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현진!

2003.10.13

[어학연수 뽀개기]홈스테이 뽀개기3-튜터링1

조회 수 5453 추천 수 23
내가 지금 살고 있는 홈스테이에 대한 설명을 하기 위해서는...

튜터링에 대한 이야기가 빠질 수 없다.

여기서 잠깐... 튜터링이란?

그냥... 1대 1 과외다...ㅡㅡ;

랭귀지 스쿨 다니는 것만으로는 뭔가 부족하다고 느꼈던 나는...

엄마 친구분께 자문을 구했고...

마침 엄마 친구분 선생님 딸(복잡해?ㅡㅡ;)이 튜터받을 사람 구한다는 얘기를 듣고는... 바로 거래 성사시켜버렸다..ㅋㅋ

튜터해줄 애는 나와 동갑내기 오클랜드 의대 다니는 키위여자애!

남자가 아닌 것이 조금 슬펐지만...ㅡㅡ;

암튼... 어찌어찌해서... 매주 토요일 1시간씩 튜터 받기로 약속했고... 첫번째 과외받는 토요일!

아~ 떨리는 기분...

이 기분을 뭐라고 설명해야 할지~

대학교 1학년 3월달 첫 미팅을 기다리는 기분?!

(참고로 나 대학교 1학년 3월달 첫 미팅은 서울대 "이"씨 성을 가진 법대생(아마 법대 1학년 3반 정도 되었나부다~) 16명과 함께 하는 단체 미팅이었다...ㅜ.ㅜ)

사실은... 좀 두려웠다...

학원 선생님, 맥도널드 직원, 서점 직원 이외의 키위와는 말해본 적이 한번도 없었던 때였기 때문...

하지만 우려와는 다르게... "베키"는 발음도 또박또박했고, 엄청 친절하게 잘 해주었다... 바르게 자란 아이라는 느낌이 팍팍 드는 애!

하지만... 튜터링 자체에 대한 느낌은 한마디로 꽝~

한국에서 과외 한번이라도 해본 사람은 알 것이다..

과외라는 건... 시간 때우기! 라는 것을~(헉.. 아니라구? 나만 그랬나?ㅠ.ㅠ)

암튼... 시간당 25불씩 내고 배우는 것이 점점 아깝다는 생각을 했다. 그 돈으로 영화 세편을 보고 말지~ 라는 생각과 함께!

튜터받은 내용의 예를 들어보자!

하루는 내가 전치사에 대한 수업을 받고 싶다고 했다..(나는 전치사 구... 동사+전치사 있지 않은가~ concentrate on 따위의 것들!을 기대했었다...) 그랬더니... 어떤 수업을 했냐며는... 그림 몇개 가지고 와서는... 어떤 그림이 "on"이게~? 어떤 그림이 "between"을 설명하지? 등등의 원초적인 전치사에 대한 수업을 했다.ㅠ.ㅠ

또 하루는 내가 키위 슬랭에 대해서 배우고 싶다고 하더니...
책을 한권 들고 왔다... 제목은 "뉴질랜드 슬랭" 정도였던 것 같다... 그 책 이미 도서관에서 공부할 때 심심해서 한번 들여다봤다가 재미없어서 버렸던 책이다..ㅡㅡ; 몇개 설명해주고 나더니 재미없다면서.. 유용하지 않다면서 딴거 하잔다~ㅡㅡ;

암튼.. 그런 식이었다... 뭐.. 절대 걔가 성의 없었다거나 그랬던 건 아니다...하지만.. 그냥 돈 아까웠다..ㅠ.ㅠ

그래서... 튜터 소개시켜준 엄마 친구분 아들한테(이놈 내 초등학교 때 친구다... 초등학교 때 이민와서 13년씩이나 살아서 영어를 원어민과 똑같이 구사하며 오클랜드 대학교 공대에 재학중이지만 도움 한번 안준 무정한 놈이다..ㅠ.ㅠ 그래... 사실... 키위 남자애 한명 소개 안시켜준 무정한 놈이다...ㅠ.ㅠ) 그만하고 싶은데 어찌해야 할까~ 라는 의사를 비추었다..

그랬더니 걔가 하는 말... "그냥 참고 들어! 그냥 키위 친구 하나 사귀게 된 것에 만족하도록!!" 헉.. 무심한 놈..ㅠ.ㅠ

그 얘기는 즉...

돈 주고 키위 친구 사귀기?ㅡㅡ;;;;;;;;;

암튼.. 귀 얇은 나는 그후로 영어를 배운다기 보다는 걔 자체에 대해 배우기 위해 노력했고, 그후로 점점 친해지게 되었다...
Profile

0개의 댓글

  • 홈스테이 일기(1)
    조회 5444

    토요일 드디어 홈스테이로 집을 옮겼다. 한참을 이동한 후에 도착한집은 너무 허름해 보이는 집이었다. 그냥 자취를 할껄, 괜히 홈스테이를 한다고 했나... 하는 후회가 들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미 엎질러진 물 아닌가... 초인종을 누르고 기다리는데 한참을 기다려도 사람이 나오질 않는다. 다시한번 눌렀더니 ...

