않은 척 하며 길을 건넜습니다. 그리곤 지도를 확인하며 한국인마트를 찾기 위해 이곳 저곳을 돌아 다녔습니다.

 

제가 오전 10시쯤에 출발했는데 숙소에 도착했을때가 저녁 7시 였습니다. 그렇습니다.  길을 잃었던 것이였습니다. 요즘은 좀 덜하지만 제가 처음 왔을때만 해도 무슨 비가 하루에 10번 정도 꾸준히 내리고 바람불고 난리도 아니였습니다. 첫 날 이라고 모처럼 꾸미고 나갔었는데 길은 잃었고 영어는 안 되고 비는 오고 바람은 불고 배고픈데 영어 울렁증 때문에 슈퍼에 들어가서 음식하나 못사고 결국 저를 지켜보던 착한 키위분들이 저에게 친절히 도움을 주시려 다가왔습니다. 하지만 첫 날 인지라 저도 모르게 "아돈스피크 잉글뤼시"하며 당당히 다른쪽으로 걸어갔습니다.

 

뒷 모습은 비에 홀딱졌고 왁스바른 머리는 이미 형체를 알아 볼 수 없을 정도로 뒤집어 져있고 신발은 빗물에 양말이 쫙 달라 붙어있어서 걸을 때마다 물 밟는 소리가 나더랬지요.

 

그 모습을 지켜본 아까 그 키위들이 저에게 천천히 영어로 어려운 단어를 안 쓰고 저에게 도움을 주더랬지요. 그래서 간신히 집으로 찾아왔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길 잃은 3시간은 알버트파크에서 빙빙 돌았습니다.

 

그리고 집에 와서 잠시 잠을 청했는데 이럴수가 2시간 만에 눈이 떠졌습니다. 그 당시에는 한국가전제품을 쓸려면 뉴질랜드용 돼지코 같은 걸 샀어야 하는데 그것도 없어서 노트북도 안 되고 핸드폰도 아직 뉴질랜드 보다폰 칩을 사기 전이라 연락도 함부로 못하고... 후일담이지만 여기 오고 첫 달 제 한국 휴대폰 요금이 70만원 가까이 나왔더랬지요... 한국 유심칩으로 저도 모르게 많이 연락해서...

 

여하튼 그리고 배고픔에 밤 9시에 다시 밖으로 나왔습니다. 제 첫 숙소가 사이면 st에 있는 엠파이어 호텔이었는데 밤 9시 쯤 나가면 밖엔 언제나 각계 각층 지구촌 사람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엄청 행복해 보이는 사람들 속에 저 혼자 밖으로 나왔습니다. 배가 고픈데 영어를 쓰기엔 창피하고 해서 무작정 또 한국인 슈퍼를 찾았습니다.

 

그러다가 결국 지금까지 사용하고 단골이 된 S-mart라는 곳을 찾게 됩니다. 주말에 도착한 관계로 아직 은행 카드를 만들기 전이라 현금을 들고 음식을 샀는데 그 때 점원분이 저에게 카드 안 쓰세요? WESTPAC이나 National bank요 라고 물어보셨습니다. 전 그게 뭔지도 모르고 생전 처음 듣는 말이라 전 그런거는 안 쓰는 사람입니다 라고 대답을 하니 절 2초동안 쳐다보셨습니다.

 

그렇게 음식을 사고 집으로 가는데 또 비가 오는거 였습니다. 저는 큰 나무 아래서 잠시 비를 피할까 해서 이동하는데 이곳 사람들은 비가 오나 바람부나 조깅하고 음악듣고 웃으면서 걸어다니는 것이였습니다. 아 이것이 외국이구나 하며 저도 그냥 비를 맞으며 걸어 왔지요.

