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이진화

2010.08.22

가보자! 뉴질랜드~

조회 수 4696 추천 수 25

안녕하세요^^ 

저 퀸즈를 6개월 동안 쭉 다니다가 한번의 휴가도 없이 곧바로 귀국 했던 진화입니다. (영명Jina ㅋㅋ ) 

한국에 와서 별로 한 일도 없이 잠수만 타다가 이렇게 갑자기 글을 올리게 되었네요.ㅋㅋ 

처음엔 너무너무 다시 돌아가고 싶고 먼가 적응도 안되고 (특히 한국 날씨가 지금 살인 더위라.. 너무 힘들어여.ㅜㅜ)

갑갑하고 또 답답하고. ㅋㅋ 시간이 지나다 보니까 무덤덤해지기도 하고요. 그냥저냥 시간만 죽이고 있는데

오늘 갑자기 문득 또 너무 그리워져서 이렇게 고투엔젯을 방문했습니다. ^^ 

그리고 지금도 한국 어디에선가 예전의 저와 같이 힘든 결정의 시간을 보내고 있을 여러 예비 어학연수생분

들을 위해 몇 자 적어보려 합니다.

 

저는 솔직히 6개월의 어학연수를 마치고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진 못했지만 지금에 와서 생각을 했을때 한 치의

후회도 없는 걸 보면 정말 저의 결정이 헛되지 않았다는 걸 느낍니다. 분명 제가 출국을 할 때까지만 해도 두

려움과 까마득함에 사로잡혀 불안에 떨던 제 모습이 기억나네요. 저의 친구들도 제가 어학연수를 갈 지는 몰

랐다는 반응이 대부분이었어요. 그 때까지만 해도 저는 변화와 모험을 싫어하고 그저 안정적인 것들만 추구하

는 그런 사람이었으니까요.

 

뉴질랜드에 발을 딛기 전까지 정말 아무것도 믿지 못했던 것 같네요. 많은 유학원들의 홈페이지를 방문해서

이런 경험담을 볼 때도 저는 이런 것들이 다 알바를 써서 만들어낸 이야기라고 생각했을 정도로. ^^

분명 이렇게 생각하시는 몇몇 분들이 계시리라 생각합니다. ㅋㅋ

이런 제가 결국에 고투엔젯을 선택한 건 정말 큰 행운이라고 생각해요. ^^  저의 행복했던 뉴질랜드 생활의

밑바탕이 되어준 곳이라고나 할까요. 믿을 수 있는 고투엔젯을 통해 저는 하나 둘 두려움의 벽을 허물어 갔

습니다. (물론 처음에 공항에서 대리님이 저를 픽업하러 오셨을 때 두려웠어요.^^ 농담~~!!)

아~~~ 이렇게 글을 쓰고 있자니 하나 둘 찬란했던 순간들이 생생해 지네요(오버오버 ㅋㅋ)!

심신이 지쳤을 때, 혼자서 무작정 걸어갔던 하버.

거의 맨날 들락거렸던 카운트 다운. (살의 원인).

정말 비교할 수 없는 뉴질랜드의 초콜릿,바나나,아이스크림 그리고 홍합. (◀이거슨 진리)

처음엔 무서워서 근처에도 못 갔지만 언제 그랬냐는 듯 한밤에도 잘만 다닌 K로드.

밤새도록 얘기할 수 있을 것 같았던 에스콰이어에서의 수다 한판.

와우. 그립네여...

 

전 그저 만족스러운 시간들을 보내어서 객관성이 다소 떨어질 수도 있지만, 일단 무조건 강추입니다.

먼저 저는 한 4~5개월 정도 홈스테이에서 머물렀는데요. 아저씨 아주머니가 30대였고 2살된 남자아이가

있었습니다.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이 제 생일 날이었어요. 평소에도 저에게 충분히 잘 해주고 계셨기 때문에

전 정말 아무 기대도 하지 않고 있었습니다. 근데 왠 걸 아주머니께서 그 날 아침에 아이를 시켜서 선물을

주시고 저만을 위한 케익을 만들어 주셨고 또 외식까지... 몸둘 바를 모른다는 것이 그런 것이었을까요.