  • 아~ 가기실타 ㅡㅜ
    조회 5452

    http://nb.pe.kr처음인 것 같네요 이곳에 직접 글을 남기는 건... 제 글이 많이 올라와 있긴 하지만 그 글들은 제 개인 홈페이지에 올린걸 형진이 형이 퍼다 옮긴거라 실질적으로 처음 이네요. 그동안 연수 경험담을 몇번이나 쓰려고 생각은 했었지만 매번 귀차니즘때문에 미루다 돌아갈날을 겨우 몇일 남겨놓고서...

  • [어학연수 뽀개기]홈스테이 뽀개기3-튜터링1
    조회 5453

    내가 지금 살고 있는 홈스테이에 대한 설명을 하기 위해서는... 튜터링에 대한 이야기가 빠질 수 없다. 여기서 잠깐... 튜터링이란? 그냥... 1대 1 과외다...ㅡㅡ; 랭귀지 스쿨 다니는 것만으로는 뭔가 부족하다고 느꼈던 나는... 엄마 친구분께 자문을 구했고... 마침 엄마 친구분 선생님 딸(복잡해?ㅡㅡ;)이 튜...

  • kdg5345 조회 5461

    사장님 과장님 잘 지내시죠 ㅎ 지금 과장님과 카톡을 하면서 이글을 적습니다 ㅋㅋㅋ 워낙 글솜씨가 없어서 막상 적으려니 창피하네요 ㅋㅋ 우선 사장님 과장님께 다시 한번 감사하다는 말을 드립니다. 뉴질랜드 생활을 하면서 어딘가 의지할 곳이 있다는 것이 정말 큰 힘이 되었었고 친 동생처럼 대해주신 사장님...

  • 어학연수시 토익에 관한 Tip...!!
    조회 5488

    한국들어온지..벌써 6개월 째가 되가네요... 역시.. 거기 뉴질랜드와는 다르게 여기에선 시간이 무지 빠르게 지나가는게...^^; 대부분 어학연수 가시는 분들의 목적이...영어실력의 향상이고 당근 토익점수의 향상에도 관심이 있을거라고 생각합니다..!! 우선 제 주변에 어학연수를 갖다 오신 분들의... 토익점수...

  • 조회 5496

    -남섬으로 여행가다! (퀸스타운)- 오빠가 드뎌 2주휴가를 받아가지고 이곳으로 왔다. 여기 오기전 오빠 머리가 좀 길어서 파마하라고 해놓고 친구한테 부탁해서 같이 미용실에가 파마하게 하라고 했었다. 그래놓고 난 까맣게 있고 있다가 모습을 나타낸 오빠를 보고 놀래지 않을수가 없었다. 느끼 그 자체였다! 그...

  • it's up to you.
    조회 5510

    한국온지 1주일 되어 가네여.. ^^: 공항에 뱅기 착륙할때 가슴이 얼마나 설레이던지. 그리고 좋은건지 뭔지 모를 감정에 다물어지지 않는 입.. (어찌나 정신나간 여자 같던지..) 출국문을 나와서 보이는 가족들..(그 많은 사람중에서 가족이 가장 눈에 띄는건 참 신기하드라고요.) 드라마에서나 나오는 장면이 연...

  • 오클랜드에서의 한달~
    조회 5511

    제가 뉴질랜드 온지 벌써 한달 하고도 3일이나 지났네요.. 아직 한달밖에 지내보지 않아서 여기 생활을 모두 다 안다고 할 수는 없지만 그냥 그동안 제가 생활하구 느꼈던 것들을 적어보고자 합니다.. 연수오기 전에 참 여러가지 꿈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홈피에도 나와있듯이 어떠한 일을 하던지 간데 내가 생...

  • blue2221 조회 5523

    1. 뉴질랜드 생활 저는 2010~2011에 7개월 동안 오클랜드에 거주 했습니다. 저는 시티내에서 플랫을 쉐어하여 살았습니다. 현지에 한국인 가게가 많아 밥 먹고 지내는데는 큰 문제는 없었습니다. 필요한 생활용품은 뉴질랜드 이야기를 통해 싸게 중고를 구입해서 살았습니다. 그리고 종종 집에서 친구들과 파티도 ...

  • 드디어 나두 연수경험담에 동참하다..
    조회 5525

    뉴질랜드 온지 언 한달 반이라는 시간이 지났다.. 도미니언 6주차.. 매주 울 학원에 한국인이 들어온다.. 맨 첨 하는말!! 얼마나 계셨어여? 첨에 나두 다른 한국인에게 자주 하던말이었던 것 같다. 가장 어이가 없을때.. 영어 잘 하시겠네여? 쥐뿔두 모르는데, 이런말 들으면.. 한마디 해준다.. 이제 한달째인걸여...

  • 패트릭 (named from Patrick RAFTER,,,-ㅁ-a)
    조회 5567

    네..제이름은 패트릭입니다. 애앤~디(Andy) 도 아닌 에~뤽(Eric) 도 아닌 패트릭이죠. 모두들 웃습니다. 하지만 전 이거 하나는 분명히 하고싶습니다. 테니스 플레이어인 호주출신 패트릭 라프터에서 따온 이름의 패트릭이라고!! 전 테니스를 정말 좋아합니다.그렇지만 안드레 아가시나 피트 샘프라스에서 이름을 ...