 

집 근처에 도착하니 역시 비가와도 각계각층 지구촌 사람들은 행복하게 담소를 나누고 있었습니다. 그 모습을 보며 가려고 하는데 어떤 외국인이 와서 저에게 말을 걸었더랬지요 어디서 왔냐고 첫 날이라 그런지 모르는 사람이 그것도 외국이니 그렇게 물어보니 오~ 외국은 이런거구나 하면 코리아 라도 대답하고 엘레베이터를 기다리는데 그 앞에서 사람들이 전부 맨발인 것이였습니다. 그 순간 저는 아 여기는 안으로 들어오면 신발을 벗어야 하나? 하며 저도 모르게 슬쩍 신발 뒤꿈치를 들었는데 주위를 보니 그 사람들만 맨발이여서 다시 뒤꿈치를 내려 놓았습니다.

 

집에 도착해서 이것 저것 정리를 하고 티비를 켰는데 역시 당연한 거겠지만 전부 영어로 되어있었습니다. 아 태어나서 처음 아리랑 티비 없나 하고 채널을 돌리는데 이상한 것이 였습니다. 채널이 3개 뿐이 없는 것이였습니다... 그 중 2개는 지지직 거리고 결국 한 달 동안 채널 한 개만 시청했습니다. 디스커버리 채널말이죠...

 

그 때 참 많이 발견했습니다. 그리곤 잠을 자려는데 또 잠이 안 와서 잠시 바람도 쐴겸 밖으로 나왔는데 각계 각층 지구촌 사람들이 약간 알콜이 들어간 것 같았습니다. 그리곤 저한테 계속 말을 거는 것이였습니다. 막 무시하고 딴곳으로 가려했으나 키 190 이상 등치가 냉장고 만한 외국남자 3명이 물어보는 지라 친절하게 웃으면서 대답을 했습니다. 그 3명이랑 조금 담소를 나눈 후 거리를 살짝 거늘며 산책을 좀 하고 집으로 돌아오고 그렇게 첫 날이 지나갔습니다.

 

그렇습니다. 지금껏 쓴게 다 첫날이네요. 그 후엔 정말 재미있고 유쾌하고 알차고 드라마 같고 영화 같은 많은 일들이 있었습니다. 

 

다 적고 싶지만 그렇게 되면 책 한 권 내야 할 것 같네요. 6개월 반 동안 지내면서 크고 작은 일 많이 신경 써 주시고 병원부터 비자 학원 일 커피 점심 간식 등 많은 것을 챙겨주신 우리 과장님 사장님 송지선~ 과장님 제가 성공해서 선풍기 소리 안나는 걸로 하나 사드릴께요!!!.

 

정말 감사하고 꼭 제가 찾아 뵐게요~~~ 그럼 이만 GOOD BAI 아니지 Good BYE  6개월 반 공부 했습니다.

Profile

2개의 댓글

Profile
sunny song
2011.11.16

지금 한참 뱅기 타고 한국으로 날아가고 있겠구나,,ㅎㅎ 선풍기 잊지 않을께,,,꼬옥,,!! 너의 꿈 이루면 선풍기 하나 보내줘,,

가기전날 술 많이 먹었어? bie?  는 무슨 약자니?? ㅋㅋㅋㅋ

6개월반 동안 엘아이에서 참,,,공부 열심히 했지? 그치? 동현아???파동~~?

근데 첫날 도착했을때 뉴질랜드 공휴일 이였잖어,,,담날 은행이랑 핸폰 다 도와 주기로 했는데,,,다른학생들이 너의 첫날 고생한글 보면..고투에서 너 하나도 안도와 준줄 알겠당,,,ㅜㅜ::: 암튼,,,그래,,첫날 고생은 했긴 했으니까,,,ㅋㅋㅋ

가기전까지 웃음을 많이 줘서 고맙다,,,진짜 잊지 못할거 같아,,,마지막 까지,,,,^^*

막상 가니까 참 서운하네,,,참 서운해,,,글고 스벅 클쓰 마쓰 인형 진심으로 고맙고,,,볼때 마다,,,파동,,의 말썽부린 사건 기억 할께,,,,오키?

 

한국가면,,,진짜 맛있는 술 한잔 하자~~ 도착 하면 연락 주고,,,보고싶넹,,다시 뉴질랜드에서 보자,,,,꼭 와,,,

오키? 카톡서 보자,,가면서 뱅기 안에서 또 암일 없고 있겠지??