제가 떠나는 마지막 그 날까지 화 한번 안 내셨던 그 분들께 진심으로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시퍼여. 그리고

정말 얼굴부터 해서 너무너무 귀여웠던 baby 카일, 그 아이가 처음으로 저의 이름을 불러 주었던 그 순간을

잊지 못합니다. ^^ 감동의 쓰나미. ㅋㅋㅋ

 

학원은 퀸즈를 6개월동안 논스톱으로 다녔습니다. 전 솔직히 공부를 열심히 하지 않았어요. ㅋㅋ 그저 외국인

들과 어울리고 얘기하고 놀고 그냥 그 순간을 즐기자는 식이었죠. (수업시간일지라도). 공부에 대한 부담감을

덜다보니 그냥 학원생활도 마냥 좋았어요. 사람들 만나는 것도 신기하고 재밌고. 여러 스타일의 선생님들이

계셨는데, 친근함부터 시작해서 정말 가르침에 대한 열정이 대단한 분들까지. 전 다 경험해 봤는데, 각각의

매력이 있는 것 같아여. 학원 마지막 날, 17살 중국인 여자아이가 저에게 주었던 직접 쓴 한글 편지와 쿵푸

팬더 휴대폰 악세사리 . 고이 간직하고 있어여 . 평생 버리지 못할 것 같습니다.

 

여행은 못 가봤네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사실 제가 일부러 안 간 걸 수도 있는데여.

뉴질랜드 와서 여행 한번 안 가보고 머했냐고 하시는 분들 많은데, 제 마음은 그런 거였어여. 전 다시 뉴질랜

드로 go back 하고 싶은데 여행 갈 데 다 가보고 귀국하면, 더이상의 기회는 없을 거 같아서... 변명인 거 같지만

당시 마음은 그랬답니다. 먼가 핑계거리 하나 정도는 만들어놔야 다시 방문할 수 있을 것 같았기에. ㅋㅋㅋ

여행 많이 다니신 분들 말씀에 의하면, 여행하기 좋은 곳이 참 많다고 들었어요. ㅋㅋ

저는 한국에 있을 때만해도 그다지 긍정적이지도, 의욕적이지도 않았던 사람이었는데요.

긴 시간이 아닌 단 몇 개월을 뉴질랜드에서 보낸 후, 저의 삶은 조금 많이 변해 있었습니다.

너그러워졌고, 여유와 열정이 생겼고, 무엇이든 할 수 있을 것 같은 자신감을 얻었습니다.

 

일어난 일은 하나지만 각자가 기억하는 사실은 조금씩 다르듯이, 행복했던 저와는 달리 그리 만족스러운 어학

연수생활을 보내지 못한 분들도 분명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그러나 영어가 많이 늘지 않았더라도 , 좀 더 즐기지 못했더라도 전혀 아쉬울 필요가 없으실 거예요. 

기나긴 여정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한층 넓어진 시각과 깊어진 생각을 마음 깊이 새기고 오실 수 있을테니

까요.

 

저는 아직도 갈까 말까를 고민 중이신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확신을 드리고 싶어서 이 글을 썼습니다. 

주저하지 마십쇼. 기회는 도전하는 자에게만 주어지는 것!!

 

일단 가보는 겁니다. ㅋㅋ 

마지막으로 뉴질랜드 하면, 고투엔젯!! 다들 아시죠? 

I say 뉴질랜드 , You say 고투엔젯!! 

대박나세요~~~~~~~~^^ 

 

P.S. 써니 언니~~ !! 마지막 방문 날, 쪽지 남겼는데 보셨어요? 갈 때마다 거의 투정 부리고 앓는 소리만 한 것 같네요. 그럴 때마다 다 받아주시고 뼈 있는 충고로 한번씩 저의 마음을 단단히 잡아주신 점 , 잊지 않겠습니당. ^^ 앞으로도 그 미모 그대로 유지하세요~~!! 감사했습니다.!^^