  • [어학연수 뽀개기] 어학원 겉핥기 -Crown Institute 1
    조회 5567

    이번에 소개할 Crown Institute(이상 크라운 ㅡㅡ;)은 나의 어학연수 생활의 80%이상을 차지하였고, 나의 어학연수 예산의 50% 이상을 차지한... 나에게 막대한 영향을 끼친 학원이다. 모르는 사람들을 위해 크라운에 대해 간단히 소개하자면... 먼저 크라운 랭귀지 스쿨과는 재단(?)만 같지 전혀 별개로 운영되는...

  • jpstyles 조회 5574

    꿈과 희망을 가지고 시작한 작년 12월... 정말 눈 한번 감고 뜰때마다 지나가던 1주일... 자고 일어날때마다 지나가던 1달... 결국 24주 코리안 스터디 팩이 끝나기 전에 ALC에서의 중독성으로 1주를 더 등록해버렸다...아마 돈과 시간이 더 있었으면... 4주나 5주를 더 등록했을지도.... 정말로 많은 친구들을 사...

  • 뉴질랜드에서 석달을 보내고 나서...
    jisun1021 조회 5581

    안녕하세요.. 정말 오랜만에 들어오는 홈피입니다.. 막상 준비할때에는 하루에도 몇번씩 들어왔었는데.. 뉴질랜드에서는 처음들어왔습니다.. 죄송.. 그동안 go2nz 의 도움도 많이 받았고 어려울때.. 정말 하소연도 많이 했는데... 정말 괜찮고 인간적인 유학원입니다.. 한마디로 Good~ 저는 사실 한국에서 걱정많...

  • [어학연수 뽀개기]홈스테이 뽀개기1-첫번째 홈스테이
    조회 5640

    지난 3일간 남섬 크라이스트처치로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수학여행차... 불과 2주전에 방문하고... 또 가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참 좋더군요~ 오늘부터는 홈스테이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고자 합니다. 저는 지금 홈스테이에 살고 있고.. 홈스테이에 대해선 정말로 "대 만 족 ! ! ! "입니다. 물론... 어떻게 불만...

  • 철부지아줌마의 어학연수담(6)
    조회 5643

    학교갔다가 홈스테이로 돌아가면 20~30년전의 과거로 온것같다. 시티에서 좀 떨어진 키위의 집들은 동화속의 그림같은 집같고, 한국에서 처럼 가까이에 구멍가게도 없다. 집들도 뛰엄뛰엄 있으니 조용하고 티비보는것 외엔 별로 할거리가 없다. 작은 방 어두운 불빛아래 앉아 있으면 가족이 너무 그리워진다. 여기...

  • 2주를 보내구 나서... T.T
    조회 5664

    우와.. 결국은 나도 연수 경험담을 쓰게 되는구나.. 한국에 있을때 나도 언젠간 써야지 했는데..ㅋㅋ 우선 여기 온지 10여일이 지나고 어렵게 집에서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게 됐는데 이것도 다 우리 go2nz오빠야들 땜에 (오빠라고 부를께용 ^^ ㅎㅎ) 해결봤다. 감사합니당.. 첫날 부터 형진오빠집에서 하루 신세...

  • 철부지아줌마의 어학연수담(10)
    조회 5697

    ICL에 대해.. 여기 온지 벌써 한달째다. 학비와 규모를 따져서 한국에서 여기 학원을 정하고 왔는데 실은 걱정이 많았다. 3개월이나 돈을 냈는데 맘에 들지 않을까봐... 결론을 말하자면 괜찮은 편이다. 물론 다른학원을 다녀보지도 않았고 순전히 나의 의견일 뿐이다. 친구 한명이 바로 옆의 브릿지에 다녔다 왔...

  • [어학연수 뽀개기]홈스테이비법전수2
    조회 5706

    어제 저녁에는 홈스테이 아저씨랑 둘이서 바나나 케이크를 만들었어요... 헤헷... 내가 잘 못했더니... "아빠가 해줄게~" 이러더군요.. 꺄아아악~ 나도 나중에 결혼할 때 저런 남자랑 결혼해야지~ 라고 마음 먹었습니다..ㅡㅡ; 오늘은 홈스테이 비법 전수 그 두번째 이야기...ㅡㅡ; 2. 로마에 가면 로마법을 따르...

  • [어학연수 뽀개기]홈스테이 뽀개기2-플랫생활
    조회 5732

    좋은 플랫을 찾는다는 건 정말 어려운 일이다.. 아마 영어공부하는 것만큼 어려운 일일지도~ 홈스테이 아줌마한테 나간다고 말한 이후 2주동안 정말 많이 노력했다. 나는 한국사람들과는 살고 싶지 않았기에... 매일매일 뉴질랜드 해롤드 신문 보면서... 인터넷 사이트 검색하면서.. 매일매일 전화질을 해댔다.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