Profile
go2nz
2011.11.16

안녕하세요 박동현님^^ 동현님께서 작성해주신 유학경험담 잘 읽었습니다. 한편의 옴니버스식 소설을 읽는듯 했어요ㅋㅋ 오클랜드에서의 첫날 밤(?)은 그야말로 드라마틱하고 익스트림한 하루를 보내셨네요;; 하지만 평범하고 소소한 일들은 기억속에서 쉽게 사라지지만 동현님께서 첫날 겪으셨던 모험(?)들은 오랫동안 기억에서 잊지 못할 것입니다. 오히려 그랬던 경험과 기억들이 동현님께서 6개월동안 뉴질랜드에서의 성공적인 연수를 마치게된 큰 밑거름이 되었을 것이라 믿습니다.^^ 그나저나 윗 글에 이어 뉴질랜드에서 경험담 2탄이 또 엄청 궁금해지네요 ㅎㅎ

혹시 동현님 부산에 오실 일이 생기시면 저희 부산지사에 한 번 놀러오세요^^ 제가 스타벅스 보다 더 맛난 케빈식 커피 한 잔 맛있게 끓여드릴께요^^ 

Keeping in touch~ 쭈욱~ ~ ^___^*

 

  • 홈스테이 일기(1)
    조회 5333

    토요일 드디어 홈스테이로 집을 옮겼다. 한참을 이동한 후에 도착한집은 너무 허름해 보이는 집이었다. 그냥 자취를 할껄, 괜히 홈스테이를 한다고 했나... 하는 후회가 들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미 엎질러진 물 아닌가... 초인종을 누르고 기다리는데 한참을 기다려도 사람이 나오질 않는다. 다시한번 눌렀더니 ...

  • [어학연수 뽀개기]홈스테이 뽀개기4-튜터링2
    조회 5347

    하핫.. 오래 기다리셨습니다...ㅡㅡ; 지난 주에는... 9시부터 4시 반까지 주우우우욱 컴퓨터 수업이 이루어졌기 때문에... 컴퓨터 꼴도 보기 싫었습니다...ㅠ.ㅠ 암튼... 지난번에 이어 튜터링 두번째 이야기 들어갑니다~ 하핫.. 즐감!ㅡㅡ; 하루는 베키가 무지하게 흥분한 얼굴로 왔다... 신문 한장을 들고... "...

  • kdg5345 조회 5355

    사장님 과장님 잘 지내시죠 ㅎ 지금 과장님과 카톡을 하면서 이글을 적습니다 ㅋㅋㅋ 워낙 글솜씨가 없어서 막상 적으려니 창피하네요 ㅋㅋ 우선 사장님 과장님께 다시 한번 감사하다는 말을 드립니다. 뉴질랜드 생활을 하면서 어딘가 의지할 곳이 있다는 것이 정말 큰 힘이 되었었고 친 동생처럼 대해주신 사장님...

  • 아~ 가기실타 ㅡㅜ
    조회 5373

    http://nb.pe.kr처음인 것 같네요 이곳에 직접 글을 남기는 건... 제 글이 많이 올라와 있긴 하지만 그 글들은 제 개인 홈페이지에 올린걸 형진이 형이 퍼다 옮긴거라 실질적으로 처음 이네요. 그동안 연수 경험담을 몇번이나 쓰려고 생각은 했었지만 매번 귀차니즘때문에 미루다 돌아갈날을 겨우 몇일 남겨놓고서...

  • 어학연수시 토익에 관한 Tip...!!
    조회 5377

    한국들어온지..벌써 6개월 째가 되가네요... 역시.. 거기 뉴질랜드와는 다르게 여기에선 시간이 무지 빠르게 지나가는게...^^; 대부분 어학연수 가시는 분들의 목적이...영어실력의 향상이고 당근 토익점수의 향상에도 관심이 있을거라고 생각합니다..!! 우선 제 주변에 어학연수를 갖다 오신 분들의... 토익점수...