Profile

2개의 댓글

Profile
송지선
2010.08.23
진화야,,,^^* 완전 감동의 글인데,,,,글보면서 너의 말투와 너의 모습이 아주 생생하게 기억이 나는구나,,
구래,,너 가기전에 삼실 한번 더 들를것 같다고,,하더니만 그냥 가 버렸냠?!! 아쉽게 시리,,,
벌써 너 간지,,2개월이 다되어 가는건가? 시간이 어찌나 빠른지,,,,여긴 오늘도 날씨가 비가 왔다가,,개었다가,,화창 하다가,,그런다,,,너도 알잖아,,뉴질랜드 날씨,,,근데 오늘은 갑자기 하늘이 아주 맑고 이뿌네,,,알지? 뉴질랜드 하늘? 무지 푸루고 큰 구름? 다시 올꺼잖어,,,너 다시 온다고 했으니까,,언닌 고투엔젯 삼실에서 기둘리마,,
너랑 경희랑 원정이랑 같이 왔을때,,삼실은 언제나 오면 들썩들썩 했지만,,,흠,,그래도 언닌 좋았당,,,ㅋㅋㅋ
항상 영어 어떻게 하면 늘까여? 하면서 정말 영어에 대한 궁금증이 많았던,,진화야,,,너 열심히 했잖어,,
한국가서도 그 만큼 열심히 하고,,,그리고 또 뉴질랜드 오렴,,,남은 여행 해야지?? 근뎅,,왜 사진은 하나 안올렸냐?
사진좀 올려라,,,,!!!! 뭐냐 휑~ 하게,,,ㅋㅋㅋ
암튼,,한국 덥다던데 감기 조심하고,,,아푸지 말고,건강한 모습으로 뉴질랜드에서 보자꾸나,,오키??
Profile
김민관
2010.08.26
진화야.... 근데 사진은 어디로 갔니?ㅋㅋ
진화랑 원정이랑 경희랑 우리 퀸즈 3인방의 모습이 아주 또렷또렷 생생하네...
너희들이 사무실 오는 날에는 정말로 어떤 파티 이상의 즐거움을 주고 가곤 했는데... 이젠 사무실이 괜히 허전한것 같네...가끔은 살짝 너희를 기다린 적도 있으니까...^^
한국에서도 생활 잘하고 너의 그 밝은 모습 변치 말고...^^
그럼 빠이룽~~^^;
  • 가보자! 뉴질랜드~
    choonye 조회 4696

    안녕하세요^^ 저 퀸즈를 6개월 동안 쭉 다니다가 한번의 휴가도 없이 곧바로 귀국 했던 진화입니다. (영명Jina ㅋㅋ ) 한국에 와서 별로 한 일도 없이 잠수만 타다가 이렇게 갑자기 글을 올리게 되었네요.ㅋㅋ 처음엔 너무너무 다시 돌아가고 싶고 먼가 적응도 안되고 (특히 한국 날씨가 지금 살인 더위라.. 너무 ...

  • ina1026 조회 5566

    안녕하세요 ^^ !! 다들 잘 지내고 계시죠??ㅠㅠ 써니언니랑 한국가면 바로 후기 올리겠다고 약속했는데 어느덧.... 6개월이 지나고 이제서야 올리네요.. 거긴 겨울인가요? 작년 이맘때는 저한텐 한참 뉴질랜드 적응기 였겠네요. 시간이 너무 빨라요 ㅋㅋ 엄청 늦게 올리는 것 만큼 최선을 다해서 쓸께요..!! * 어...

  • ralla1 조회 5924

    안녕하세요. 오클랜드에서 6개월 생활하고 이제 일주일 뒤면 한국에 돌아가게 되네요. 처음 오클랜드 도착한 날 비행도 너무 힘들었고 가족들도 보고싶어서 울었던게 생각이나는데 이제는 한국 가기 싫다고 매일 징징거리고 있어요^^;;;; 영어공부도 하고 해외생활도 하고 싶어서 결정하게 된 유학생활. 다른 나라...

  • lovelycms 조회 5853

    오클랜드 공항에 도착하고 긴장된 마음으로 원장님 기다렸던 모습이 너무 생생한데 벌써 10개월이 지나고 이제 내일이면 한국에 가네요 흑흑 ㅠㅠ 뉴질랜드에 있는 동안 잊지 못할 추억도 많이 만들었고 사람들도 많이 만나고 무엇보다 가족같았던 고투엔젯 식구들 보고 싶을꺼에요 :) 먼저 뉴질랜드 오기전 한국...

  • goldpunch 조회 5574

    안뇽하세요- 모두들 안녕히 지내시는지요...(사실 유학원에서 경험담을 씁니다...^^*) 저도 간단히 경험담을 적어 보려고 하는데요- 모두들 생각하시기에 유학을 성공했네 못했네는 자기 자신이 얼마나 성취했나... 하는 자기 만족 감에 따라 달 라진다고 생각합니다... 저도 여기서 지낸지가 어언 11개월이 다 되...

  • hongchild 조회 5360

    안녕하세요~ 한국온지 2주만에 글을 쓰네요~ 한국오면 마냥 좋을줄 알았는데 그것도 아니네요! 처음에 뉴질랜드 갔을때만 해도 한국이 너무나도 그립고 정이나 들까 생각했던 뉴질랜드 지금 생각하면 제가 있던 9개월이 너무나도 그립고 하네요~ 원장님 사장님 과장님 대리님~ 다 잘지내시죠? 항상 갈때 마다 방갑...

  • onlyone8 조회 6176

    이틀뒤면 한국으로 돌아가네요. 지금 고투엔젯 사무실에서 지난 약 1년간의 뉴질랜드 생활을 정리해보려고 합니다. 작년 7월9일자로 워킹홀리데이비자를 통해 뉴질랜드, 오클랜드공항에 입국했습니다. 무슨 짐이 그렇게 많은지 35kg이라는 이민가방 이끌고.. 픽업나와주신 김대리님 차에 탑승! 나중에 안 사실이지...

  • zalsalza83 조회 4422

    우선 유학원 식구분들에게 인사먼저 올립니다. 안녕합니까? 잘 지내시는지요 ㅎㅎ저 성민입니다. 귀국후 안부차 글 한번올리라고 했는데 어떻게 지금 올리게 되네요 ^^ 제가 작년 3월에 오클랜드로 가서 얼마전에 한국왔으니 거의1년을 nz에서 보냈군요. 믿어지지 않네요, 처음 단기 어학연수를 계획하고 nz를 갔...

  • // 3
    voy7 조회 4338

    // 저는 뉴질랜드에서 영어공부를 했던 수많은 사람중 한사람입니다. 군대 전역하고 몇달 일하다 제돈 부모님돈 섞어 연수를 했던 사람입니다. 6개월하고 조금이었습니다. 여기 경험담을 써서 "이렇게 성공했다, 실패했다, 어렵다," 라고 말할수는 없습니다. 그래도 유학 및 연수를 고민하시는 분들에게, 고투엔젯...

  • gprud2 조회 6990

    안녕하세요, Go2NZ식구들! 다들 잘 지내시죠? 저도 한국에 돌아 온지 한 달이 넘었네요. 그동안 딱히 한것도 없고, 이럴 줄 알았으면 뉴질랜드에 좀만 더 있다 올걸 그랬어요. 썸머 크리스마스랑 New Year를 놓친 게 아직도 아쉬워요. 흠, 이제 제 얘기를 시작할게요. 어디서부터 말하면 좋을까. Before & After ...

  • mdragon0705 조회 5667

    안녕하세요~ 너무 오랜만이죠?? 저를 기억해주신다면,,그것만으로도 너무 감사하겠어요^^;; 제가 NZ를 도착한게 2008.03.04 떠난게 10월말이니.... 짧다면 짧은 시간이였지만 제 인생에 있어서 Turning Point가 되었음은 확실하구요.. 하루하루가 잊지 못할 아주 소중한 나날들이였습니다. 이렇게 많은 시간이 흘...

  • saboten07 조회 6014

    처음 뉴질랜드로 가는 비행기를 탈 당시만 해도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겁만 잔뜩 집어 먹었었죠. 아무도 모르는 타지에서 말도 안 통하는데 잘 살아갈 수 있을까 하는 걱정만 앞섰는데, 벌써 9개월이 지나서 뉴질랜드에서의 마지막 날이 되었네요. 그동안 이것저것 참 많은 일이 있었지만 항상 어려울 때마다 ...