  • 오클랜드에서의 한달~
    조회 5383

    제가 뉴질랜드 온지 벌써 한달 하고도 3일이나 지났네요.. 아직 한달밖에 지내보지 않아서 여기 생활을 모두 다 안다고 할 수는 없지만 그냥 그동안 제가 생활하구 느꼈던 것들을 적어보고자 합니다.. 연수오기 전에 참 여러가지 꿈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홈피에도 나와있듯이 어떠한 일을 하던지 간데 내가 생...

  • 조회 5404

    -남섬으로 여행가다! (퀸스타운)- 오빠가 드뎌 2주휴가를 받아가지고 이곳으로 왔다. 여기 오기전 오빠 머리가 좀 길어서 파마하라고 해놓고 친구한테 부탁해서 같이 미용실에가 파마하게 하라고 했었다. 그래놓고 난 까맣게 있고 있다가 모습을 나타낸 오빠를 보고 놀래지 않을수가 없었다. 느끼 그 자체였다! 그...

  • blue2221 조회 5429

    1. 뉴질랜드 생활 저는 2010~2011에 7개월 동안 오클랜드에 거주 했습니다. 저는 시티내에서 플랫을 쉐어하여 살았습니다. 현지에 한국인 가게가 많아 밥 먹고 지내는데는 큰 문제는 없었습니다. 필요한 생활용품은 뉴질랜드 이야기를 통해 싸게 중고를 구입해서 살았습니다. 그리고 종종 집에서 친구들과 파티도 ...

  • it's up to you.
    조회 5430

    한국온지 1주일 되어 가네여.. ^^: 공항에 뱅기 착륙할때 가슴이 얼마나 설레이던지. 그리고 좋은건지 뭔지 모를 감정에 다물어지지 않는 입.. (어찌나 정신나간 여자 같던지..) 출국문을 나와서 보이는 가족들..(그 많은 사람중에서 가족이 가장 눈에 띄는건 참 신기하드라고요.) 드라마에서나 나오는 장면이 연...

  • 드디어 나두 연수경험담에 동참하다..
    조회 5432

    뉴질랜드 온지 언 한달 반이라는 시간이 지났다.. 도미니언 6주차.. 매주 울 학원에 한국인이 들어온다.. 맨 첨 하는말!! 얼마나 계셨어여? 첨에 나두 다른 한국인에게 자주 하던말이었던 것 같다. 가장 어이가 없을때.. 영어 잘 하시겠네여? 쥐뿔두 모르는데, 이런말 들으면.. 한마디 해준다.. 이제 한달째인걸여...

  • 패트릭 (named from Patrick RAFTER,,,-ㅁ-a)
    조회 5464

    네..제이름은 패트릭입니다. 애앤~디(Andy) 도 아닌 에~뤽(Eric) 도 아닌 패트릭이죠. 모두들 웃습니다. 하지만 전 이거 하나는 분명히 하고싶습니다. 테니스 플레이어인 호주출신 패트릭 라프터에서 따온 이름의 패트릭이라고!! 전 테니스를 정말 좋아합니다.그렇지만 안드레 아가시나 피트 샘프라스에서 이름을 ...

  • [어학연수 뽀개기] 어학원 겉핥기 -Crown Institute 1
    조회 5481

    이번에 소개할 Crown Institute(이상 크라운 ㅡㅡ;)은 나의 어학연수 생활의 80%이상을 차지하였고, 나의 어학연수 예산의 50% 이상을 차지한... 나에게 막대한 영향을 끼친 학원이다. 모르는 사람들을 위해 크라운에 대해 간단히 소개하자면... 먼저 크라운 랭귀지 스쿨과는 재단(?)만 같지 전혀 별개로 운영되는...