  • limddo 조회 6599

    모두가 마찬가지겠지만 나 또한 영어에 대해서는 거의 아는것이 없는 상태로 무작정 이곳 뉴질랜드로 오게 되었습니다. 모든것이 낮설게만 느껴졌던 시간.... 처음 오클랜드로 오는 비행기 안에서 옆 좌석에 안자있는 키위로 추정되는 노부부에게 비빔밥 먹는것을 나름대로 설명해주고 싶었으나 그게 안되기에 반...

  • ywj1027 조회 6159

    안녕하세요 ㅎㅎㅎ 고투엔젯 가족여러분!!! 10월 초에 한국으로 귀국한 유원재 학생입니다. 한국은 지금 따듯한 호빵을 먹을 겨울이 왔는데요 그곳은 따듯한 햇빛을 받으며 수영을 즐길 여름이 왔겠네요 ㅠㅠ 지금이 12월 1일 이고 경험담을 써야지 써야지 해놓고 이제 와서 쓰게 된 점 정말 죄송합니다..;; 미국...

  • popoya0501 조회 6007

    안녕하세요오 제가 떠났을 즈음 뉴질랜드는 점점 여름으로 ~ 흑흑 더 지내고 오지 못한게 아쉽지만, 후회없고 신나는 나날을 보내고 돌아온 고투엔젯의 학생입니다. 밖이 춥네요 또 겨울이에요 ^^ 감기조심하세용 lol~~ lol → 저 이거 뉴질랜드에서 문자쓸 때 엄청 썼었는데 ㅋㅋㅋ 와 한국 온지 1달만이네요 ... ...

  • swim400 조회 6528

    안녕하세요.원장님 산하 실장님 과장님 대리님... 이렇게 가자마자 쓰는 착한 녀석도 드물꺼라는 생각이 자꾸 드네요..몹시 안바빠보일 듯 해서 살짝 자존심상해 한 한달뒤에 글 올릴까 싶지만 그래도 제가 겪은 1년의 어학연수 스토리를 나누면 누군가는 도움을 받을 수 있겠단 생각에 이글을 씁니다.(언니말대로...

  • hwoarang9 조회 5453

    무사히 귀국하고 3주가 지난 이제야 글을 쓰는군요.. ^^ (뉴질랜드에서 사귄 일본친구가 10일 동안 한국에 놀러와서.. 걔 데리고 다닌다고.. 바빴...;) 모두들 몸건강히 안녕하시죠? 사실 사무실에 잘 놀러가지 않아서.. 자주 찾아뵙고 인사도 하고.. 밥도 얻어먹고(?) 그래야 했는데..제 할 꺼 만 하고 그냥 가서...

  • atb1002 조회 5390

    ^^ 안녕하세요!!!! 밑에 민아글도 있고... 한국에서 글을 쓰고 있는 제 모습이 참 신기하네요... 건강하시죠? ^^ 저는 외국을 나간다고 했을때 문제가 많았었더랍니다... 집안형편이 좋은 편이 아니라 외국은 꿈도 안꾸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사람은 기회가 있다고 하잖아요... 그 기회를 기다리기 보단 많들어 보...

  • aereehi 조회 6023

    안녕하세요? ^^ 어학연수를 가기 전에 유학원 선택은 중요한 준비에 속한다고 생각합니다. 미국에서 뉴질랜드로 어학연수 국가를 마음을 바꾼 뒤 인터넷에서 '고투엔젯'을 발견한건 정말 행운이었다고 생각합니다. Queens (25주) 처음 학원을 선택할 때 고민이 많았습니다. 학원마다 장단점이 있었지만 홍보자료로...

  • as11as 조회 5820

    원장님, 실장님, 상하오빠, 대리님~ 잘 지내시나요?ㅎ 한국 오자마자 후기를 올리리라 다짐했었는데ㅜ 제가 한국에 온지도,,,,,,,,, 방금 세어보니 벌써 7개월이 되었네요, 시간 너무 빨라요ㅜㅜ 뉴질랜드에서의 시간이 엊그제 같은데ㅜ 벌써 반년이 또 흘렀네요~ 저의 어학연수 생활이 성공적이었는지는 모르겠지...