  • jpstyles 조회 5491

    꿈과 희망을 가지고 시작한 작년 12월... 정말 눈 한번 감고 뜰때마다 지나가던 1주일... 자고 일어날때마다 지나가던 1달... 결국 24주 코리안 스터디 팩이 끝나기 전에 ALC에서의 중독성으로 1주를 더 등록해버렸다...아마 돈과 시간이 더 있었으면... 4주나 5주를 더 등록했을지도.... 정말로 많은 친구들을 사...

  • 뉴질랜드에서 석달을 보내고 나서...
    jisun1021 조회 5495

    안녕하세요.. 정말 오랜만에 들어오는 홈피입니다.. 막상 준비할때에는 하루에도 몇번씩 들어왔었는데.. 뉴질랜드에서는 처음들어왔습니다.. 죄송.. 그동안 go2nz 의 도움도 많이 받았고 어려울때.. 정말 하소연도 많이 했는데... 정말 괜찮고 인간적인 유학원입니다.. 한마디로 Good~ 저는 사실 한국에서 걱정많...

  • 철부지아줌마의 어학연수담(6)
    조회 5540

    학교갔다가 홈스테이로 돌아가면 20~30년전의 과거로 온것같다. 시티에서 좀 떨어진 키위의 집들은 동화속의 그림같은 집같고, 한국에서 처럼 가까이에 구멍가게도 없다. 집들도 뛰엄뛰엄 있으니 조용하고 티비보는것 외엔 별로 할거리가 없다. 작은 방 어두운 불빛아래 앉아 있으면 가족이 너무 그리워진다. 여기...

  • [어학연수 뽀개기]홈스테이 뽀개기1-첫번째 홈스테이
    조회 5542

    지난 3일간 남섬 크라이스트처치로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수학여행차... 불과 2주전에 방문하고... 또 가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참 좋더군요~ 오늘부터는 홈스테이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고자 합니다. 저는 지금 홈스테이에 살고 있고.. 홈스테이에 대해선 정말로 "대 만 족 ! ! ! "입니다. 물론... 어떻게 불만...

  • 2주를 보내구 나서... T.T
    조회 5551

    우와.. 결국은 나도 연수 경험담을 쓰게 되는구나.. 한국에 있을때 나도 언젠간 써야지 했는데..ㅋㅋ 우선 여기 온지 10여일이 지나고 어렵게 집에서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게 됐는데 이것도 다 우리 go2nz오빠야들 땜에 (오빠라고 부를께용 ^^ ㅎㅎ) 해결봤다. 감사합니당.. 첫날 부터 형진오빠집에서 하루 신세...

  • 철부지아줌마의 어학연수담(10)
    조회 5613

    ICL에 대해.. 여기 온지 벌써 한달째다. 학비와 규모를 따져서 한국에서 여기 학원을 정하고 왔는데 실은 걱정이 많았다. 3개월이나 돈을 냈는데 맘에 들지 않을까봐... 결론을 말하자면 괜찮은 편이다. 물론 다른학원을 다녀보지도 않았고 순전히 나의 의견일 뿐이다. 친구 한명이 바로 옆의 브릿지에 다녔다 왔...

  • [어학연수 뽀개기]홈스테이비법전수2
    조회 5613

    어제 저녁에는 홈스테이 아저씨랑 둘이서 바나나 케이크를 만들었어요... 헤헷... 내가 잘 못했더니... "아빠가 해줄게~" 이러더군요.. 꺄아아악~ 나도 나중에 결혼할 때 저런 남자랑 결혼해야지~ 라고 마음 먹었습니다..ㅡㅡ; 오늘은 홈스테이 비법 전수 그 두번째 이야기...ㅡㅡ; 2. 로마에 가면 로마법을 따르...

  • carisma001 조회 5613

    안녕하세요? GO2NZ의 마누카 벌꿀 같은 존재 박동현 입니다. 4월말에 이곳에 도착해서 11월 16일날 한국에 가게 되었네요. 6개월 반이라는 짧지만 긴 시간을 이곳 뉴질랜드 에서 보내며 참 많은 일들이 있었네요. 첫 날 도착하자마자 친절하게 유학원 에서 마중나와주시고 제 숙소와 학원 그리고 뉴질랜드의 지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